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by 8기권나영기자 posted Oct 01, 2018 Views 34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문재인 대통령은 41.08%의 득표율을 얻고 역대 최다 표차 당선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또한 당선 약 한 달 후인 6월 첫 주, 한국 갤럽에서 발표한 '대통령 취임 후 첫 직무 평가'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을 뛰어넘은 84%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꽤 오랜 기간 모든 연령층에서 높은 지지율을 받아왔던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둘째 주 차 한국갤럽의 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취임 후 최저치인 40%대를 기록했다고 한다. 이제껏 계속 60% 이상의 지지율을 유지해 왔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 급하락은 그냥 지나칠 수만은 없는 문제이다. 아무래도 '9.13 부동산 대책' 을 발표한 데에 있어 다소 미흡하다는 평가가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작용하였고, 이와 함께 '세금폭탄' 논란도 일어나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공식 SNS의 댓글만 봐도 문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얼마나 바뀌었는지 알 수 있다. 임기 초반, 응원 댓글과 칭찬하는 글들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면 최근 게시물의 댓글에는 문 대통령을 비난하는 댓글들을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다.


20180925_231116.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공식 인스타그램,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러나 최근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되고서 다시금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상승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회담으로 인해 얻은 성과에 많은 국민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내왔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의 종전 선언이 평화의 시대를 꿈꿀 수 있게 해줄 것이라는 평가도 함께 잇따른다. 이렇듯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그간의 임기 기간 동안 상승-하락-다시 상승세의 롤러코스터를 탔다. 취임 직후부터 2018년도 상반기까지는 비교적 높은 지지율을 유지했었지만, 새로운 정책 도입 과정에서 생긴 미흡함과 여러 논란들이 지지율을 하락시켰다. 남은 임기 기간 동안의 지지율은 또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쉽게 예상되지 않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8기 권나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채유진기자 2018.10.11 13:25
    상승과 하락에서도 변함없이 좋은 정책 많이 펼쳐주실 줄 믿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01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435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509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483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433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2192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650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20242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617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447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3038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4298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381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039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3501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773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864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3012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1528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5013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63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567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2954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2923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2815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2700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2800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2027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3215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328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2041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4190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5317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4321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2383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1656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4629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4431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2901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1359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4787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3192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2710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3910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3013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3378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2222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2279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23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