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by 4기정재은기자 posted Feb 09, 2017 Views 814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201610월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 전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었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많은 사람들이 이 사건을 계기로 자신의 정치적 입장과 생각을 밖으로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 동안 정치와 가장 멀리 떨어져 있다고 생각했던 청소년들과 청년들 또한 예외는 아니었다. 이들은 과거 항일 운동을 하던 시대부터 민주주의를 외치던 4.19 민주화 항쟁까지 이 모든 주체는 학생들이었으며 자신이 장차 이 나라에 살아갈 국민이자 주인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거리에 나오기 시작했다. 하나 둘씩 모인 이들의 목소리는 일파만파 퍼져나가 지금 우리 사회를 뒤흔들어 놓고 있다. 자신이 하나의 목소리가 되기를 바라며 거리로 나온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기 위해 취재에 나섰다.


  201724일 설 연휴가 끝난 이후 맞은 첫 주말이었다.

 태극기 집회는 시청 앞에서 진행되었으며 오후 2시에서 오후 4시에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하였다. 장년층과 노년층이 60%정도 이긴 했지만, 가족단위로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 청년들, 청소년들 또한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 사람들은 저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자신의 의견을 소리 높여 이야기했다. 이들은 누명탄핵’ ‘계엄령 선포하라’ ‘종북 좌파’ ‘매국노 물러나라’ ‘거짓선동 언론’ ‘국회해산’ ‘특검해체등을 외쳤다. 또한 일부에서는 새누리당 바로 세우기서명운동을 진행하기도 하였다. 이 날 태극기 집회는 집회 측 추정 5만 명 정도가 참석했다.

 친구와 함께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24살 이모 양은 탄핵이 늦춰졌으면 좋겠습니다. 잘못한 점은 인정하지만 이것이 좌파세력에 의해서 이용당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했다. 또한 앞으로 깨끗한 정치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좌파들에 의해 선동되지 않는 정치가 되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또한 부모님과 함께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고등학교 1학년 최모 군은 탄핵에 반대합니다. 지금 현재 다른 중요한 사안들도 많은데 이 문제에만 집중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태극기 집회.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정재은기자


 촛불집회는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되었으며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 주로 청년층이 많았고 청소년들 또한 많이 볼 수 있었으며, 전국 고등학교 협회와 같이 청소년들이 함께 집회에 참석한 모습도 많이 볼 수 있었다. 사람들은 촛불을 들고 박근혜 탄핵’ ‘재벌도 공범’ ‘새누리당도 공범’ ‘진실을 밝혀라’ ‘가짜 대통령’ ‘대통령 체포하라등을 외쳤다. 또한 일부에서는 연등 띄우기를 진행하기도 하였으며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을 풍자하는 노래를 부르기도 하였다. 이 날 태극기 집회는 집회 측 추정 42만 명 정도가 참석했다.

 친구와 함께 촛불집회에 참석한 고등학교 2학년 한모 양은 탄핵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방관하고 심지어 공모하기까지 하였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하였다. 또한 엄마와 함께 촛불집회에 참석한 고등학교 1학년 조모 양은 한시라도 빨리 탄핵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근혜(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이 세상에 다 밝혀진 상황에서 다시 국가가 정상적으로 잘 운영이 될 수 있게 하려면 탄핵은 최대한 빨리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자신의 주장을 이야기하였다.


  대한민국 헌법 제 11,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 211,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국민으로서 청소년들의 정치적 신념 표현의 자유는 무엇보다 중요하며 앞으로 우리 청소년들이 계속해서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우리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더 큰 힘을 발휘하기 기대한다. 또한 자신과 정치적 입장이 다른 사람들도 있음을 이해하며 다양성을 존중하는 참된 민주주의로 나아가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정재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건학기자 2017.02.12 22:55
    우리역사의 현장에는 항상 학생들이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역사를 이끌어가는 원동력이였습니다. 정치에 관심 없다 할지라도 요즘시대에는 SNS나 인터넷을 통해 알 건 다 아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지금 사회또한 학생들이 주가 되어 세상에 외치는 그런 때가 아닐까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56
촛불시민에게 ??? 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1 file 2017.10.02 문서연 2440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2787
촛불 대통령에게 '레드카드'를 보내다 file 2017.05.16 김소희 2532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239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 해 연안 도서 및 美 남부 강타해 피해 속출 1 file 2017.09.11 이윤희 2807
청학고 새월호 참사 2주기 추모행사 3 file 2016.04.23 문채하 9932
청천 프로젝트: 한중 공동의 미세먼지 해결법 2 file 2017.05.24 임형수 3950
청주시 기록적 폭우, 사후 대책은 어떻게? 25일까지 수해피해신고 마감! 1 file 2017.07.24 조영지 2793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565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0204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635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395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455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2727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1557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2902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98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2266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3784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2441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5567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3831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148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471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33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3361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2775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128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6564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7431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13077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2544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790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2640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8910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9525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2768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264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1528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79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366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1725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2699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86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3451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1924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2944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46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