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by 3기한종현기자 posted Apr 20, 2016 Views 915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431-802 경기 안양시 동안구 평촌대로 116 (경기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922-5) 평촌학원가 (평촌동, 평촌프라자)

버스.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한종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학원이라는 사교육. 그 사교육은 학생들에게 많은 서비스들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학원버스 제도. 이 제도는 학원 학생들의 통학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그러나 그 노력은 또 다른 문제를 만들었다본래의 목적과는 다르게 역효과를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평촌의 한 학원가. 이곳에선 사교육을 받기위해 수많은 학생들이 오고 간다. 이런 학생들의 발이 되어주는 학원버스. 이 버스가 4차선 이상의 도로를 막는 교통 혼잡을 초래하고 있다. 학원의 버스차량은 꼬리의 꼬리를 물고 끝 차선을 잡아먹었다. 본격적인 교통 혼잡은 오후 6시에서 10시 학원이 끝난 직후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소 규모에서 대규모 학원의 수는 100개 이상. 각각의 학원에서 쏟아져 나오는 학생들을 태우기 위해 차선을 잡아먹는 버스들로 인해 도로 이용자들은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학원가에 위치해 있는 한 서비스업 종사자는 학생들을 태우고 내려주기 위해 차를 정차시킨 차량들로 인해 영업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라고 말하기도 하며, 교통 혼잡의 불만을 표출했다. 학원가를 지나가야하는 자가용 이용자 김 ??  (50세 남) 또한 학원가 버스 차량에 대해 많은 불만을 갖고 있었다.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진다고 하면서, 이렇게 차량통행을 막고, 교통 혼잡을 만드는데.. 이게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것인지 의문이 드네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날갯짓으로 교통 혼잡을 야기하는 이런 나비효과에 대해 시민들은 하루빨리 이 문제가 해소되길 바랄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한종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41
    어서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좋겠네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113
폭우 피해 원인 공방…4대강 사업 vs 태양광 1 file 2020.08.20 김대훈 310
테트라팩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0.08.20 김광영 318
집중호우의 다른 이름 ‘기후변화’ file 2020.08.31 최지원 320
미국과 FTA 체결 원하는 대만..미·중 신냉전 체제의 새로운 요소로 급부상 file 2020.08.20 조승우 325
코로나19, 2차 대유행 시작 2020.08.28 김민지 335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언제쯤? 2020.08.31 김정원 345
최저시급 , 고등학생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1 2020.08.21 이가빈 356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9.01 길현희 362
방역 갈림길에 선 대한민국, 코로나 환자 급증 file 2020.08.25 오준석 364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5 file 2020.09.09 최성민 366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367
최저임금, 정말로 고용에 부정적 효과를 미칠까? file 2020.08.18 이민기 382
의대생 증원에 따른 파업과 약대 학부전환, 입시에 '나비효과' 줄까? 1 file 2020.08.21 차준우 385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387
점보기의 몰락 file 2020.08.21 이혁재 387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390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399
물티슈 한 장에 지구가 신음하는 소리를 들었다 file 2020.08.24 이예빈 406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428
첫 코로나 백신, 앞으로의 문제는? 2020.08.24 이채영 429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433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437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438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발이? file 2020.08.10 허예진 445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448
누군가의 대변이 치료제가 될 수 있다? 2020.06.18 박혜린 448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450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왔다? 1 file 2020.08.18 권혁빈 452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456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457
다시 일어난 미국 흑인 총격 사건, 제2의 조지 플로이드 되나 2020.08.31 추한영 457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460
장·차관 세비 30%반납에 이어 국회도 반납 릴레이 1 file 2020.03.30 김다인 469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473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474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475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477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481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489
트럼프 입시부정? 연이은 조카의 폭로 2020.07.13 조은우 489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90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491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492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494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494
소년법 개정되나? file 2020.06.19 이지우 494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496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4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