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by 10기이남규기자 posted Feb 08, 2019 Views 19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한민국에서 지방선거를 실시하고 24년(1995년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기준)이 지난 지금 국회의원 못지않게 지방의회 의원들도 다양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가장 최근에 벌어졌던 일로는 2019년 1월 초에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번 지방의회 제도 정비 혹은 지방의원들의 국외연수 금지에 대한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예천군민들은 이번 예천군의회 의원의 폭행 사건을 통하여 선거에서 지역일꾼을 잘못 뽑으면 어떻게 되는지 뼈저리게 느끼고, 예천군농민회를 비롯한 범군민 대책위원회는 예천군의회의 모든 군의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군의원 전원사퇴는 이루어지지 않고 2019년 2월 1일 예천군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폭행 당사자인 박종철 군의원 제명, 권도식 군의원 제명으로 의원직을 상실하였으며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은 당초 제명 예정이었으나 의회 출석 30일 정지 처분이 결정되었다.


지방의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이뿐만이 아니다. 성폭행, 갑질, 업무추진비 횡령 등 다양하며 지방의원들은 자율적인 의정 활동비 책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연봉을 계속해서 인상하는 곳도 있는가 하면, 국회의원 배지는 은으로 만든 도금 배지로 가격은 3만 5천 원인 반면 50만 원에 달하는 순금배지를 달고 다니는 지방의회 의원들도 있다.


의회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남규기자]


또한, 지방의원들은 선거에서 정당의 공천을 받으려면 지역구 국회의원의 눈치를 보기 바쁘다. 이렇다 보니 지역주민의 일꾼이 아닌 지역 국회의원의 일꾼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지금까지 지방의회 의원들이 행해오는 실태를 보면 지역주민은 물론 국민들까지도 정말 우리의 세금을 들여가면서까지 저런 사람들이 필요한가 하는 의문까지 품게 할 정도로 심각하다. 


지금의 지방의회는 지역을 위해 일하는 일꾼이 아닌 개인의 사리사욕을 챙기기 바쁜 자리로 전락해 버렸다. 이제는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법의 개선과 관련 법령을 마련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0기 이남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252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945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747
전 세계가 패닉! 코로나는 어디서 왔는가? file 2020.03.02 차예원 1000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549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775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2920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111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1350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818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580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4195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1315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654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1166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1003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728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817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869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757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878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703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764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69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847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528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869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739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167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302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815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862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99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441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220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1018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780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889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721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831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922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2059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857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1077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1003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2159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960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1063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2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