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by 12기김우리기자 posted Oct 30, 2019 Views 5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모든 사회 조직에는 조직 특성에 맞는 윤리가 존재하며, 윤리란 조직으로서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 그리고 의무의 규범이다. 최근 연예계 비보가 알려지며 미디어들의 언론 윤리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다. 고인과 유족들을 존중하지 않은 자극적인 미디어들에 언론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윤리 강령을 문제로 지적한 것이다. 아래는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자살예방협회’가 공동 제정한 <자살 보도 윤리강령>과 <자살 보도 권고기준>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이다.


KakaoTalk_20191022_23214620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김우리기자]


<자살 보도 윤리강령>

.

.

6. 언론은 자살 사건의 보도 여부편집보도 방식과 보도 내용은 유일하게 저널리즘의 기본 원칙에 입각해서 결정하며흥미를 유발하거나 속보 및 특종 경쟁의 수단으로 자살 사건을 다루어서는 안 된다.

7. 언론은 자살 보도에서 자살자와 그 유족의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살 보도 권고기준 3.0 - 5가지 원칙>

1. 기사 제목에 자살이나 자살을 의미하는 표현 대신 사망’, ‘숨지다’ 등의 표현을 사용합니다.

2. 구체적인 자살 방법도구장소동기 등을 보도하지 않습니다.

3. 자살과 관련된 사진이나 동영상은 모방 자살을 부추길 수 있으므로 유의해서 사용합니다.

4. 자살을 미화하거나 합리화하지 말고자살로 발생하는 부정적인 결과와 자살예방 정보를 제공합니다.

5. 자살 사건을 보도할 때에는 고인의 인격과 유가족의 사생활을 존중합니다.

 

 윤리강령과 권고기준에서 알 수 있듯 언론은 고인의 인격을 살아있는 사람처럼 존중하며 사망 보도를 해야 한다그러나 최근 보도된 유명인의 사망 보도들 중 일부는 구체적인 자살 방법과 자세한 경위를 묘사하고 비공개 빈소 위치까지 공개되었다이는 화제성을 높이기 위한 지나치게 자극적인 미디어로고인과 유족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특히나 유명인의 사망 보도는 막대한 파급력을 가지고 있기에 더 주의하여야 한다흔히 베르테르 효과라고 칭하는데, 1974년 미국의 사회학자 데이비드 필립스가 정의한 이 사회현상은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자살할 경우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유명인의 경우 그의 사망 소식이 언론에 반복적으로 쉽고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자신이 그 인물과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을 때 그 현상이 더욱 극심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실제로 이번 사건 이후 각종 SNS에 자신의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일부 누리꾼들은 베르테르 효과를 우려해 자살 방지 핫라인 배포에 앞장서고 있다이러한 시점에서 언론은 사망 보도의 사회적인 책임을 비롯해 파급력을 인지하고 신중하고 분별력 있는 보도를 통해 그 역할을 해내어야 한다더는 고통받는 사람이 생겨나지 않도록 많은 이들에게 경각심이 촉구된다혹여 사망 보도를 접한 후 깊은 우울감손 떨림답답함 등의 고통에 힘겨워하는 이들이 있다면 아래의 각종 상담 기관들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 핫라인(1393)

보건복지부 24시간 콜센터(129)

정신건강 위기상담전화(1577-0199)

한국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helpcall(1388)

한국자살예방협회(02-413-0892)

한마음 한 몸 자살예방센터(1599-3079)

중앙자살예방센터(02-2203-0053)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2기 김우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163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2018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612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610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575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2125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26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