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by 8기남승연기자 posted Aug 14, 2018 Views 37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시행 초기부터 현재까지 크고 작은 논란이 되었던 임산부 배려석이 자리를 배려해 주지 않는 여러 시민들에 의하여 인터넷 소셜 매체에서 다시 큰 논란이 되었다.

 

임산부 배려석이란 일반석 중 양 끝 좌석을 임산부들을 위한 좌석으로 지정해 둔 것을 의미한다.

 

처음 임산부 배려석을 진행했을 때의 취지는 평소에는 앉아있다가 임산부가 오면 양보해 주자.”였다. 하지만, 취지와는 다르게 시민들이 임산부가 서 있는 것을 목격하고도 자리를 양보해 주지 않거나, 임산부인지 몰라서 자리를 양보해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지자, 서울 지하철은 시행 2년 만에 임산부 배려석을 분홍색으로 강조했고, 특별한 문구를 부착했다.


KakaoTalk_20180807_14161540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남승연기자]

 

바로 내일의 주인공을 맞이하는 핑크카펫내일의 주인공을 위한 자리입니다라는 문구였다. 그러나 임산부 배려석이 많은 색들 중 왜 분홍색이냐는 의경과 내일의 주인공을 위한 자리입니다라는 문구의 의미가 임산부를 그저 아이를 낳는 기계로 취급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의 목소리가 크다.

 

이러한 서울 지하철의 노력에도 시민들이 임산부 배려석을 대하는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임산부 배려석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었던 연령층은 73%로 중년남성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많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였으며,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거나 양보한 것을 목격한 시민은 20%에 그쳤다.

 

설문조사의 마지막 질문이었던 임산부 배려석의 운영이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에 대하여서는 92%의 시민들이 그렇지 않다.”라고 답하였다.

 

이에 일부 시민들은 임산부 뱃지를 소지하고 있을 때에만 앉을 수 있는 좌석 혹은 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인식 변화를 위한 교육이 우선이라는 목소리 또한 적지 않게 들려오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남승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윤지원기자 2018.08.24 20:58
    평소에 관심이 있는 주제였는데, 임산부 좌석과 관련된 더 나은 대책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기사 잘 보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232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재건 해야 하나? file 2019.05.10 유예원 2658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2722
슬럼 투어리즘, 어떻게 봐야 하나 file 2019.05.07 이채빈 5327
우리 사회의 문제, 평균 결혼 연령 상승의 원인은? file 2019.05.07 서민영 3093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1496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3 file 2019.05.07 송수진 2467
시험 기간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 "이대로 괜찮을까?" 16 file 2019.05.03 윤유정 4239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2773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2195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2273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2235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3528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2 file 2019.04.27 이승환 4090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8 file 2019.04.25 박서연 5518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2 file 2019.04.24 최민영 6328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632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692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2353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851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3239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file 2019.04.15 전수이 2179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4 file 2019.04.11 김도현 6056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3694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2313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1770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2340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1859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3175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3762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2191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2532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2394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685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1857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3041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1971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1794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1832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4383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1867
남북 경헙의 미래 성공 or 실패 file 2019.03.28 김의성 5136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3790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2197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3405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908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2174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3385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19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