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주시 기록적 폭우, 사후 대책은 어떻게? 25일까지 수해피해신고 마감!

by 4기조영지기자 posted Jul 24, 2017 Views 38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6일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공공 및 민간 부분 피해액이 400억 원을 넘어섰으며 복구 예상액은 1,285억8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예측된다. SPC그룹, 희망이음, 경동나비엔 등의 기업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개인, 단체의 자원봉사와 모금 및 수익금을 수재민 돕기에 사용하는 자발적 프리마켓 등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공식적 피해보상 여부 등의 사후 대책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청주시는 붕괴된 전하울교 때문에 고립된 낭성면 호정2리 주민들의 통행을 위해 7월 21일부터 7월 25일의 5일간 군과 합동으로 임시교량(장간 조립교)을 설치할 계획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수해복구에 전력을 쏟고 있으며, 신속히 전하울교에 임시교량을 설치하여 고립된 호정2리 주민들의 불편을 최대한 빨리 해소하고 2개월 이내 가교설치가 완료되면 마을로 진입하는 차량통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시는 설치 작업에 참여하는 장병들을 위해 매일 식수 및 간식 등을, 낭성면 호정2리 주민들은 매일 국수를 삶아 점심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폭우로 하천 수위가 상승해 제방 둑이 무너지면서 마을 소규모 수도시설인 관정이 침수되고 송배수관이 유실되어 관내 용암동, 용박골 등 5개 동 면, 23개 마을, 663세대, 1,787명의 식수원인 간이 상수도 공급이 중단되는 피해도 발생했었다. 이에 시는 식수 360박스 7,200병을 공급하고, 총 22차례에 걸쳐 154t의 비상 급수를 시행하며, 이와 함께 긴급 복구 작업을 수행해 지난 20일 23개 마을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응급 복구를 마치고 수돗물 공급을 재개한 바 있다.



청주시 수해.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조영지기자]



청주시는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에서 지난 폭우로 인한 사유시설 피해 신고를 지속해서 접수받고 있다. 피해신고 접수 기간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제60조, 제61조)의 ‘자연재난 구호 및 복구비용 부담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재난이 종료된 날부터 10일 이내에 하도록 되어 있어 2017년 7월 25일(화)까지 본인이 직접 자연재난 신고서를 작성해 관할 읍·면사무소 또는 동주민센터에 제출해야 한다. 청주시는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 상설 접수처를 운영하며, 공무원이 직접 방문하여 피해접수를 진행하는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접수된 피해 상황은 일정 기한 내 확인 작업을 거처 확정되며 피해상황에 따라 기준별 복구비가 지원되는데, 주요 지원 사항으로는 △주택 전파·유실은 900만원, 반파 450만원, 침수 100만원이며, 주 생계수단이 농업인 농가 중 총소유량의 50% 이상 피해를 본 농민은 생계지원비, 고등학교 학자금 등을 추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우 추가로 건강보험료 3개월, 통신요금?전기료?도시가스 요금 1개월, 지역 난방요금 기본요금을 감면받을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조영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림기자 2017.07.27 14:20
    청주시의 폭우에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본 것이 마음이 아프네요. 청주시에서 피해 접수를 받아 청주시 시민들에게 피해 복구에 많은 도움을 주길 바랍니다.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01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991
코로나19의 후유증 '브레인 포그' file 2020.09.10 오현지 670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newfile 2020.09.21 염보라 83
코로나19의 재확산세, 방역모범국도 흔들린다 2 file 2020.08.21 김상현 837
코로나19의 재확산,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의 지침은? file 2020.08.25 홍승우 146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1108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61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한강, 과연 안전할까? file 2020.08.24 고종현 157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1896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소비율 감소. 실업자 증가 1 file 2020.03.23 정다현 1049
코로나19로 변한 학교생활 file 2020.09.03 정예린 204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1015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304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627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69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590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9.01 길현희 332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733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12
코로나19, 2차 대유행 시작 2020.08.28 김민지 313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772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518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508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072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3043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661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962
코로나19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 file 2020.08.25 이하은 182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686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958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593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44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48
코로나 확진자 느는데, 의료진 파업? file 2020.08.25 이지우 205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489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523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523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75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33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212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522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212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886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2138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5602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3411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797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21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