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by 2기김다정기자 posted Mar 17, 2015 Views 181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626-768 경상남도 양산시 어실로 388, (어곡동, 경남외국어고등학교)
경상남도 양산시 신불산 자락에 위치한 경남외국어고등학교 바로 뒷산에 골프장 건설 사업이 추진돼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골프장과 학교와의 거리가 매우 가까워 골프장 건설 과정의 소음, 먼지 등으로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여러 가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골프장2.jpg

사진출처 : 부산일보



동원개발은 2012816일 경남외고 바로 뒷산인 어곡동 산 283 일원 9418홀 규모의 대규모 골프장 건설을 경남도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러한 골프장 건립 예정지는 학교와 불과 200m 거리, 더 가까운 곳은 20m 밖에 되지 않을 정도여서 학생들이 날아오는 골프공에 맞을 확률을 배제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경남외고는 전교생 약 700여명이 전원 기숙사생활을 하고 있으며 지하수로 모든 생활용수를 사용하고 있어 수로로 제초제와 같은 유해물질의 유입으로 보건 위생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골프장에서 발생하는 골프공 타격음과 환호소리 등의 피해로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


또한 환경파괴와 재해 위험성도 있는데, 이미 양산지역에는 과다하게 골프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골프장은 수개월에 완료되지 않는 대규모 공사이기 때문에 사업자의 여건에 따라 현장이 파헤쳐진 상태로 방치될 가능성이 있고, 대규모 산지 절토로 집중호우 시 산사태 우려가 있어 골프장 공사장 바로 밑에 위치한 학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학교 측은 학교 뒷산에 골프장이 들어서면 골짜기를 통해 물이 학교 쪽으로 쏠리게 돼 대형 산사태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와 환경단체와 양산시는 어곡동 골프장 건설을 비롯한 추징과정의 적법성에 대해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시민단체, 환경단체는 애초에 골프장 건설 결정 과정에서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학교와, 학생, 주민들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해당지역은 환경부 녹지자연 등급기준에서 8등급을 초과해 골프장 개발이 불가능한 지역이라고 주장한다.


경남외국어고등학교와 어곡 골프장반대 대책위원회는 사업 추진 초기인 2012년부터 양산시장을 환경정책위반과 공문허위작성,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울산지검에 고발했고, 검찰은 사건을 양산시에 할당해 수사를 진행하였으나 증거부족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기자회견을 가지고, 골프장 건설 관련 경찰 수사 부실로 재수사를 촉구했다.


골프장.jpg

사진출처 : 경남외국어고등학교



2012년부터 지속해온 어곡동 골프장 설립 반대 운동은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으며, 골프장은 빠르면 다음달 4월에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결정되어 경남외고 학생들이 학습권을 요구하며 학생이 학교를 바꾼다.’고 주장하며 나섰다. 경남외고 학생들은 EBS스쿨리포터를 통해 이러한 사건을 보도했으며, 지난 15일 오전 1110분에는 반대집회 궐기대회를 실시하고 학생들이 제작한 영상을 통해 골프장 건설 반대 당위성을 공유했다. 학생들은 ‘Save the GNFL’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반대 의사를 알리고 있으며, 아고라 서명을 통해서도 골프장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오는 18일 오후 2시 강서동 주민 편익시설에서 어곡동 골프장 건설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설명과 시민공청회가 있을 예정이다.


kdj2555@naver.com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경남외고 김다정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김다정기자 2015.03.18 10:09
    https://www.facebook.com/ebsschoolreporter EBS 스쿨리포터 보도영상
    https://youtu.be/a9dcbl_lcks 골프장으로 멍드는 학교 - 경남외국어고등학교
  • ?
    2기김다정기자 2015.03.18 10:10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4918
    경남외고 뒷산 골프장 건설 반대 서명운동입니다. 참여부탁드려요!!!
  • ?
    4기신재윤기자 2015.03.18 21:43

    제가사는 포항에도 여고 대문바로앞에 골프장이있더라고요;;
    주차장 차위로 골프장 그물이 떠있고
    골프장 기둥 피해서 주차하는걸보면 안타깝습니다


  • ?
    2기이세령기자 2015.03.22 14:43
    저희 동네에도 골프장이 건설되고 있는데 서명운동 꼭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4001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4817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233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2623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4581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3861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012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060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177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1722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1448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310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1132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112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0742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0244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19913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19737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088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053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8959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604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423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399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8124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17941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7928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701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654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7605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7587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180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167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6814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6753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6572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477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6473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444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375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6208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081
봄바람과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file 2015.05.25 정영우 15921
대안 문화에서 미숙한 문화로 2014.07.31 조민지 15838
따뜻한 봄날 피크닉, 그 뒤에 남은 쓰레기들 4 2015.05.24 신정은 15768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665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5593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5570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55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