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by 13기우상효기자 posted Oct 24, 2019 Views 67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ec3e696914e8b894d28d50fc0b9273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우상효기자]


지난 19일 토요일 오후 1, 광화문에서 자유한국당의 주관으로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 보고 대회가 개최되었다. 국민의례에 이어 문화공연이 진행되는 가운데 애국시민들과 한국당원들이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다. 문화 공연 후에는 시민들과 한국당 지도부 요인들의 연설이 이어졌다.

 

탈북교수인 강명도 씨와 소상공인 이정은 씨,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국회의원과 정용기 정책위의장, 나경원 원내대표, 황교안 당 대표의 순서로 단상에 올라 발언하였다. 연사들은 조국 사태와 소득주도성장론, 국가대표축구팀이 평양에서 겪은 수모, 정부여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의욕 등을 문제 삼으며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내게 불리한 수사를 검찰이 하면 '수사중단, 사건 갖고 와라' 할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에요. 검찰이 잘하고 있는데, 불안하니까, '가져와라.' 이거 법질서가 제대로 세워지겠습니까?"라며 공수처 설치에 대한 강한 반대 의사를 드러냈으며, 우리 국가대표축구팀이 평양에서 무관중, 무중계 경기를 진행한 것에 대해 "김정은, 북한 눈치 보느라고 제대로 할 말 못 하고 할 일 못 하는 이 정부 과연 믿어도 되겠습니까?"라며 정부의 친북성향에 대하여 강하게 비판하였고, 현 정부를 향한 강한 투지를 드러냈다.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이에 큰 함성으로 공감을 표했다.

 

황교안 대표의 연설이 끝난 후에는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하는 가두시위가 진행되었다. 행진을 마친 시민들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당 대표의 마무리 연설이 끝난 오후 4시에 해산하여 각기 일상으로 돌아갔다.

 

642bd233aa234421874be1c72dc164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우상효기자]


이날 집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인터뷰에서 "광장으로 나오게 된 이유 중 가장 큰 이유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지금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가장 큰 문제에요. 왜냐하면 우리나라가 지금 지난 정권 때만 해도 세계 11위 경제 대국이었거든요. 지금 이렇게 경제가 무너지면, 나 같이 50이 넘은 사람은 괜찮은데 젊은 사람들이 어떻게 먹고살 거야? 그렇죠? 그래서 좋은 나라를 물려주기 위해서 우리가 여기에 나온 거예요."라고 답하며 경제에 대해 큰 우려를 표했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이 대한민국의 지도자나 리더 되는 사람이 정확하게 정도(正道)를 가고, 정확하게, 정직하게, 공정하게 나라를 이끌고 나아가야 하겠죠. 그게 제일 큰 것 같습니다."라고 답하며 청렴한 리더들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자유한국당이 주관하는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 보고 대회가 끝난 광화문에서는 우리공화당과 구국총연합 민병단의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집회가 이어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3기 우상효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지민기자A 2019.11.04 07:49
    기사 잘 읽었습니다. 다만,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기사의 객관성에 관해서 입니다.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을 '애국시민'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애국시민'이 아닌 것일까요? 기사의 단어 하나하나는 여론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요즘과 같이 정치권이 분열된 시기에는 객관성 있는 보다 중립적인 단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댓글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 ?
    13기우상효기자 2019.11.04 19:51

    댓글 고마워요. 충분히 가능한 지적이네요. 제가 우파라서 광장에 나오신 시민분들을 아주 멋지게 여기다보니 그쪽 입장에서 불쾌할 단어를 사용해버렸네요.
    그런데 일단 그분들이 매국하러 나오신 건 아니잖아요. 애국하러 나오셨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애국시민"이라는 단어의 사용 자체에 딱히 치명적인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기사승인팀도 그런 부분을 반영해서 통과시켜주신 것 같구요. 그리고 저는 좌파 집회 참여자들에 대해서 애국심이 없다고 말한 적도 없어요. 우파들을 보고 애국자라고 말했다고 좌파 진영은 애국심이 없는 진영이 된다고 보지는 말아주세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80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2035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615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613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581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2132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26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