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by 10기김여진기자 posted Jun 24, 2019 Views 5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520_23272044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여진기자]

    

위 사진은 TV와 인터넷, 다양한 매체에서 접했을 아이폰 XRXS의 광고이다. 이 광고는 아이폰 XRXS의 가장 큰 특징인 심도 제어 기능을 다루고 있다. 그저 무심코 지나쳤던 이 광고는, 심도 제어 기능을 당신을 이 세상의 주인공, 특별한 존재로 만들어줄 기능임을 부각하며 제품의 장점을 강력하게 어필하고 있다.

 

광고의 배경은 지나가는 쥐, 시끄러운 공사장, 떠드는 사람들, 울어대는 아이, 자전거의 벨소리 등이 있는 거리로 정말 혼잡하고 정신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처럼 느끼도록 광고는 제작되었다. 그렇지만 바로 이 점이 이 광고가 의미전달을 확실히 할 수 있는 포인트이다. 이들은 번잡한 거리를 통해 세상엔 많은 주인공이 있음을 암시한다. 그리고 그때, 한 여성이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고 심도 조절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바로 그 수많은 주인공들 중, 자신이 사진 속의 진짜 주인공이 된 것이다.

  

KakaoTalk_20190520_23272098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여진기자]


이와 비슷한 광고의 유형으로는 시몬스 침대 광고가 있다. 이 광고에선 침대 위에 피곤한 기색을 하고 앉아있는 한 남성 주위에 종이를 던지는 사람들, 전화를 하는 사람들, 수다를 떠는 사람들 등이 등장해 정말 정신없고 번잡함을 보여준다. 그때 남성이 침대 위에 눕는다. 그 순간, 그의 주위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연기처럼 사라지는 동시에 배경음악도 멎는다. 정신없던 화면이 순간 고요하고 평화로워지는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침대가 정말 깊은 수면을 제공할 만큼 편안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소비자의 눈으로 본 이 광고들은, 우리의 무의식중에 깔려있는 주인공이 되고자 하는 욕구, 세상 모든 것으로부터 쉬고자 하는 욕구를 자극하여 그 물건을 구매하도록 이끈다. 이 두 광고는 말 한마디 자막 한마디 없이도 광고의 의도와 상품의 장점을 소비자의 뇌리에 강력히 어필하는 광고들이다. 은근히 무의식중에 우리의 뇌리에 어필하는 이 광고들은 광고로서 충분히 전략적이라고 느껴진다.

 

사람들은 생각보다 광고를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생산자가 원하는 대로 그저 느낄 뿐이다. 이게 바로 매체의 영향이자 매체가 무서운 이유이다. 무의식중에 들어온 정보는 평가나 비판 없이 선택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러한 광고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생각해봐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김여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36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1451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203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146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196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580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19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