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by 11기하예원기자 posted Feb 18, 2019 Views 28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주위의 지인들을 떠올려 차례대로 생각해보았을 때, 시작한 일은 끝장을 보고야 마는 이들이 종종 있을 것이다. 흔히 우리는 그들을 '완벽주의자'라고 부른다. 그리고 하나의 일을 끝내지 못하면 불안함을 호소하는 등 자칫 극성인 것처럼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우리가 완벽주의자 혹은 일명 걱정부자라고 불리우는 그들은 그저 '자이가르닉 효과'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을 수도 있다. 시작한 일은 끝을 봐야 마음이 편하다는 그들, 또 일을 끝내지 못해 걱정투성이인 그들과 자이가르닉 효과는 대체 무슨 관계가 있을까?


자이가르닉 효과(Zeigarnik Effect)란, 마치지 못한 일을 마음속에서 쉽게 지우지 못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런 이유로 미완성 효과라고 불리기도 한다. 자이가르닉 효과는 심리학자인 블루마 자이가르닉(Bluma Zeigarnik)이 음식을 주문받는 웨이터에게서 우연히 발견했다. 웨이터는 수많은 주문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손님들이 주문한 메뉴를 정확히 기억하고 있었다. 계산을 끝낸 후 자이가르닉은 웨이터에게 자신이 주문한 메뉴가 무엇이었는지 기억하느냐고 물었지만 웨이터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대답하였다. 이를 토대로 자이가르닉은 주문 처리 전, 즉 일을 완결하기 전에는 주문 내용을 기억하려 노력하지만, 주문이 끝나면 기억할 필요가 없어지기에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현상을 정의했다.


자이가르닉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참가자 164명을 A집단과 B집단으로 나누어서 실험을 진행하였다. 두 집단에게 모두 간단한 과제를 주었지만, A집단에게는 과제를 수행할 때 아무런 방해를 주지 않았고, B집단에게는 과제를 도중에 중단시키거나 다른 과제로 넘어가도록 했다. 과연 실험 결과는 어땠을까?

 자이가르닉 효과 최종 수정본.jpg

▲ 자이가르닉이 진행한 실험의 결과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하예원기자]


이렇듯 자이가르닉은 실험을 통해 완결되지 못한 일이 완결된 일보다 더욱 잘 기억되어짐을 입증해 보였다. 그리고 자이가르닉 효과는 꽤나 많은 현상을 뒷받침하게 된다. 대표적으로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것이 있다. 첫사랑이 완결되어 지속적인 인연으로 이어진다면 기억 속에만 묻어두지는 않는다. 다만 이어지지 못하고 그 시절의 향수와 함께 기억 속에 남는 것이 첫사랑이기에, 많은 이들이 잊지 못하는 것이다.

 

그 밖에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또는 PTS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가 해당된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란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사건·사고를 경험한 후 발생할 수 있는 정신 신체 증상들로 이루어진 증후군이다. 끔찍한 재난이나 심리적 외상을 겪은 사람은 큰 심리적 충격을 받는다. 따라서 그 사건에 대한 기억이 완결되지 않아 다시 그 일이 반복되어 일어나는 듯한 재경험을 하게 된다. 완결되지 않는 지난 기억에 의해 정신적 아픔을 겪는다는 면에서 일종의 자이가르닉 효과라고 말할 수 있다.

 

또한 드라마의 한 회가 아주 극적인 장면에서 끝나는 것 역시 자이가르닉 효과를 겨냥한 것이라 볼 수 있다. 미완결된 드라마를 완결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시청자에게 주입하여 다음 회차의 시청률을 유지·상승시키려는 의도이다.


자이가르닉 효과는 마케팅 업계가 가장 중시하는 효과 중 하나이다. 비슷한 기능·성질을 기본으로 두지만, 외관상의 차이를 두거나 혹은 그 반대로 하나의 시리즈를 만든다. 이때 시리즈를 구성하는 하나의 제품을 만들며 기능적으로 약간의 부족함을 두어 본사의 타 제품 구매를 유도한다. 이후 같은 시리즈의 제품들을 결합하거나 같이 쓸 때 나는 시너지를 확대하여 홍보한다. 이는 한 시리즈의 제품을 모두 구매해야지만 최종적으로 완결된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란 생각을 소비자에게 주입하려는 의도이다. 마케팅에서의 자이가르닉 효과는 디드로 효과(하나의 물건을 구입한 후 그 물건과 어울리는 다른 제품들을 계속 구매하는 현상)와도 큰 관련이 있다.


여기서 자이가르닉과 웨이터의 이야기를 읽고 한 가지 의문을 가질 수 있다. '단순히 그 웨이터의 기억력이 좋은 편이었다면?'이 바로 그것이다. 충분히 가질 수 있는 의문이다. 하지만 자이가르닉과 웨이터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유념해야 할 것은 자이가르닉 효과가 개인의 능력과 특성보다는 웨이터라는 직업 자체의 특성에 더 깊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이 오가는 레스토랑의 웨이터로 일한다면, 다양한 주문을 빠르게 기억하고 즉각적으로 대처해야 하기 때문에 기억력 향상은 자연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어디에서 일하든 상관없이 웨이터라는 직업 자체에는 항상 손님의 주문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그대로 이행하며, 주문에 따른 값을 지불했는지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는 특성이 있다. 자이가르닉 효과는 바로 이 특성에 더 깊은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인간에게는 해결되지 못한 문제에 대하여 무의식중에도 끊임없이 생각을 하며 매듭을 지으려는 기질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성공보다는 실패를 더 오래 기억하고, 성취된 사랑이나 대인관계보다는 실패한 관계나 첫사랑을 더 오래, 또는 자주 기억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복잡한 사건들의 발생과 인지적 과부하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현시대에서, 사람들은 빨리 결과를 확인하고 머릿속에서 비워내기 바쁘다. 항시 필요한 정보가 아니라면 어떤 것이든 빠르게 비워내는 것이 좋다는 인식이 현시대의 자이가르닉 효과를 만들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그리고 당부할 말이 있다면, 완결에 집착하여 자이가르닉 효과에 시달리는 일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미완결이 완결이 되어가는 과정도 중요하며, 미완결의 미학도 중요하기에 각각을 존중해야 함을 잊지 말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하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조원준기자 2019.02.16 21:39
    자이가르닉 효과에 대해서 더 잘 알게 되었던것 같습니다. 첫 기사 쓰신다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 ?
    11기하예원기자 2019.02.16 23:22
    열심히 읽어주신 것 같아 보람차네요 : ) 그리고 첫 기사는 아니었습니다만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680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535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761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2865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084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1333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794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561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4182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1295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637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1145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990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718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807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824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749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858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691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750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63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821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515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863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731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155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292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98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850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89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428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203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1006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764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874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690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812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906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2042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844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1066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992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211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933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1052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192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526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2114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6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