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돈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세탁기에 돈을 돌려야 한다?

by 17기이채원기자A posted Aug 24, 2020 Views 28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화폐.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이채원기자]


 지폐에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 세탁기나 전자레인지에 지폐를 돌려 타버리거나 구겨지고, 타는 등 훼손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고 한다. 코로나가 없던 시절에도 해마다 많은 지폐가 훼손되었지만, 올해에는 폐기되는 지폐들이 작년에 비해 많이 증가했다고 한다.


 지폐를 세탁기에 돌리면 구겨지거나 찢어질 것이고,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불에 탈 것이다. 하지만 바이러스로 인해 여러 사람이 만진 지폐가 불편해 전자레인지나 세탁기에 돌리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작년 상반기에 폐기한 금액이 약 2조 3,000억 원이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던 시절임에도 불구하고 2조 3,000억의 우리가 상상도 못 할 큰 금액의 지폐들이 훼손되어 폐기되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상반기보다 약 4,000억 원이 증가하였고, 총 2조 7,000억 원에 달하는 지폐가 훼손되어 폐기되었다. 대부분이 바이러스를 조금이라도 씻어내고 싶어 하는 사람들 때문이었다. 올해 상반기에만 폐기된 지폐는 작년 상반기보다 50만 장이 늘게 되어 약 3억 4,570만 장으로 알려졌다. 지폐별 장수는 5만 원짜리 지폐 약 550만 장과 만 원짜리 지폐 약 2억 2,660만 장, 5천 원짜리 지폐 약 1,260만 장, 천 원짜리 지폐 약 8,560만 장으로 만 원짜리 지폐가 가장 많이 훼손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훼손된 지폐들이나 동전들은 은행에서 훼손되지 않은 지폐나 동전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동전의 경우에는 모양을 알아볼 수 있고 찌그러지지 않았다면 거의 교환할 수 있다. 하지만 지폐의 경우 불에 타버려 까맣게 변하거나 일부가 찢어지는 등의 경우가 많아 훼손된 면적에 따라 교환액이 달라진다는 점을 참고해야 한다.


 지폐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낸다고 전자레인지, 세탁기 등에 넣으면 바이러스가 사라지기는커녕 지폐가 망가질 것이다. 바이러스 때문만 아니라 평소에도 생각지도 못할 만큼의 많은 화폐가 훼손되어 폐기된다고 하니 국민이 이 심각성을 알고 조심해 줬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이채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5기정미강기자 2020.08.24 21:28
    세탁기에 지폐가 들어가는 일은 가끔 있는 일인데, 훼손될 수 있다니 주의해야겠네요.
  • ?
    16기조예은기자 2020.08.24 23:38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사람들과 돈을 주고 받을때도 신경이 많이 쓰이게 되네요. 세탁기나 전자레인지에는 돌릴 수 없으니 바이러스를 제거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한 번 찾아 봐야 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6기김해승기자 2020.09.22 19:29
    동감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2926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2324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5063
전 세계 백신 접종자 1억 명 돌파. 대한민국은? file 2021.02.25 김진현 753
코로나 시대 1년,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환경오염 우려 커졌다 file 2021.01.26 이준영 1268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4621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6 file 2020.12.24 김진현 5411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4889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1058
공공의대 설립, 정부와 의사 간의 팽팽한 논쟁, 그 승자는? file 2020.09.21 김가은 1196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코로나의 또 다른 습격...해결 방안은? 9 file 2020.08.25 염채윤 3088
돈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세탁기에 돈을 돌려야 한다? 3 file 2020.08.24 이채원 2802
국제 금값 2천 달러 돌파…연일 고공행진 이어가는 금값 file 2020.08.06 이민기 1969
잠잠해져가던 코로나19, 다시금 두려움에 떨게하는 에어로졸 전파 6 file 2020.07.31 유지은 7354
장 마감 직전 10분 동안 급락한 신풍제약…코로나19 이후 과열된 주식 시장 file 2020.07.31 이민기 2208
전 세계, 한국을 뛰어넘다? file 2020.07.20 이다빈 1803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2219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2967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4574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5402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2290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1716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3894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file 2020.03.09 김서연 18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