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by 11기정다원기자 posted Aug 17, 2018 Views 26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801_214224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정다원기자]


 최근 미국 경제지 '포춘(Fortune)'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지도자 50인 중에서 단체·조직의 효율성을 배가하려 노력한 점을 선정으로 한 결과 3위에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선정되었다. 자신이 겪었던 성범죄를 고백함으로써 그 심각성을 알리는 캠페인인 '미투'는 우리나라도 법조계에서 시작되어 문화 예술계, 교육, 정치계 등 성폭행이 밝혀지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미투 운동은 2017 10월 할리우드 영화계의 거장, 하비 와인스타인에 관한 일화서부터 시작되었다한국에서는 2018년 1월 29일 현직 검사 서지현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하여 검찰 내의 성폭력 실상을 고발하면서 미투 운동을 촉발시켰다.


 계속적인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추가 폭로로 최근 온 국민이 날벼락을 맞은 기분의 일상이다보다 나은 사회를 위한 목소리를 내어준 용감한 고발자 덕분에 미투 열풍으로 용기 있는 발언들이 계속 쏟아져 나오고 있다. 동참의 뒷면에는 분명 가슴 여미는 아픔이 있기에, 가슴앓이를 해왔던 피해자들의 2차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반응하고 있다한편으로는 여성에 대해 노골적으로 인신공격과 사내의 모임(회식)을 기피하고 있는 상황까지 초래되었다. 


 추가적으로  경기남부청은 "미투(ME TOO)에 관한 17건의 사건을 모두 마무리했다"는 답변을 해왔다. 본 취지를 왜곡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할 때이다. 미투 운동의 의미가 변질되어가고 있는 이때 용기 내 목소리를 내준 피해자들을에게 진심으로 위로와 격려를 보내야 한다. 관련법을 강화하2, 3의 피해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국민들의 의식 수준도 한층 높아져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정다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523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1477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3 file 2019.05.07 송수진 2412
시험 기간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 "이대로 괜찮을까?" 16 file 2019.05.03 윤유정 4184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2744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2171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2243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2214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3495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2 file 2019.04.27 이승환 4042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8 file 2019.04.25 박서연 5435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2 file 2019.04.24 최민영 6287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60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646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2323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815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3202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file 2019.04.15 전수이 2146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4 file 2019.04.11 김도현 6009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3659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2283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1756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2319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1842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3147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3735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2157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2508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236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662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1838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3021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1960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1769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1812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4331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1848
남북 경헙의 미래 성공 or 실패 file 2019.03.28 김의성 5119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3748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2169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3377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897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853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3328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1947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5668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974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5040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24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