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by 8기송지윤기자 posted Jan 25, 2019 Views 43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평소에도 주변에서 많은 성공의 사례들을 듣게 된다. 소위 명문대라고 불리는 학교에 합격한 학생들의 사례, 사업 혹은 투자를 했는데 성공한 사례, 요즘 초등학생들이 많이 꿈꾸는 직업인 인터넷 방송 진행자(유튜버)의 성공사례 등 우리 주변에는 많은 성공 사례들이 있다. 그로 인해 우리는 전보다 ‘성공한다’, ‘목표를 달성한다’를 조금 더 쉽게 생각하게 되었다. 또 성공한 사례들을 들으며 ‘나도 이러한 분야에서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을 거야’라는 생각들을 더 많이 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들 가운데에는 오류가 존재한다. 바로 주변에 흔한 ‘성공담’을 들으며 ‘이 분야는 성공하기 쉽구나’라는 안일한 생각을 하는 것이다.


혹시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는가?
용어는 생소하지만 우리 생활과 매우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단어이다. 실패담보다 성공담에 더 많이 노출되면 ‘진짜 성공 가능성’을 잘못 판단하게 되는데, 이를 생존 편향이라고 한다. 생존 편향에는 우리도 많이 알고 있는 몇 가지 예시들이 있다.


그중 대표적인 예시는 2차 세계대전 동안 폭격기를 더욱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고용된 통계학자 ‘Abraham Wald’의 경우이다. 

제목 없음.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송지윤기자]

전쟁 중 돌아온 비행기는 날개, 본체, 꼬리 부분에 총알 자국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본 지휘관은 그 부분들이 가장 총알을 많이 맞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그 부분을 강화하기를 원했다. 하지만 Wald는 이 비행기들이 날개, 본체, 꼬리에 총알을 맞았다고 하더라도 돌아올 수 있었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더 보호해야 할 부분은 돌아온 비행기에는 총알 자국이 없는 부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만약 돌아온 비행기들이 총알을 맞지 않은 부분에 총알이 맞았다면 다시는 비행기를 보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돌아온 비행기들에는 총알 자국이 없었던 것이다. Wald의 조언을 받아들여 역으로 생각한 엔지니어들은 총알구멍이 없는 부분에 추가 장갑판을 더했고, 이 덕분에 폭격기의 생존율이 증가하였다. 통계학에서는 이 오류를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이라고 한다. 지휘관과 같이 살아남은 것만 주목하고 실패한 것은 고려하지 않으면 생존 가능성을 잘못 판단하게 된다는 것이다.


우리 주변에서도 이러한 ‘생존 편향’의 예시를 많이 볼 수 있다. 평소에 많이 듣는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다’와 같은 말들이 생존 편향이 많이 나타나는 이유를 알려주고 있다. 실생활의 예시 중 대표적으로 ‘투자’와 ‘치킨집 사업’을 들 수 있다. 투자 혹은 치킨집 사업은 우리가 실생활에서도 흔히 접할 만큼 많은 성공사례들을 가지고 있다. 큰 수익을 거둔 투자자들의 이야기, 은퇴 후 치킨집을 차렸는데 대박 난 이야기 등의 성공 사례를 들으면 우리는 ‘환상’에 빠지게 된다. 또한 이러한 성공 사례들 속 실패들까지 성공의 과정으로 인식되면 우리는 더욱더 빠져나올 수 없는 ‘환상’을 겪게 된다.


하지만 우리가 간과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우리는 ‘성공담’만을 들었다는 것이다. 우리는 흔히 ‘실패담’을 무시하게 된다. 흥미롭지 않거나 우리의 신념 간에 또는 신념과 실제로 보는 것 간에 불일치나 비일 관성이 있을 때 생기는 인지부조화를 일으키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혹은 패배하거나 실패한 그들이 더 이상 우리 주변에 없거나, 그들의 이야기를 관심 가지려 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험의 합격, 연예인의 성공, 비트코인 등 많은 일상생활의 사례들 속에서 ‘실패담’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 채 ‘성공담’만을 듣고 이러한 생존 편향에 빠지면 잘못 진단한 성공 가능성이 큰 손해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어떤 일을 할 때 ‘성공담’만을 듣고 그에 대한 환상에 빠지는 것이 아닌 그 일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길러 지혜로운 선택을 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송지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011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2139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669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985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2470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338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265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286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751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2008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32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66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451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766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620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3103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712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400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699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534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2036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468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3174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856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708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970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552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5972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1560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1346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479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1349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366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393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408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334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2093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521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9752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460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217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753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401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216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917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3210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547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693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28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