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by 12기정은재기자 posted Sep 25, 2019 Views 66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23_2157419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은재기자]


OCN이 최근 유력 용의자가 밝혀진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다룬 영화 '살인의 추억'을 긴급 편성하여 비판을 받고 있다.


사상 최악의 장기 미제 사건으로 꼽히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이춘재를 검거하였다는 소식을 2019년 9월 18일 채널A가 단독으로 보도했다. 이후 하루 뒤인 19일, CJ ENM의 영화 전문 채널인 OCN이 공식 트위터를 통해 원래 방송 예정이던 영화 '곡성'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목요일 방송 편성 변경되었음을 안내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OCN에 비판을 멈추지 않았다. 그들은 왜, 무슨 근거로 OCN의 편성 변경을 비판하는 것일까?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

한 누리꾼은 '유가족이 고통받고 있고, 실존하는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며 '한낱 시청률을 위해 범죄자가 비로소 특정된 이 타이밍에 방영할 영화가 아니다.', '편성을 재고하여야 한다.'라는 멘션(OCN의 트윗에 답변하는 글)을 남겼다. 정슬아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사무국장 역시 PD저널과의 통화에서 "과거 <살인의 추억>을 비롯해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들이 해결에 실마리가 되거나 사회적으로 사건 해결의 필요성을 알리는 분위기 환기를 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면서도 "다만 용의자가 막 특정된 현시점에서 <살인의 추억>을 편성했다는 것은 고통받은 피해자들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OCN의 편성 변경을 지적했다. 화제성과 시청률을 위해 실제 피해자가 있는 사건을 단순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살인의 추억'의 제작 목적과 상반되는 방영 의도

영화 제작 당시 봉준호 감독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영화를 제작한 것에 대해 "사람들이 모든 일을 너무 쉽게 잊어버리는 게 안타깝다", "제목의 '추억'이라는 단어 역시 범행의 미화가 아닌 '기억'하는 것이야말로 응징의 시작임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며 그의 영화가 장기 미제 사건을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은 것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와 대비되게 상업적인 이득을 위한 용도로 영화 방영을 결정한 OCN의 행동에 누리꾼들이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


많은 누리꾼의 비판과 전문가들의 만류에도 불구, OCN은 결국 '살인의 추억' 방송을 강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OCN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일부에서는 채널 불매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2기 정은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정예람기자 2019.10.04 10:32
    OCN이 조금 더 생각하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했군요 다른 사람을 생각하는 습관 기르지 못한 참사라고 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80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033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101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1114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1995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176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3386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1542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2096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1413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3015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983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939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707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253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555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715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310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279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234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552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083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924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931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606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203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221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332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191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1014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153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310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322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278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89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842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66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2096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168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541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125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907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4163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497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441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34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782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459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1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