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by 2기최재원기자 posted Mar 19, 2015 Views 225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수학시간에 계산기를 썼으면 좋겠어요." ( 서울 D여고 2학년 정모양)

   "사회에서도 거의 모든 계산을 계산기로 하면서, 우리는 왜 일일이 계산해야 하나요?" (서울 K중 3학년 최모군)


  대한민국의 중, 고등학생이라면 한번 쯤 꿈꿔 보았을,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이 허용된다.

 

  지난 15일 교육부가 발표한 '제 2차 수학교육 종합계획'에 따르면 현 중학교 1학년생들이 고등학교 1학년이 되는 2018년부터 시행되는 개정 교육과정에서 수학시간에 계산기 사용을 허용하겠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단순한 계산에 겁을 먹고 흔히 '수포자'가 되는 학생을 예방하고, 수학의 개념과 원리를 익힐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며 교육부 관계자는 뜻을 밝혔다.

이 외에도 문과 학생들 중 경제관련 진로를 꿈꾸는 이들을 위해 '경제수학'과목이 신설되고, '심화수학·고급수학·수학과제탐구'과목을 일반고에 도입시켜 과학고학생들과 비슷한 수준의 수업을 받도록 장려하겠다는 것이 교육부의 세부 의견이다. 

수·과학 학기평가 방식도 수정된다.

 교육부가 공지하는 최소 성취수준을 넘어서는 어려운 문제를 시험에 내지 못하게 하고, 서·논술형의 비중을 늘릴 것이다.

아래는 교육부에서 제공한 2018 수·과학  고과정 중심 평가법의 예시표이다.

4b9b6d5b39586c1f84122a761c03c95f.jpg

 

그러나 딱딱한 수학 대신 실생활에서 쓰이는 수학의 원리를 가르치면서 학생들이 '수학을 배워야 하는 이유'를 깨우치게 한다는 취지의 계획은 교육자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는 못하다. 

최수일 수학사교육포럼 대표는 타사와의 인터뷰에서 "2012년 마련된 수학 선진화 방안에도 수학의 난이도를 조정하고 과정 평가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지만 구체적인 실현 방법이나 강제성이 없어 뜬구름 잡기에 그쳤다."라며 교육부가 내놓은 계획을 비판하였다.

현 고등학교 수학 교사들도 실현가능성이 낮다, 학생들에게 별로 좋지 않은 방침이다 라며 평가하고 있다.


[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사회부=최재원 기자 ]

jeana98@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98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new 2019.08.26 윤대호 49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newfile 2019.08.26 최은서 5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21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24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253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254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26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294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file 2019.05.22 박수혁 348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348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351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375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377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file 2019.05.23 황채연 379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391
대구시민의 관심이 집중된 신청사 건립, 대체 무엇일까? 1 file 2019.05.29 김민정 395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401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412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423
덴마크 - 한국 수교 60주년 file 2019.05.29 남윤서 430
버스 파업,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9.05.31 방민경 437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441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449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449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451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458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file 2019.05.23 이솔 460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463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475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476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2 file 2019.05.22 이송이 482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488
노인 자살, 도대체 왜? file 2019.05.23 진찬희 497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500
과학, 왜 어렵게 느껴질까? file 2019.05.31 박현준 507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507
뉴욕타임스 전직기자 앤드류 새먼이 전하는 "한국이 매력적인 이유" 2019.05.31 공지현 509
날로 커지는 중국의 영향력, 중국어 자격증 HSK 전격 해부 file 2019.05.30 장윤서 512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517
꿈꾸는 광고, 드림 애즈 Dream Ads 2019.06.07 봉하연 521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527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537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537
백두산이 폭발한다? file 2019.05.24 백지은 543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548
언론의 힘, 그리고 언론의 빛과 어둠 file 2019.06.03 박은서 556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558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5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