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by 6기신화정기자 posted Jul 31, 2018 Views 38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살다 보면 가끔 너무 힘들어서 죽고 싶다는 말이 나올 때가 있다. 그러나 죽음은 말처럼 그렇게 쉬운 문제가 아니다. 어쩌면 고의적인 죽음은 타인에 의해서 나 자의에 따라서 죽게 된다. 자의에 의해서 죽는 행위를 우리는 흔히 자살이라고 한다. 그러나 자살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따라서 여러 사람들이 조력자살을 추구하는 추세이다. 조력자살이란 의료진으로부터 조력을 받아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행위이다.


조력 자살은 대표적으로 스위스에서 많이 일어난다. 스위스는 대표적인 조력 자살 허용 국가이다. 사실 스위스 이외에도 몇몇 국가에서도 조력자살은 허용한다. 그러나 유일하게 스위스의 디그니 다스 병원만이 외국인의 조력자살을 허용한다. 그래서 많은 외국인이 스위스에 조력 자살을 목적으로 가기 때문에 우리는 스위스로 떠나는 것을 자살 여행이라고도 한다. 한편 데이비드 구달이라는 호주의 104세 노인이 너무 오랫동안 살았다는 이유로 조력자살을 위해 스위스행 비행기에 올라 논란이 일고 있다. 외각의 사람들은 오래 산 것을 두고 배부른 고민을 한다면 구달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구달은 "나처럼 늙은 사람은 조력자살의 권리가 보장되어야만 비로소 완벽한 시민으로써 인정받는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렇듯 구달이 조력자살은 원하는 이유는 삶의 의미를 잃었기 때문이다. 구달은 더 이상 살 이유가 없다는 목적으로 조력자살을 시도하지만 이와 다른 이유로도 조력자살을 하기도 한다.

스위스 내 조력 자살 배경.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신화정기자]


스위스 내의 조력 자살 배경은 신경 손상 장애, 암, 류마티스 질병, 심혈관 질환, 정신 질환, 그리고 대부분 기타 중의 하나인 삶의 가치 등이 있다. 이러한 이유들을 보면 조력자살은 무조건 반대할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 한 번쯤은 진지하게 조력자살에 대해서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연 사람들이 자신들의 죽음도 마음대로 선택해서 맞이할 수 없는 것일까? 따라서 조력 자살을 무조건 비판하지 말고, 조력 자살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입장이 되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신화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55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2281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2398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2389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4498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2113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2679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2655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1894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3322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3049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3135
독도는 협상 조건이다? file 2019.06.13 맹호 2729
소셜그래프, 청소년 도박 중독의 시작 file 2019.06.13 양재성 3966
마카롱에 숨겨진 비밀 1 file 2019.06.12 이주희 3648
그람 염색, 세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file 2019.06.12 양지윤 5781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3243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file 2019.06.07 이채은 2651
퀴어 퍼레이드 그 스무 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 서울 도심 물들인 무지개 file 2019.06.07 정운희 3376
꿈꾸는 광고, 드림 애즈 Dream Ads 2019.06.07 봉하연 1621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거북이가 발견된 그 이후, 지금 file 2019.06.07 박서연 3652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1786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2165
5G 그것이 알고 싶다 1 file 2019.06.05 봉정근 3276
스타링크 프로젝트 시작되... 스타링크 위성 60기 발사 성공 file 2019.06.05 김병국 2482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2058
무개념 팬들의 SNS 테러에 얼룩지는 축구계 1 file 2019.06.05 이준영 3121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1748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1614
언론의 힘, 그리고 언론의 빛과 어둠 file 2019.06.03 박은서 2178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1697
과학, 왜 어렵게 느껴질까? file 2019.05.31 박현준 1936
청소년 불법 사이버 도박 2 file 2019.05.31 박지예 2500
버스 파업,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9.05.31 방민경 1480
뉴욕타임스 전직기자 앤드류 새먼이 전하는 "한국이 매력적인 이유" 2019.05.31 공지현 1971
오프라인 쇼핑몰의 위기.. 사실 온라인 쇼핑몰 매출 상승 때문이 아니다? file 2019.05.31 김도현 3011
Snapmaker 2.0 , 킥스타터에서 3D프린터의 틀을 깨다 2019.05.30 박진서 3374
날로 커지는 중국의 영향력, 중국어 자격증 HSK 전격 해부 file 2019.05.30 장윤서 2580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1539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1666
덴마크 - 한국 수교 60주년 file 2019.05.29 남윤서 1772
대구시민의 관심이 집중된 신청사 건립, 대체 무엇일까? 1 file 2019.05.29 김민정 1623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2678
길거리 흡연, 그만 하세요! file 2019.05.27 유재훈 3308
27년 만에 깨어난 사람도 있다! 안락사는 허용되어야 할까? file 2019.05.27 배연비 3992
아직도 갈 길이 먼 시리아 난민 문제 file 2019.05.27 백지수 2381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2410
美 워싱턴주, 시신을 흙으로 만드는 법안 통과 1 file 2019.05.24 이현 3529
백두산이 폭발한다? file 2019.05.24 백지은 19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