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by 3기조해원기자 posted Oct 25, 2016 Views 133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61025_1952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조해원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최근 대학생, 주부, 노동직의 경우 통장개설이 상당히 어려워졌다. 이유인즉 신분증만 있으면 통장개설이 가능하여 이러한 제도를 악용한 대포통장으로 둔갑했기 때문이다. 대포통장은 금융실명제에 위반되는 타인의 명의로 통장을 개설하는 것이다. 점점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해지면서 자신의 명의를 도용당하는 대포통장의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불법적으로 개설하는 대포통장을 통장개설 제한으로 해결하는 방안만이 옳은 선택이었을까? 대포통장 피해자가 발생할 경우 통장 명의자가 가장 큰 피해를 보기 때문에 그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이다. 이러한 제도적 장치가 과연 대포통장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것인가 혹은 이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는가이다. 사실 대포통장을 확인하는 방법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별다른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이처럼 새롭게 시행되는 금융 제도의 문제점은 곧 바로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 일례로 취업준비생이나 아르바이트생, 무직자, 노인 등에겐 통장개설이 담보대출과도 유사한 높은 벽이 되고 말았다. 시중은행에서는 입출금 계좌 개설시 공과금 영수증 등으로 증빙 서류를 첨부해야 하며, 금융거래목적 확인서를 작성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므로, 고객에게 책임을 전가시킨 깐깐한 통장 개설 이전에 대포통장 예방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 자신의 컴퓨터라도 해킹을 우려 계좌번호나 개인 신상정보를 저장하지 말아야 한다. , 공공장소에서는 절대로 은행거래를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은 바로 삭제하고 링크 또한 열어보지 않은 것만이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최선책이란 생각이 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조해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664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3456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347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320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309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268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253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243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23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19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1
1인 미디어, 이대로 괜찮은가 7 2018.01.08 김태경 13187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173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164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158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136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25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94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5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036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006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5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3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965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924
늘어나는 다문화 가정, 한국인 인식은 제자리걸음 2017.12.22 김민지 12915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2854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2850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850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283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810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94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768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748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2707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2695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687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63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604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99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58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72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555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521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497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72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406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86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3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