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by 11기김현지기자 posted Jul 31, 2019 Views 6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ef.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현지기자]

KBS의 거리의 만찬이 2019년 05월 04일 어린이날 특집으로 한 초등학교를 찾아 나섰다. 그 초등학교에 도착한 어른들은 5학년의 반 중 한 반에 들어가 방송을 진행하였다. 이때, 아이들에게 특이한 활동을 시키는데, 그것은 우리 시청자들에게 매우 큰 충격을 가져다주었다. 그들이 준비한 활동은 이렇다. 남자아이들과 여자아이들로 따로 2팀을 나누어 각자 자신이 들었던 고정관념이 박힌 이야기들은 써서 발표한 뒤 칠판에 붙이는 것이었다.

남자아이들에게 나온 고정관념이 박힌 이야기는 ‘남자가 왜 이렇게 소심해’, ‘남자가 그거 가지고 우니?’ 등으로 총 11개의 이야기가 언급되었다. 남자아이들은 자신이 들은 고정관념을 박힌 이야기들을 하며, ‘나는 정말 속상해서 우는데, 그런 얘기를 들으면 억울하다’, ‘왜 이런 얘기를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등 그동안 들었던 것에 대해 억울함을 털어놓았다. 여자아이들에게 나온 고정관념이 박힌 이야기는 ‘여자는 치마를 입어야 해’, ‘여자는 조신해야 해’ 등 약 16개의 이야기가 언급되었다. 이 말을 들은 남자아이들은 ‘조신’에 대한 말을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그만큼 ‘조신’은 여자만이 듣는 성차별적인 언어이다. 여자아이들이 언급한 것 중 제일 충격적인 이야기는 ‘술자리엔 여자가 있어야지’라는 말이었다. 이 말을 한 여자아이는 ‘그냥 어디서 주워들었던 거 같다’라고 얘기를 했다. 또한, 한 남자아이는 ‘뉴스에서 들었던 거 같다’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평소 자연스럽게 쓰는 말이 아이들에겐 상처가 될 수 있으며, 그 상처가 고정관념으로 바뀔 수도 있다. 한 번 박힌 고정관념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라도 말을 조심하며, 성차별적 언어는 삼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김현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37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1451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203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146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196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580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19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