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백두산이 폭발한다?

by 11기백지은기자 posted May 24, 2019 Views 17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ef32c44e4d8dc82f3cb7d0d43a053c9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백지은기자]


최근 매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백두산의 재분화 가능성이다. 1000년 전 밀레니엄 대폭발이라고 불렸던 백두산의 화산 폭발은 북유럽 그린란드까지 화산재가 날렸던 큰 화산 폭발이었다. 역사학계에선 백두산의 화산 폭발이 발해의 멸망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가설할 만큼 그 피해와 위력은 어마어마하다. 그런데 최근 들어 백두산 주변에서 약 3000회 정도의 잦은 화산지진이 관측되며 백두산의 분화 직후가 포착되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백두산의 재분화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말한다.


2019년 4월 15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전문가들은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백두산 폭발 향후 대책 방법을 남북이 함께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946년 일본의 기록에 따르면 '하늘에서 흰 재가 며칠간 내렸다'라고 되어있다. 천 년 동안 잠들었던 백두산이 폭발한다면 남북한, 일본을 포함한 주변 동아시아 국가들은 물론 화산재의 피해는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도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2013년부터 영국과 미국의 전문가들이 '백두산 북-영-미-중 연구그룹(MPGG)'의 활동을 하고 있다. 제임스 헤이먼드 영국 런던대 교수는 "엠피지지(MPGG)는 그동안 쌓은 네트워크와 경험을 통해 북한과 남한의 새로운 연결을 구축하려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도 하루빨리 백두산 재분화에 대해 국제적 문제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우리 청소년들도 백두산 분화 시 그에 대한 대처 방법을 알고 백두산의 분화가 세계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백지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3077
4차 산업혁명···기계들이 꿰차버릴 일자리? 4 file 2017.02.03 박혜신 10256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중국의 도약, 우리나라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3.07 김명진 3156
4흘째 이어지는 필리버스터,,지금 국회 상황은? 10 file 2016.02.25 최다혜 10206
5.18 광주 민중항쟁과 청소년의 사회의식 file 2016.05.22 박채원 7611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1447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2976
5060 신중년 정책, 국민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합니다. 1 2017.09.05 김민주 3223
5G 그것이 알고 싶다 1 file 2019.06.05 봉정근 3045
5G, 이제 우리의 곁으로 다가왔다 1 file 2019.05.13 11기이윤서기자 3300
5·18 광주 민주화운동 진실 규명 이뤄지나 … 발포 명령 문서 첫 발견 2 2017.09.01 손서현 3316
5·18 그 날의 광주, 드러나는 진실 file 2017.10.31 정선아 4318
5·18 퍼지고 있는 거짓들 7 2017.05.19 김형주 3547
5·18민주화운동 38주년, 현재는? file 2016.05.27 유진 8054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1493
5년 단임제, 4년 중임제? 임기 개헌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 4 file 2017.02.19 정혜정 15174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 배제 공약 위배 논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2017.05.29 4기박소연기자 3540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2251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 각 후보들 공약 꼼꼼히 알아보고 꼭 투표해요! file 2017.05.09 김채원 3064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1249
6.25 67주년,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 1 file 2017.07.05 정지원 3207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52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 ? 난민들의 서글픈 현실 file 2017.06.23 노태인 3161
6월은 호국 보훈의 달 ... 호국 보훈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1 file 2016.06.25 이예린 8845
6차 핵실험, 또다시 북한을 감싸는 중국 2 file 2017.09.15 박현규 4421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404
77분간의 리얼리티 쇼, 트럼프와 언론의 끝없는 전쟁 2 file 2017.02.19 김윤혁 9483
9교시 등교 2014.09.22 김건재 15648
9시 등교 ···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4.09.15 이지현 15333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의 생각은? 1 2014.09.15 박성아 14575
9시 등교 시행 그 후.. 문제의 근본을 해결하지 못한 조삼모사식 정책 2014.09.22 차진호 14562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742
9시 등교, 거품 뿐인 정책 2014.09.21 선지수 15342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942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491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467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7775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3 한지홍 16614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5651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40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31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25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24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19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59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80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71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87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