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by 15기서은진기자 posted May 12, 2020 Views 54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1일, 교육부가 또다시 개학 연기 소식을 알렸다.


등교 개학을 4차까지 연장 시키다가 지난 5월 4일 오후 교육부에서 다가오는 5월 13일부터 고3 우선 등교, 나머지 순차 등교를 하기로 했었다. 대입 준비가 연관되어 있어 더 이상 늦추면 안 된다는 입장이다. 아래는 원래 예정되어 있던 개학 날짜 표다.


685901cf6378025b660fc190fbc71065.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서은진기자]


점차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이 철저해지고 어느새 하루 감염자 수가 줄어들고 있었기에, 학생들을 비롯한 국민들이 등교 개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다가 11일, '클럽 집단감염'으로 인해 또다시 고3의 개학이 일주일 미루어졌다. 교육부는 고3 학생들의 등교를 20일부터, 27일부터 유치원생,고2,중3, 초1~2학년이 등교를 시작하고 고1,중2, 초3~4학년은 다음 달 6월 3일부터 등교 개학을 실시한다고 알렸다. 그 외 중1, 초5~6학년은 다음 달 6월 8일로 미뤘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바뀐 5월 4일 후 이태원 클럽에서 많은 인파가 모여 확진자가 발생하였다. 이태원에서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다녀가는 사람들이 많아 현재 큰 문제가 되고 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이 클럽 '영업 중단' 명령을 내렸고, 클럽을 방문한 사람들 중에 방문 여부를 밝히지 않아 감염자 확산이 크게 우려되고 있다.


지금도 적지 않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나오고 있으며 이에 따라 또다시 개학을 미뤄야 한다는 입장이 나오고 있다. 현재 청와대에 올라온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자는 청원은 18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또한 방역당국의 말에 의하면 "지역 감염 위험이 어느 정도는 있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계속되는 개학 연기에 많은 학생들은 혼란을 겪고 있다. 하루빨리 모두 해결이 되어 코로나19 사태 전의 모습을 되찾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서은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5기진효원기자 2020.05.13 18:05
    계속되는 코로나 19로 인해 자꾸만 개학이 연기되어 하루 빨리 종식되어 등교개학이 이루어지면 좋겠어요.
  • ?
    15기서은진기자 2020.05.14 14:11
    동감이에요,, 계속 확진자가 늘어나는 추세라 속상하네요 ㅠㅠ
  • ?
    15기정미강기자 2020.05.16 18:59
    학교에 가고싶어도 가지못하는 이 상황을 볼 때마다 1학기에 학교에 갈 수 있는지도 이젠 모르겠네요..
  • ?
    15기서은진기자 2020.05.17 23:05
    20일부터 예정대로 고3부터 순차 개학 한다는 기사가 났던데 걱정이네요 ㅠㅠ
  • ?
    15기김다윤기자 2020.05.17 12:37
    학교가 이렇게 그리운 것은 처음이에요. 학교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네요 얼른 개학 했으면 좋겠어요!
  • ?
    14기김윤채기자 2020.05.24 12:59
    고3은 개학을 했지만 첫날부터 정상 수업을 하지 못한 학교가 있는 걸 보면 안심하며 학교에 다니기는 힘든 것 같아서 걱정이에요.
  • ?
    15기김예한기자 2020.05.27 00:09
    페북에서만 보던 거 이제 처음와서 보네요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2926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2324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5061
전 세계 백신 접종자 1억 명 돌파. 대한민국은? file 2021.02.25 김진현 753
코로나 시대 1년,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환경오염 우려 커졌다 file 2021.01.26 이준영 1268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4621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6 file 2020.12.24 김진현 5411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4889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1058
공공의대 설립, 정부와 의사 간의 팽팽한 논쟁, 그 승자는? file 2020.09.21 김가은 1196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코로나의 또 다른 습격...해결 방안은? 9 file 2020.08.25 염채윤 3088
돈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세탁기에 돈을 돌려야 한다? 3 file 2020.08.24 이채원 2801
국제 금값 2천 달러 돌파…연일 고공행진 이어가는 금값 file 2020.08.06 이민기 1969
잠잠해져가던 코로나19, 다시금 두려움에 떨게하는 에어로졸 전파 6 file 2020.07.31 유지은 7354
장 마감 직전 10분 동안 급락한 신풍제약…코로나19 이후 과열된 주식 시장 file 2020.07.31 이민기 2208
전 세계, 한국을 뛰어넘다? file 2020.07.20 이다빈 1803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2219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2967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4574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5402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2290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1716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3894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file 2020.03.09 김서연 18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