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by 11기이승환기자A posted Apr 27, 2019 Views 18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모든 인류의 반이 여자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절반을 차지하는 여자들 중 어린 나이부터 성인까지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 자신들의 문화를 지키는 여성들이 있다. 그들은 바로 아프리카의 여성들이다.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에서는 '여성 할례'라는 문화를 여전히 지키고 있다. 여성 할례란 아프리카의 몇몇 나라에서 고대부터 지켜져 내려온 문화로서 여성들의 순결과 미래의 배우자만을 위해 성기의 일부를 자르는 것이다.

 

이런 문화가 여전히 지켜져 내려와서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는 이런 문화로 인해서 여성들이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계속 할례가 지켜져 내려온 것은 정작 할례를 받는 여성들이 이것의 문제를 인식하지 못하고 아직 세계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성의 할례는 여성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오직 미래의 남편만을 위해서 하는 남녀 차별적인 문화이므로 없어져야 한다.


사막의꽃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승환기자

 

'사막의 꽃'을 보면 소말리아에서 태어난 와리스라는 소녀의 일생을 보여주면서 할례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와리스라는 소녀는 자신의 가족이 과거부터 계속 할례를 겪어왔었기 때문에 당연한 것이라고 믿고 있었고 오히려 기대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의 자매는 할례 후 과다출혈로 죽고 만다. 이런 할례가 지금까지 없어지지 않고 여성들의 인권을 침해하면서 이어져 왔던 것은 할례에 대한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언론의 홍보가 없었기 때문은 아닐까? 결혼을 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것이고 여성의 순결과 한 남편을 위해서 이루어지고 있는 할례, 이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 여성들을 돕는 일은 제대로 된 언론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이승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박주애기자 2019.05.06 21:47
    건강을 목적으로면 인정하겠지만 언젠가 누군가의 남편의 아내가 되기 위하여 순결을 지켜야 하며 여성을 남성들의 소유물로만 보는 풍습은 없어져야한다고 생각하면서 기사가 많이 공감되었습니다.
  • ?
    11기박주애기자 2019.05.06 21:47
    건강을 목적으로면 인정하겠지만 언젠가 누군가의 남편의 아내가 되기 위하여 순결을 지켜야 하며 여성을 남성들의 소유물로만 보는 풍습은 없어져야한다고 생각하면서 기사가 많이 공감되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015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new 2019.11.11 정혜원 102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36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67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75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208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227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230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32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247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332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349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374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387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431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438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468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475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476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481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495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507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528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531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544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551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559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568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file 2019.05.23 황채연 580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582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615
대구시민의 관심이 집중된 신청사 건립, 대체 무엇일까? 1 file 2019.05.29 김민정 618
버스 파업,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9.05.31 방민경 625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631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650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file 2019.05.22 박수혁 651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655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656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65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658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671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688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695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696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707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714
덴마크 - 한국 수교 60주년 file 2019.05.29 남윤서 721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724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file 2019.05.23 이솔 7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