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백두산이 폭발한다?

by 11기백지은기자 posted May 24, 2019 Views 8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ef32c44e4d8dc82f3cb7d0d43a053c9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백지은기자]


최근 매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백두산의 재분화 가능성이다. 1000년 전 밀레니엄 대폭발이라고 불렸던 백두산의 화산 폭발은 북유럽 그린란드까지 화산재가 날렸던 큰 화산 폭발이었다. 역사학계에선 백두산의 화산 폭발이 발해의 멸망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가설할 만큼 그 피해와 위력은 어마어마하다. 그런데 최근 들어 백두산 주변에서 약 3000회 정도의 잦은 화산지진이 관측되며 백두산의 분화 직후가 포착되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백두산의 재분화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말한다.


2019년 4월 15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전문가들은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백두산 폭발 향후 대책 방법을 남북이 함께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946년 일본의 기록에 따르면 '하늘에서 흰 재가 며칠간 내렸다'라고 되어있다. 천 년 동안 잠들었던 백두산이 폭발한다면 남북한, 일본을 포함한 주변 동아시아 국가들은 물론 화산재의 피해는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도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2013년부터 영국과 미국의 전문가들이 '백두산 북-영-미-중 연구그룹(MPGG)'의 활동을 하고 있다. 제임스 헤이먼드 영국 런던대 교수는 "엠피지지(MPGG)는 그동안 쌓은 네트워크와 경험을 통해 북한과 남한의 새로운 연결을 구축하려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도 하루빨리 백두산 재분화에 대해 국제적 문제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우리 청소년들도 백두산 분화 시 그에 대한 대처 방법을 알고 백두산의 분화가 세계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백지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159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059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058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1052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0981
2016년,고1 고2의 마지막 전국모의고사 D-1 1 file 2016.11.22 최서영 10955
시민의 손으로 세워진 소녀상이 설치되기까지 18 file 2016.02.14 3기신수빈기자 10946
언어는 칼보다 강하다 2014.07.27 박사랑 10931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0924
심각한 간접흡연의 피해들 2014.07.27 정진우 10917
등교시 단정한 교복.. 저희에겐 너무 답답해요 4 file 2016.03.24 박나영 10907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0881
가좌역 유치가 절실한 저희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2 file 2016.03.24 정향민 10868
편의점 이제는 서비스 공간으로 6 file 2016.03.26 김준석 10849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0805
국회의원 총선 D-56 ... 선거구 획정 아직도? 13 file 2016.02.17 이예린 10798
‘하기스 퓨어 물티슈’ 등 10개 제품, 메탄올 기준치 초과..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 13 file 2017.01.16 김해온 10782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어떤 영향이 있을까? 2017.02.24 김태욱 10777
울산 롯데백화점서 2월 첫 촛불집회열려 2 file 2017.02.05 서상겸 10750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724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0709
엑소 콘서트 티켓팅, 과한 열기로 사기 속출 19 file 2016.02.25 김민정 10681
지역 아동센터 지원, 이대로 괜찮을까? 9 file 2016.02.22 이하린 10612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597
2016년 제1기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촉식 및 오리엔테이션 1 file 2016.03.24 김지민 10584
안전을 위한 스크린도어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2 file 2016.02.22 장은지 10562
교육청의 과실? 언론사의 오보? 그 진실이 궁금하다. 2 file 2017.02.09 서경서 10552
테러, 우경화를 가속시키다 2 file 2016.03.24 조민성 10546
지구를 살리는 60분, 어스 아워 캠페인 1 file 2016.03.25 김영현 10539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538
2017 대선, 누가 대한민국을 이끌게 될까? 4 file 2017.02.06 김수연 10528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528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513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인명 피해까지 발생해 3 file 2017.02.06 이채린 10511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0500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0484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0479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477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470
'촛불 vs 태극기' 정월 대보름의 탄핵찬반집회 1 file 2017.02.13 김태헌 10426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407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후원시설 “나눔의 집” 탐방 1 file 2016.03.24 서소연 10398
특검의 히든카드 '국회청문회위증죄', 이젠 진실을 밝힐 때가 왔다 19 file 2017.01.15 김다인 10397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393
2016년 동북아시아를 뒤흔든 "THAAD(사드)" 12 file 2016.02.14 진형준 10366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351
선생이라 불렸던 者들 4 file 2017.01.20 김민우 10337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310
선화예고를 불안에 떨게 한 의문의 남자의 '성폭행 예고장'......결국 3일 오후 체포되다. 6 file 2017.02.06 박환희 102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