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by 17기김성규기자 posted Nov 27, 2020 Views 497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매일 코로나19 확진자가 300명 이상 나오고 있는 지금, 3차 대유행이 기정사실이 되면서 정치권에서도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최근 수도권 내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며 오후 9시 이후 수도권 내 식당에서는 포장만 가능하게 되었으며 카페에서는 포장구매만 가능하게 되었다. 또한 집합금지업종은 영업할 수 없게 되었다. 이처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지속하자 정치권에서도 3차 재난지원금에 관한 이야기가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다. 

처음 3차 재난지원금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이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지난 20일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과 2차 재난지원금은 경제 활성화 효과에서 통계적으로나 체감상으로나 큰 차이가 있었다"라며 "3차 재난지원금은 반드시 소멸성 지역 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3차 대유행이 시작된 상황에서 연말이 지나고 나면 경제가 더 심각하게 나빠질 것"이라며 "1월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게 적절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이재명 지사의 발언에 대해 여권, 야권, 청와대 전부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제1야당인 김종인 국민의 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문제가 심각해지면 자영업자들의 생존 문제가 생겨날 것이고, 자연적으로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가 나온다. 이것을 사전에 예상해서 준비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또한 비슷한 태도를 보였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3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고용소득보험 등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시급히 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야권의 입장과 비슷하게 여권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여권에선 야권과 다르게 논의 초반에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다가 긍정적인 반향으로 입장을 선회하였다. 뒤늦게 내년 예산안에 재난지원금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KakaoTalk_20201126_164438310_0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성규기자] 

이처럼 정치권에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가 뜨거운 감자이다. 과거 1998년 IMF 사태일 때 우리의 과거 세대가 뼈를 깎는 고통으로 부채를 탕감하였고 그렇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고 현세대가 비교적 풍족하게 살아가는 것이다. 우리 또한 아껴서 사용하여서 더 나은 나라를 미래세대에게 물려주어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7기 김성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5330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4071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8397
전 세계 백신 접종자 1억 명 돌파. 대한민국은? file 2021.02.25 김진현 842
코로나 시대 1년,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환경오염 우려 커졌다 file 2021.01.26 이준영 1351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4661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6 file 2020.12.24 김진현 5534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4970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1094
공공의대 설립, 정부와 의사 간의 팽팽한 논쟁, 그 승자는? file 2020.09.21 김가은 1255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코로나의 또 다른 습격...해결 방안은? 9 file 2020.08.25 염채윤 3143
돈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세탁기에 돈을 돌려야 한다? 3 file 2020.08.24 이채원 2851
국제 금값 2천 달러 돌파…연일 고공행진 이어가는 금값 file 2020.08.06 이민기 2050
잠잠해져가던 코로나19, 다시금 두려움에 떨게하는 에어로졸 전파 6 file 2020.07.31 유지은 7420
장 마감 직전 10분 동안 급락한 신풍제약…코로나19 이후 과열된 주식 시장 file 2020.07.31 이민기 2271
전 세계, 한국을 뛰어넘다? file 2020.07.20 이다빈 1856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2283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3037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4638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5465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2371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1787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3983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file 2020.03.09 김서연 1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