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by 9기최경서기자 posted Jan 28, 2019 Views 17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2일 서울파이낸스에서 1차 고 김용균 범국민추모제가 열렸다. 어두워진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내가 김용균이다.', '외주화 중단하고 직접고용, 정규직화하라.'는 팻말을 들고 행렬을 이어갔다. 가까이 다가가 사람들이 들고 있는 팻말을 보기 전까지는 정확히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를 정도로 추모제에 참가한 사람들은 묵묵히 걷고 있을 뿐이었다. 그들은 더는 억울한 죽음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긴 굳은 얼굴을 하고 있었다.


김용균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최경서기자]


24살 비정규직이었던 고 김용균 씨는 지난 12월 10일 태안화력 9.10호기 트랜스포머 타워 석탄이송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일해야 했던 것으로 밝혀져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했다.  야근 시간인 13시간 동안 홀로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가며 쉬지 않고 일했던 성실한 사람이었다.


고 김용균 씨는 왜 홀로 장시간 열악하게 근무해야 했던 것일까. 회사의 인력수급 문제로 야근 시 식사비, 점검 근무 시에는 2인 1조로 움직여야 한다는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았다. 심지어 그는 안전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한다. 과거 이미 많은 선례가 있었기에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일이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고 있었음에도 그랬다.


사건이 일어나면 그 후로 잠깐 소란만 일어날 뿐 제대로 된 해결책이 생기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항상 규칙을 지키지 못하게 하거나 안전점검을 제때 제대로 하지 않아 비극이 반복되는 사회의 문제가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해결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최경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15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311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230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239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713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974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302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43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425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744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581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3053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662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372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669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509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847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450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3143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826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673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946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528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5917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1522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1327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465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1331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351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365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389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317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2076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490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9509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425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188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715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3969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180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895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3167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511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660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2765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1424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4820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48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4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