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by 11기박고은기자 posted Aug 30, 2019 Views 18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hongkong0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박고은기자]


최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올해 2월 홍콩인 남성이 대만에서 여자 친구를 살해한 후 홍콩으로 돌아간 사건이 일어나 이의 처벌을 위해 대만에서 범죄인의 송환을 부탁하였으나, 범죄인 인도 조약을 맺지 않은 관계로 홍콩 측에서 송환을 거부한 것이 이 사건의 발단이 되었다


홍콩은 원래 중국의 영토였으나 19세기 중반에 영국과 청나라가 아편전쟁을 한 뒤에 중국이 패배하면서 영국에 할양되었다가 199771, 다시 중국으로 반환된 지역이다. 현재 중국은 사회주의 체제이고 홍콩은 자본주의 체제로 12체제(one country two system)를 유지하고 있다. , 홍콩은 국방과 외교를 제외한 입법, 행정, 사법권을 독자적으로 가지고 있다


만약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된다면, 홍콩 시민들은 다음과 같은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체제가 다른 홍콩 사람들에 대한 엄격한 통제가 가해질 수 있으며, 공산당의 반대자들은 분명하지 않은 국가안보 위반으로 기소되고,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법안 반대를 외치며 시민들이 거리로 나선 것이다.


장기간에 걸쳐 대규모로 진행되고 있는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경찰이 고무 총탄과 최루탄까지 사용하며 시위는 점차 폭력성을 띠기 시작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자신의 권리를 위해 나서지 않으면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안다.”, “정부가 이 법을 버리고 다시는 거론하지 않기를 바란다.”, “우리의 권리를 위해 나서지 않으면 빼앗길 것이다.” 등을 외치며 무력 진압에도 불구하고 더욱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현하고 있다. 시위가 시작되었을 때처럼 평화적으로 진행되어 원하는 바를 이루었으면 하는 바람과 달리 서로 화염병과 최루탄, 단단한 물체 등을 던지며 폭력 시위로 변질된 점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자신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발 벗고 나서는 그들의 절박한 모습에 하루빨리 홍콩의 혼란에 대한 현명한 해결책이 모색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박고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937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02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670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404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790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660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048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187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22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787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17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300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136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910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689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798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503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752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800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901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771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990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926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72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76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982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071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406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834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509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793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225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249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065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084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630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873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242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387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318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670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493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2739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538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294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571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427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674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3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