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by 10기정민우기자 posted Mar 25, 2019 Views 19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월, 플래시 게임이 게임산업진흥 법에 의거하여 심사를 받지 못한 게임으로 삭제 조치를 하였다는 것이 이슈가 되었다. 비영리 목적으로 주전자닷컴 등 여러 사이트에 배포되어있던, 플래시 게임들이 게임물등급위원회에 심사를 받지 않은 비심사 게임으로 분류되어 삭제 조치가 일어난 것인데, 이에 대해서는 '원래 법상에 기재되어 있는 데로 시행된 것이며, 사실은 전부터 진행하여야 되었던 문제.'라는 의견과 '비영리 목적으로 만들어진 게임으로, 그저 어린아이들의 게임 제작에 흥미를 느껴 제작 및 유포한 것을 이제 와서 삭제를 한다는 것은 아니다.' 의견으로 주장이 갈렸고, 더불어 여러 게임 정보 유튜버들은 "플래시 게임들은 아직 미흡하고 다른 게임에 비해 저연령들의 게임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런 게임들 중에도 괜찮은 게임이 있기 마련이며, 위 플래시 게임들은 잠재성을 가진 시장이라 볼 수 있다."라고 말을 하였다. 


실제로, 위 사건 이후 여러 반발과 게임 전문 유튜버 등의 통칭 게이머(Gamer)들의 항의에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비영리 게임물에 대하여 등급 분류 면제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하였다. 다만, 이러한 사건의 여파로, 다시 한번 게임산업진흥 법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게임법)의 21조에 의거하여 필수적으로 게임물 심사 위원회에 게임물 등급을 신청하여야 하는데, 유튜버 김성회의 G식백과에서는 이를 이와 같이 비판하였다. "우리는 인터넷 소설. 팬픽. 일러스트. 만화 등등이, 사전 심의를 받는가? 심의료를 받는가? 그렇지 않다. 하지만 게임은 다르다. 게임법 21조와 32조에 의거하여 게임을 유료로 사전심의를 거쳐야 하는, 악법이 존재하기에 이를 바로 고쳐야 한다. 비영리에 경우에는 게임도 다른 콘텐츠와 더불어 사후관리를 하면 되는 것이다. 게임에 혜택을 달라는 게 아닌 차별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우리나라는 총기에 매우 엄격하지만, 총기 소지허가 신청 수수료 5천원 이하에 최대 10일이면, 심사가 끝나지만, 게임 심의 수수료는 최소 3만 원에 최소 1달 정도는 심의 기간으로 소요된다. 실제 우리나라의 양산형 게임이 아닌, 게임 품질 자체로 최고의 게임으로 꼽히는 스팀에서 판매되는 던그리드의 안태현 개발자는 던그리드의 심의 절차가 너무 복잡하였고, 기간도 한 달 정도 걸렸다고 하였다."라고 하며 게임 사전심의가 얼마나 열악한지를 총기 소지허가 신청에 비유하여 설명하였다. 


실제 게임법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게이머뿐만 아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로 있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은 김성회의 G식백과를 운영하고 있는 김성회 유튜버를 만나, 게임법에 대해 이렇게 말을 하였다. "게임법은 바다 이야기 사태를 배경으로 탄생한 법이기 때문에 태생적인 한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진흥의 탈을 쓴 규제 법입니다."라며 비판하였다. 


기사 자료 ( G식백과 ).png

[이미지 제공=김성회의 G식백과 유튜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맡음]


게임법도 법이며, 이 법을 만드는 것은 정치인이라고 하였다. 다만, 현 게이머들의 걱정은 게임을 아직도, 성인 도박 오락으로 유행하였던 바다 이야기와 비유하여 생각하는 정치인이 많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동섭 의원은 게임법을 비판하면서 더불어 현재 게임법이 고쳐지지 못하는 까닭은 게임이 해로운 것이라는 인식이 기성 정치인들의 인식에 뿌리 깊게 박혀있기 때문에 게임이 소외되고 있다고 말하였다. 


기사자료3.png

[이미지 제공=김성회의 G식백과 유튜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맡음]


한편으로, 유튜버 김성회 씨는 "게임법은 악법이며, 이를 고치기 위하여,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면담 기회와 함께, 26일 예정되어있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 후보에 인사청문회에서 이동섭 의원실의 추천으로 공동 서면질의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으며, 이를 가지고 게임법이라는 악법을 고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 전하였다. 더불어, "이번에는 혼자 하겠다는 게 아닌, 시청자와 함께, 게임법이라는 악법을 고치려고 노력할 것이라, 여러분의 많은 도움과 응원 부탁드리며, 서면질의와 조승래 의원과의 면담 기회를 빌어 여러분의 궁금한 내용을 댓글에 알려주길 바란다."라고 게이머들의 도움을 구하기도 하였다. 


게임도 하나의 문화로 우리의 삶에 자리를 잡고, 이제는 정치인들에게 공격을 받으며, 게임을 마약이나, 해로운 것으로 취급받지 않길 게이머들은 바라고 있다. 우리가 영화나 소설을 읽고, 만화카페에서 만화를 읽는 것이 문화라고 생각하면서 살아가고 있듯, 게이머들도 게임이 우리의 삶에서 문화 그 자체로 인정받고, 다른 콘텐츠와 차별하지 않길 바란다고 자신의 의견들을 말하기도 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10기 정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011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739
전 세계가 패닉! 코로나는 어디서 왔는가? file 2020.03.02 차예원 992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541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767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2895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100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1344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807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573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4188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1307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649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1156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1000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725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815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862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753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867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700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758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68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835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524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866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736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164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296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807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859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93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43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216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1014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772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883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711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825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914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2048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851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1068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998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213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950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1061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207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5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