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by 11기이송이기자 posted May 22, 2019 Views 5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57465191_362896121014019_2526052112278032368_n(1).jpg
[이미지 제공=마리몬드,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대한민국의 시민이라면 ‘위안부’라는 단어를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이다.
‘위안부’라는 단어는 ‘위안을 주는 사람’이란 뜻으로, 일본군의 입장에서 사용되는 단어이며 그 의미를 미화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위안부’라는 단어가 아닌,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또는 범죄의 주체인 일본군을 명기하여 일본군 ’위안부’라고 표기하는 것을 지향하도록 하자.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인 1930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군에게 강제적으로 납치, 유괴되어 성행위를 강요받은 여성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라고 부른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은 대부분 조선인과 중국인을 포함하지만, 그 외의 몇몇 일본 제국이 점령하였던 국가 출신의 여성도 포함되었다. 피해자들은 일본군의 안전을 위해 성병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았고, 월경 또는 임신뿐 아닌 다른 질병에 걸리더라도 강간을 당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연행 당시 나이는 11세부터 27세였다. 일본의 패전 후, 일본군 성노예로 납치되었던 여성들은 폭격으로 사망하거나 현지에서 버려지기도 하였고 일본군에 살해당하기도 하였다.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건넨 사과의 날짜는 1992년 1월 29일이다.
당시 일본의 총리였던 미야자와 기이치가 참의원 연설에서 “우리는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겪은 사람들에게 마음속 깊은 사과와 반성을 한다”라고 발언했다. 그 후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을 비롯해 2007년 현 아베 총리까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수차례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이 사과 발언들은 피해자들이 원하는 진실된 사과와 일치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의 사과에서는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과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 여부와 전시 여성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 다시 말해, 일본 정부는 과거 일본군이 국제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는 ‘전쟁범죄’를 저지른 것을 인정하지 않는 셈이다.
과거 일본군이 일본군 성노예를 강제로 동원했다는 사실관계는 피해자의 중원과 연합국 문서 그리고 네덜란드 정부 조사 보고서 외에 다양한 증거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라며 이 사실을 아직까지 부인하고 있다.
현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를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8월 14일 천안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우리 주변의 다양한 사람들은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확한 사과를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시작되었다. 이 집회의 목적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이 문제에 대해 더 널리 알리는 것이다. 수요집회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이다. 이 집회는 매주 수요일 대한민국 주재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다. 수요집회는 정대협이 주최하고, 여성단체, 학생들 그 외에 다양한 단체들과 시민들이 기획하여 이끌고 있다.

2019년 아직까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진실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2일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향년 94세로 별세하셨다. 이로써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생존자는 현재 22명으로 줄었다. 지금도 사과를 기다리시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분들의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남아계신 피해자분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명시한 사과를 해야 한다.

하지만 사과를 받는 것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이 문제를 대하는 태도이다. 우리는 아직 사과를 받지 못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계속해서 기억해야 한다. 또한, ‘전쟁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역사적 과거를 잊지 않고 우리의 후대에게 지속해서 교육해야 한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이 문제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다른 문제들 속 피해자들도 정당하고 진실된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11기 이송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문유정기자 2019.05.21 22:44
    평소에 친구들과 얘기할 때 흔히 위안부라고 얘기를 했었는데, 그들을 이렇게 부르는 것 또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옳지 않은 표현임을 알게 되어 유익한 기사에요!! 앞으로 주의하며 이들을 언급해야할 경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가 옳은 표현 임을 알리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담은 사람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노력할게요!!
  • ?
    11기이송이기자 2019.05.22 07:41
    맞아요, 저도 리서치 전에는 위안부라는 단어가 올바른 단어인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기사를 쓰는 과정에서 더 많이 배우는거 같아요. 제 기사 읽어주시고 의견도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10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2979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059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1665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1477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211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112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902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1893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2610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087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497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2676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853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934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645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312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739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079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529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680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2132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903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1033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841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3042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046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227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023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444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433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106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905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387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716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839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95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89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857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653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955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1064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485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206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722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88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771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830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8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