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by 7기이선철기자 posted Aug 07, 2018 Views 24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강릉 폭우2-min.jpg

 ▲폭우로 거친 파도가 치는 동해안 해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선철기자]


영동 지방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기습적인 폭우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 강릉에만 시간당 93mm의 폭우가 쏟아졌고 이날 영동 6개 시, 군에 신고된 폭우 피해만 총 132건으로 주택가와 상가 침수가 118건이며 차량과 도로 침수가 14건이다.


재난문자50-1.png

휴대전화로 온 안전 안내 문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선철기자]


행정안전부와 강릉시청이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새벽에 쏟아진 폭우를 곧바로 알린 것은 잘했다는 반응이다. 지난 경주 지진 때와 달리 신속한 재난 문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다만, 2G폰 사용자는 재난 문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어 2G폰 사용 비율이 높은 고령층은 문자를 받을 수 없었다.


강릉역1-min.jpg

 폭우로 강릉역 입구에 임시방편으로 막아두었던 물 가림막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선철기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강릉역이 침수되는 일이 있었다. 이로 인해 열차 지연 등의 일은 없었지만 열차를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강릉역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개통한 KTX 강릉선의 종점역으로 새로 지어진 건물이었지만 엄청난 물 폭탄은 막을 수 없었다. 현재 강릉역은 물을 다 뺀 상태이기 때문에 원활한 운영이 되고 있다.


휴가철에 이런 기습적인 폭우로 강원도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울상이다. 지친 일상을 벗어나기 위해 강원도로 놀러 왔는데 비가 와서 야외 활동을 못해 실망을 한 관광객들도 볼 수 있었다. 또한, 관광지에 자리 잡은 상점들도 폭우로 손님이 없을뿐더러 매장 내 침수로 경제적인 피해를 봤다.


그런데, 이런 엄청난 폭우를 기상청은 예측하지 못했다. 기상청은 폭염이 몰고 온 고기압의 서풍과 많은 습기를 머금은 저기압의 동풍이 충돌해 영동 지방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았다고 분석했다. 즉,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대기 불안정에 의한 지형적 원인으로 일어난 폭우로 예측하기 어려웠다는 이야기이다.


앞으로 이런 기습적인 재난을 막기 위해서는 기상청의 정확한 기상 예측과 정부 및 지자체의 오늘과 같은 빠른 재난 정보 전달이 필요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이선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최영서기자 2018.08.08 11:55
    영동지방은 폭염에 이어 폭우까지.. 피해사진만 봐도 기습적인 폭우로 인해 신속하게 대처를 하지 못해서 많은
    피해를 받은게 느껴지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380
지구촌을 공포에 빠져들게한, 여성혐오문제'페미사이드' 2 file 2016.05.25 장채연 9579
지구의 반란, 도대체 어디까지인가? 4 file 2016.04.25 김예지 8316
지구온난화 심각···몇십 년 내에 사과농장 사라져··· 1 file 2017.11.27 김정환 4111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2163
지구를 살리는 60분, 어스 아워 캠페인 1 file 2016.03.25 김영현 11593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2702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1923
증가하는 1월 졸업식의 필요성 6 file 2016.03.06 3기윤종서기자 10220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091
중학교 자유학기제 올해부터 전면시행, 작년 학생들의 반응은? 3 file 2016.04.24 김현승 10078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791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2829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1320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1595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3732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3204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3564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526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925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2665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856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4181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4317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4109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670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1585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982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4064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10219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517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5822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2398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915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2042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993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3247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4516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4180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3613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572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646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5791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533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813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397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4734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990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0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