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by 9기김태은기자 posted Dec 24, 2018 Views 227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태양계 탐사선 보이저 2호가 태양계를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고 18(현지시각) 발표했다. NASA"보이저 2호가 현재 태양권 계면을 벗어났다"고 밝혔다. 인류가 만든 물체가 태양권을 벗어난 것은 2012년 보이저 1호 이후 두 번째다.

NASA는 보이저 2호가 지난 1977820일 발사된 이후 41년에 걸쳐 지구에서 110억 마일(180km) 떨어진 곳을 지나고 있으며, 계속 자료 수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1977년 나란히 발사된 보이저 1호와 2호는 원래 목성과 토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 수명도 5년으로 설계되었다. 하지만 목성과 토성에 대한 탐사를 마친 뒤에도 비행을 이어갔으며, 태양계의 바깥쪽에 위치한 천왕성과 해왕성까지 항해를 이어간 데 이어 이번에 성간우주에 도달하게 됐다.

 

탐사선이 태양권에 있는 동안에는 태양에서 흘려보낸 플라스마에 휩싸여 있었다. 플라즈마 측정 장비는 플라즈마의 전류를 측정해 태양풍을 측정한다. 지난달 5일 태양풍 입자의 속도가 급격히 떨어진 것이 관측됐고, 그 이후에는 탐사선 주변에서 태양풍이 측정되지 않고 있다.

 

보이저 2호가 태양권 계면을 벗어난 것은 맞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태양계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은 아니다. 오르트 구름(Oort cloud)까지 태양계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오르트 구름은 태양의 중력에 영향을 받는 소규모 천체로 구성된 지역을 말한다. NASA"오르트 구름을 벗어나는 데 최대 3만 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보이저 프로젝트 책임자인 수전 도드 NASA 제트추진연구소 디렉터는 "보이저 2호가 2027년까지 가동되는 것을 보고 싶다. 탐사선을 50년 동안 가동한다는 것은 극히 흥미로운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목 없음.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태은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김태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357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312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230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239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714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983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304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43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427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744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583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3054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663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372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670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510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854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450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3144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828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674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946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53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5918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1522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1328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465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1331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351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366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390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317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2076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493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9527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425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192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716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3969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181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895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3168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511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660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2770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1424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4821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48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4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