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by 12기박은서기자 posted Feb 26, 2019 Views 22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011fd8e0f16caae5a46c8f5bb85bf1c.PN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박은서기자]


지난 2019년 1월 29일, 위안부 피해자이자 평화운동가인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김복동 할머니는 1926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났고 어린 나이인 15살에 일본군에게 속아 위안부로 끌려갔다. 많은 나라들을 돌아다니며 김 할머니는 위안부(일본군 성 노예)로 고통을 받았다.

김 할머니는 시간이 지나 진실을 세상 앞에 고하게 된다. 고 김복동 할머니는 1992년 제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회의에서 처음으로 위안부의 피해 사실을 밝혔고 그 이후 다른 할머니들의 증언이 이어지게 됐다. 대단한 용기를 냈고, 피해 사실 공언 후에는 보상을 받고 싶어 했다. 할머니의 '소망'이었다. 김 할머니가 생전에, 별세하기 전까지 원하던 보상은 그저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 "였다. 매일 같이 수요 집회에 참석해서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일본에게서 돌아온 것은 진심이 아니었다. 결국 할머니는 일본의 사과를 받지 못하게 되었다.


이제 김복동 할머니가 별세하고 남은 정부 등록 위안부 피해자는 총 23명. 김 할머니만큼 다른 할머니들도 고통이 큰 만큼 사과를 받고 싶다는 소망이 크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자들의 수가 줄어들고 있다. 그래도 일본의 대응은 계속해서 안일할 뿐이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나아지지 않는 상황과 일본의 태도에 힘이 빠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럴수록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한 번 생각해봐야 할 때인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잊어서는 안 된다. 기억해야 한다. 관심을 가지고 위안부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 일본이 계속해서 이해되지 않는 주장을 펼치더라도 진실은 항상 승리하는 법, 우리 모두가 피해자들의 옆에서 함께 해야 할 것이다. 이 작은 '소망'을 고통을 받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이뤄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훨훨 나비가 되어서 온 천지 세계로 다 돌아다니고 싶어" -김복동 할머니의 말씀 중에서-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박은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570
교사들의 유튜브 영상 1223개...불법은 아닐까? 2 file 2020.04.28 배선우 752
선거연령 하향 이후, 청소년들의 정치적 태도 변화는? file 2020.04.28 이승연 639
원격수업을 주제로 한국 - 아랍에미리트 원격회담...전 세계로 퍼지는 온라인개학 file 2020.04.27 정태민 661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501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501
지역구 득표율로 바라본 제21대 총선 결과 file 2020.04.27 위동건 1000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573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549
유행처럼 퍼지는 우울, 무기력....혹시 ‘코로나 블루’ 아니야? file 2020.04.27 정예진 916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572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115
전 세계가 감탄한 대응책 중 하나,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24 박아연 597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file 2020.04.23 김햇빛 649
일상 속의 과학기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속에? 2 file 2020.04.22 서수민 1167
마스크를 착용할 때 이것만은 알고 가자 2 file 2020.04.22 박지환 881
이게 선진국 일본의 코로나19 대처방식이라고? 2 file 2020.04.21 이예빈 1688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77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802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874
베트남에서 점점 심해지고 있는 코로나19 2 2020.04.14 김정원 82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62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99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3064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934
각 나라의 코로나19 대처법은? file 2020.04.09 이채영 3303
역대 최장 길이 '48.1cm' 비례대표 투표용지, 18년 만에 100% 수기 개표 9 file 2020.04.09 김대훈 2927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401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922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75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첫걸음, 4·15 총선 file 2020.04.08 박소명 872
유권자가 투표할 후보를 볼 때 더 중요한 것은 학교 정보인가? 경력 정보인가? file 2020.04.08 오주형 1336
개인투자자 급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4.06 이민기 873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2577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과연 '박사방'이 끝인가? file 2020.04.06 류현승 871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78
다시 도마 오른 소년법, 이번에는 바뀔까? file 2020.04.06 한규원 894
민식이법 시행, 달라지는 것은? file 2020.04.03 한규원 1147
초·중·고교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문제점은? 2 file 2020.04.02 유시온 1128
마스크 사재기를 잠재운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02 남유진 573
反 중국 넘어 反 아시아 감정, 코로나바이러스가 위협하는 또 다른 부작용 file 2020.04.02 차예원 830
전 세계 학교 상황은 어떨까? 1 file 2020.04.01 여승리 886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73
'독서실', '스터디카페' 코로나19 방역 거대 구멍 1 file 2020.03.31 박지훈 3827
'n번방' 들어가기만 해도 처벌받는 개정안 추진 중 1 file 2020.03.31 전아린 1347
코로나를 통한 사재기와 우리의 태도 file 2020.03.30 이수연 677
트럼프 "기생충 수상, 한국이 왜?" 1 file 2020.03.30 남정훈 549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150
투표하는 고3, 무엇이 필요한가?: 범람하는 가짜 뉴스의 인포데믹과 청소년 시민 교육의 필요성 file 2020.03.30 황누리 6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