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by 14기임효주기자 posted Jan 11, 2019 Views 22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인류의 역사는 그들이 피운 문명이라는 꽃과 함께한다. 문명의 발전과 함께 기술과 생산성 모두 과거에는 감히 상상조차 어려웠던 경지에 도달했고, 물질적인 욕구의 충족은 그 어느 때보다 용이하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활용하는 컴퓨터, 핸드폰 등 여러 전자기기 등이 그 증거들이다. 

KakaoTalk_20190107_1342442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임효주기자]


하지만 이러한 문명의 발전을 인류의 행복으로 귀결시킬 수 있을지의 문제는 그리 간단하지만은 않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쾌락과 물질을 행복으로 착각하지 말라’라는 말을 남겼다. 그가 말했듯, 인류가 이룬 눈부신 문명의 발자취를 손쉽게 행복으로 환산시키는 오류를 범해선 안 된다.  

생산성과 편의성이 인류에게 여러 혜택을 가져다준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인류의 오랜 숙원이었던 빈곤, 질병, 자연재해 등 모두 기술의 발전으로 일정 수준 해결할 수 있었다. 보다 안락하고 편리한 삶을 살게 된 것은 사실이나, 동시에 경쟁과 효율이 중요시되는 사회 풍조가 만들어졌고, 이는 문명의 발전의 그림자를 낳았다. 경쟁이 심화됨과 함께 빈부격차는 심화되었고, 물질만능주의의 심화는 인간성 상실이라는 결과를 초래했다. 브라질에서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19년을 꼬박 일해야 인류 상위 0.1%가 한 달 동안 버는 양을 벌 수 있다. 또한 임직원 명의로 생명보험에 가입하여 직원 사망 시 생명보험금을 받아가는 회사들도 있다. 이러한 예시들은 빈부격차와 물질만능주의의 씁쓸한 현실을 보여준다. 아무리 문명이 발전했다고 하여도 이런 사회에서 우리는 인류가 행복하다고 자신할 수 있을까? 

만약 문명의 발전과 인류의 행복이 비례한다고 가정할 시, 낙후된 지역들의 사람보다 문명이 발전된 지역들의 사람이 더 행복을 느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매년 유엔에서 발표하는 나라별 행복지수, 그리고 부유한 국가들에서 상대적 빈곤감에 박탈감을 느끼는 사람들은 이 비례 관계를 부정한다. 하지만 문명의 발전이 꼭 우리에게 불행을 가져다주었다고 말할 수는 없다. 이전에는 불가항력으로 여겨진 자연재해 혹은 불치병들이 치료되고, 지구 반대편과 소통할 수 있으며 그 어떤 때보다 안락한 삶을 살고 있다고 평할 수도 있다. 하지만 빛에 그림자가 존재하듯, 마냥 행복을 가져다 주었다고 하기에는 물질 만능주의, 인간 소외, 환경 오염 등 여러 폐해가 존재한다. 문명의 발전의 빛과 어둠을 염두에 두고 인류가 행복에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가 아닐까 싶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임효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신영운기자 2019.01.20 20:45
    평소에 관심있게 고민한 문제였는데 이렇게 기사로 써주시니 좋네요
  • ?
    10기임현애기자 2019.02.16 01:05
    이제는 다양한 부분에서 소외된 많은 사람들조차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들 또한 발전되었으면 좋겠어요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영향과 그 이면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는데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138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440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312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457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282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2848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682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405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731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36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5484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1288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1195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298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1199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227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216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191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164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897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291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534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182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954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338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3594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97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723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2759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142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375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2443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1253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4563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331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264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2543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2438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2411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2235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2382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1412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2496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2465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1494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3190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4202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3184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18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