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by 12기정다은기자 posted Nov 15, 2019 Views 14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e39a3977350bf331ce9076ff9ba42e7.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다은기자]

 

 20191014일 오후 대한민국은 충격에 휩싸였다. 모든 인터넷 창의 실시간 검색어는 그녀로 도배되어갔다. 사람들은 '제발', '제발 살아있길', '아니야 아닐 거야'라고 댓글을 올리며, 한마음 한뜻으로 아니길 바랐었다. 결국, 사망 확인 기사들과 SM엔터테인먼트의 공식 기사가 올라오면서, 그녀의 팬들과 대중들은 눈물을 쏟아냈다. 그날은 연예계가 큰 충격으로 침묵하고, 눈물을 흘리던 긴 밤이었다.


() 설리 본명 최진리는 1994년생으로 만 24살 삶을 마감했다.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하였으며, 활동을 하다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활동을 잠정 중단했었다. 다시 연예계로 복귀하고 진리상점, 악플의 밤 등 활동을 이어나가고 SNS에 꾸준히 밝은 모습을 보여주던 그녀였다. 그 와중에도 설리에 대한 댓글들은 경악을 금치 못할 정도로 심한 악성 댓글과 성희롱으로 차 있었다. 또한 연관 검색어에도 안 좋은 검색어들이 함께 올라왔었다. 그럼에도 밝은 모습을 보였던 그녀기에 사람들은 괜찮겠지 생각했었다. 설리의 죽음을 처음 발견했던 매니저가 '우울증을 앓던 여동생'이라고 신고한 것을 보아 설리는 정말 힘들었고 몸도 마음도 아픈 생활을 이어나간 것으로 보인다.


평소에도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악플에 관한 말이 많았던 사회였다. 악플러들에 대한 처벌과 분노를 담은 글이 올라왔었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람들은 소리를 내었다. 설리의 죽음에 대해 연예인들이 남긴 추모 글들에도 '악플을 쓴 당신들이 정말 나쁜 사람', '좀 더 관대한 세상이 되길 바란다' 등 악플러들에 대한 충고를 남겼다.


결국 카카오, 다음은 연예 기사에 대한 댓글을 폐지했으며 실시간 검색어의 잠정 폐지했다. 여민수 대표는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이야기했다.  


악플로 인해 상처받고 삶을 끝낸 설리와 그 외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우리 사회는 악플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악플을 쓰지 말아야 한다. 댓글은 자신의 목소리와 의견을 내고 공유할 수 있는 좋은 취지에서 시작한 서비스다. 하지만 악플은 상대를 일방적으로 모욕하고 비난하는 행위로써 읽는 상대에게 큰 아픔을 안기는 댓글의 부정적 측면이다. 우리 사회는 상대를 비난하는 댓글을 쓰지 않고, 바르게 인터넷 문화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또한 악플을 쓰지 않으며, 댓글 문화에 대한 개선 의식을 가져야 한다자신이 쓰는 이 글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가 된다는 사실을 잊지 않고 행동하며, 바른 인터넷 문화를 이어나가 이런 가슴 아픈 일이 앞으로 생기지 않길 노력하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2기 정다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정예람기자 2019.11.24 19:54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SM에서만 벌써 2명이네요. 종현/설리 SM에서도 뭔가 대책이 필요하다고봅니다. 그리고 설리씨나 종현씨의 가사를 들어보면 슬프고 우울한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특히 설리씨는 음악 '고블린' 뮤직 비디오에서 죽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끝이고 편안할것이다.라는 뉘앙스로 예기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누구도 대처한번 제대로 하지 않았죠. 우리의 책임입니다. 같이 아파해주지 못했고 같이 공감하지 못한 책임이 불러온 참사입니다. 대한민국이 좀 더 따뜻하고 사랑을 나누는 국가가 되려면 전 서로 공감해주고 같이 아파해주는 나라가 정말 따뜻한 나라가 되는 지름길이라 생각 되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13기전혜은기자 2019.11.28 00:01
    우리 모두 선플달기 캠페인을 ~~~ 무조건 칭찬하는게 하니라 정당한 비판은 할수 있는 건전한 댓글 문화 정착되기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822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file 2016.02.29 송채연 136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