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by 11기이채린기자 posted Jun 26, 2019 Views 7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79e2ee19632554056f58d8f39c512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채린기자]


현재 미국과 중국, 양국 간의 갈등이 심하게 고조되고 있다. 그러나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 또한 그 전부터 생긴 여러 상황으로 인해 막심한 피해를 보고 있다. 시민들은 뉴스, 신문, 라디오 등 각국의 다양한 매체로 정보를 얻는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특이하게도 百度(baidu, 바이두)'를 사용하며 다른 국가의 신문이나 매체로는 거의 접속이 불가하다. 이는 중국 정부가 보기에 부적절하고 불건전하다고 생각되는 매체들과 그 기관들은 불법이라고 붙여지는 말과 함께 바로 차단되기 때문인데, 실상은 중국 검열 당국에 의해 차단되는 매체들은 중화사상과 관련해 중국의 독재 정권에 반()하거나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생각되어 미리 엄격하게 통제하는 것이다.

 

중국 검열 당국은 2010년부터 미국의 구글에 이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Social Network Service,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도 차단했다. 그러나 미국만이 아닌 세계 각국의 주요 매체들은 가차 없이 중국 정부의 차단 대상이 되었었다. 한국 또한 이 검열을 피할 수 없었는데, 다음을 시작으로 카카오톡도 큰 제재를 받았으며 현재 중국 정부에서 차단한 매체들과 사이트들은 VPN(virtual private network)이라는 가상의 네트워크 없이는 접속이 불가하다.

 

약 한 달 전에는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를 미리 차단함으로 네이버 사용에 제한을 뒀다. 그러다 최근 일주일 동안에는 네이버 뉴스를 포함해 네이버라는 하나의 사이트를 아예 차단시켜버렸다. 최근에는 홍콩의 시위에서 시민들이 부른 영화 ‘Les miserable(레 미레자블)'의 노래 음원을 가차 없이 삭제해버리는 등 무자비한 모습을 보여주며 중국 정부는 많은 비난을 받았다. ‘중국의 카카오톡이라고 불리는 전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 微信(weixin, 위챗)'에서도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당과 국가, 그리고 사회에 불리하고 법에 어긋나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 안 되며 중국에 불리한 화제의 글을 올리는 개인은 엄숙한 처리와 법적인 제재를 받을 것이라는 중요 통지가 위챗 상으로 올라옴으로 위챗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확실하고도 강한 경고를 남겼다.

 

중국에서 살고 있는 한인들은 이러한 제재 속에서도 큰 위험 없이 대처할 수 있도록, 또다시 다가올 상황을 대비해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이채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36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1451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203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146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196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580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19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