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by 6기정민승기자 posted Jul 12, 2018 Views 18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번 기사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을 분석했다면, 이번 기사에서는 도지사 선거를 분석한다.

 

2-1 경기도지사

수많은 구설수와 스캔들을 이겨내고 약 20년만에 민주당계 경기도지사로 우뚝 선 이재명

아마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바로 이곳, 경기도였을 것이다. 선거 전부터 경기도지사 후보들 간의 기 싸움은 치열했다. 바른미래당의 김영환 후보를 시작으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등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여러 스캔들을 이용하며 네거티브 선거 공세에 열을 올렸다. 이재명 후보와 그의 형수간의 불화와 일명 혜경궁 김씨사건, 그리고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 등이 공세의 주된 내용이었는데, 이는 이재명 후보 측에 상당히 큰 타격이 되었다.

하지만 남경필 후보 또한 장남의 마약 투약 사건 등 가정사가 그리 깨끗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한 역공세를 피할 수 없었다. 더불어, TV토론 등 정책과 공약에 대한 토론이 오가야 할 장소에서 정책에 대한 언급보다는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것에 집중하며 오히려 본인의 지지율을 잃어버리기도 하였다.

결과는 56.4%의 득표를 획득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후보가 35.5%를 득표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전직 경기도지사로서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던 남경필 후보를 상대로, 여러 스캔들에 맞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후보인데, 그는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때 행정능력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기에 이번에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2 강원도지사

역대 두 번째로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 최문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약 59.7%의 긍정평가를 받은 더불어민주당의 최문순 후보가 64.7%의 득표로 자유한국당 정창수 후보(득표율 35.3%)를 큰 격차로 누르고 당선되었다.

이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던 최문순 후보가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에 대해 더욱 큰 점수를 얻는 데에 성공하며 역대 두 번째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가 되었다.

특히 최문순 후보는 인터넷 쇼핑몰인 'G마켓의 광고를 패러디한 중독성있는 선거 광고로 젊은 유권자의 지지를 얻게 되었다.

강원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3 충청북도지사

8전 전승을 기록한 떠오르는 강자,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선거에서는 2번의 재임 이후, 3선에 도전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시종 후보(득표율 61.2%)가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득표율 29.7%)를 더블 스코어 이상의 매우 큰 득표 차로 무찌르며 최초의 3선에 성공한 충청북도지사가 되었다. 이번 승리가 의미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번 선거에서 전연령층에서 50%가 넘는 지지율을 얻으며 당선된 유일한 후보이며, 이번 승리로 총 8번의 선거 도전에서 8번 모두 당선되며 선거의 강자로 떠오르게 되었다.

충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4 충청남도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스캔들에도 승리하지 못한 이인제... 노쇠한 피닉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무려 74.6%의 긍정평가를 받으며 직무수행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고 차기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지목되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력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자유한국당에서 괜찮은 후보가 나온다면 충남에서의 승산이 꽤 있다고 평가되었다. 이 지역에 자유한국당은 일명 피닉제로 불리는 이인제 후보를 출마시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충남 지역에서 4선을 한 국회의원인 양승조 후보를 출마시켰다.

결과는 62.6%의 득표를 얻은 양승조 후보가 35.1%의 득표를 얻는 데 그친 이인제 후보를 가볍게 제치며 당선되었다.

이로써 이인제 후보는 본인의 고향인 충청도에서만 내리 2연패를 당하며 재기할 발판마저 잃어버렸다는 분석이다.

피닉제의 화려한 정치경력이 막을 내리고 있다.

충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5 전라북도, 전라남도지사

당연한 승리.

민주당계의 텃밭인 전라도에서는 이번에도 역시 더불어민주당의 두 후보가 당선되었다.

전라북도지사에는 송하진 후보가 70.6%의 득표율로, 전라남도지사에는 77.1%의 득표율을 얻는 김영록 후보가 각각 민주평화당의 임정엽 후보, 민영삼 후보를 큰 격차로 누르며 여유 있게 당선되었다.

 전라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6 경상북도지사

굳건했던 경상북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흔히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TK(대구, 경북)에서도 더 보수적이라 불리는 경상북도에서는 언제나 보수 정당이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지역이다.

멀리 볼 것도 없이 전직 지사인 김관용 지사는 3선을 했을 시절에 3번의 선거에서 모두 70%를 넘는 어마어마한 득표율을 얻으며 당선되었다. 그만큼 경북은 상당히 보수 성향이 짙은 유권자들이 모여 있는 지역이다. 하지만 사드 배치 지역의 후보가 경북으로 좁혀지고, 또 경북 성주군으로 확정되면서 경북 지역의 보수 정당 지지율이 약간 감소했다.

결과는 52.1%의 득표를 얻은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34.3%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를 누르며 당선되었다.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격차이지만 이전의 압도적이었던 득표율을 생각하면 깨지지 않는 벽처럼 단단했던 경북의 보수 지지에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7 경상남도지사

새롭게 떠오른 민주당의 잠룡, 친노의 막내가 큰일을 해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직으로 있었던 경상남도는 흔히 부··경으로 불리는 보수적인 지역 중 한 곳이었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가 도지사로 재임할 때도 그리 평판이 좋지 못했고, 대선 출마를 위해 편법으로 사퇴한 지역이었기에 의외의 결과를 예상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선거의 왕자로 불리는 김태호 후보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친노의 막내인 김경수 후보를 출마시켰다. 선거 전, 드루킹의 여론조작 사건에 김경수 후보가 연루되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야당이 네거티브 총공세를 펼치면서 김경수 후보가 상당히 불리해진 위치에 서게 되었다. 하지만 이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또한 여론조작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드루킹 논란은 사그라들었다.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후보가 52.8%의 득표로 43%의 득표를 얻은 김태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김태호 후보는 이전까지 6번의 선거에 출마해 6번 모두 당선되면서 선거의 왕자로 불려왔는데, 이번 선거에서 첫 패배의 쓴맛을 보게 되었다.

또한 김경수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친노의 막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노 전 대통령의 숙원이었던 지역주의 타파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차기 민주당의 유력한 대권 주자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경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8 제주특별자치도지사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로 유일하게 당선된 원희룡

제주도는 민주당이 강했던 지역이다. 물론 원희룡 후보가 제주도지사로 재임할 때는 새누리당 소속이었긴 했으나 이를 제외한 나머지 국회의원 등의 정치계에서는 민주당이 강한 지역이다.

원희룡 후보는 새누리당에서 탈당하여 바른정당으로 옮겼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한 바른미래당에서 또 탈당해 이번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결과는 51.7%의 득표를 얻은 원희룡 후보가 40.0%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의 문대림 후보를 상대로 승리했다.

무소속 타이틀을 달고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와의 경쟁에서 당당히 승리한 원희룡 지사가 향후 보수 정당에서 어느 위치에 서게 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제2편에서는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까지 총 9개의 도지사 선거 결과를 분석했다. 시장 선거로만 계산했을 때는 더불어민주당이 7, 자유한국당이 1, 무소속 후보가 1곳을 차지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정민승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388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1337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122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1440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1589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1557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1718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1668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5573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159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436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1218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1561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414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3685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1355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693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380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1296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1848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1835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004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2172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2882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1554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129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467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511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386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218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1906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565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536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584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2401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596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407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365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1968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464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454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624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668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1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629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835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1904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1809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19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