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by 2기황혜준기자 posted Feb 24, 2015 Views 227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10-15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2, (중학동, 일본대사관)


 구정 설 연휴 첫 날인 지난 18, 서울특별시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166번째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쌀쌀해진 날씨와 설 연휴 첫날임에도 불구하고,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하여 탤런트 김영옥 외 희망나비 150여 명이 1166차 수요시위에 참가했다. 이날,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이 설을 맞이하여 노란색 저고리와 분홍색 치마의 설빔을 입은 모습도 눈에 띄었다.


ljh.JPG

(사진=설빔을 입은 위안부 소녀상, 기자 직접 촬영)


지난 시위들과 같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인사말과 경과보고로 1166번째 수요시위가 시작됐다. 설날을 맞이하여 실시된 이번 1166번째 시위에서는, 수요시위에 참가한 학생들과 시민들이 다함께 설맞이 노래를 부르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께 세배를 하는 등 딱딱한 분위기의 이전 시위들과는 달리 훈훈하고 활기찬 모습들이 자주 목격되었다. 하지만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과 학생들 모두, 마냥 웃으며 다가오는 을미년을 맞이할 수는 없었다. 이들에게는 지난 1165번의 시위에도 받지 못했지만 받아야만 하는 것이 존재했다. 하지만 이들의 요구에도 무심한 채 일본 대사관 건물의 일장기는 고요히 바람에 나부끼고 있었다.


최종.JPG

(사진=일본 대사관 건물의 일장기, 기자 직접 촬영)


지난 24,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과 대한민국 홍보 연합 동아리 `생존경쟁`팀이 발표한 한·일 대학생 의식 조사의 결과가 공개됐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한·일 양국 학생들의 생각을 알아보기 위하여 실시한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은 어떻게 생각하냐?’라는 설문의 결과는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94.4%의 한국 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에 대해 일본의 공식 사과와 배상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37.6%의 일본 학생들은 위 설문에 대해 일본은 이미 충분한 배상을 했다고 응답했다. 심지어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존재를 몰라 설문 조사원에게 되묻는 일본 학생도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에 이미 충분히 배상했다고 답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아 일본의 역사왜곡 교육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2007년 이후 세계 각국 의회에서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고 공식 사죄할 것을 요구하며 이 문제를 현 세대와 미레 세대에게도 교육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일본 또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2001년 이후 일본의 중·고교 역사 교과서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내용이 아예 삭제하거나 불명확하게 기술하는 등, 오히려 일본이 이 문제에 대해 더 회피하려 한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반드시 일본정부는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일본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만 할 것이다.


i.jpg

(사진출처 = 한국일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일보가 실시한 조사에서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수도권 지역 중고생 6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무려 65%의 학생들이 고노 담화를 모른다는 통계가 측정된 것이다. 이에 강정숙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고노담화가 100%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어도 최저선으로 수용할 만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미래세대가 이마저 모르고 있으면 앞으로 일본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데에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범죄에 대한 국가책임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실시하라!

한국정부 등 피해국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해 일본 및 국제사회에 대한 적극적인 외교활동을 전개하라!

유엔과 ILO 등 국제기구는 일본정부가 국제기구의 권고를 준수하여 즉각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도록 촉구하라!

이는 정대협의 촉구사항이다. 또한 정대협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하여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기 수요시위를 진행하고 있으며,

빠른 문제해결을 위하여 온라인(http://www.womenandwar.net/100million) 과 오프라인에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을 하고 있다.

2015년은 일본으로부터 광복 된 지 어느덧 70년이 되는 해이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아직 해방을 맞이하지 못했다. 개인의 힘으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다. 소수의 집단의 힘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다. 반드시 다수의 집단이 뭉쳐, 양국의 국민, 그리고 정부 모두가 뭉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힘써야 할 것이다.


2015.02.24

hwanghj98@naver.com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수석 6팀=황혜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손유라기자 2015.02.24 04:07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깊게 다룬 기사네요. 사람들에게 경감심을 일깨워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도 기사의 마지막 부분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2기김진홍기자 2015.02.24 18:16
    우리나라에 큰 아픔을 깊게 다룬 기사라 마음이 찡하네요..기사 정말 잘 쓰셨어요
  • ?
    2기심현아기자 2015.02.24 18:53
    '위안부'문제에 대하여 자세히 다룬 기사 잘읽었습니다. 저도 '위안부'문제는 소수만이 관심을 갖어서는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많은 사람들이 기사를 보고 관심을 갖어주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20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5191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627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29348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766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5034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4855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665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729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681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501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327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962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1894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21880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619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1265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119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0963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0198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915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9799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19650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607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529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99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8846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795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704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234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8210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8122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8007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7982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960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543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541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255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17093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6988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6913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16824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765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753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721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711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16672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5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