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by 8기권나영기자 posted Jan 08, 2019 Views 15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2019 기해년 신년회가 열렸다. 


 여러 기업의 인사들의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가 이어졌다. 

2019년 신년사의 중심은 경제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경제 강국으로서 급속도로 성장했음을 강조하면서 한편으로는 매년 경제성장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를 해결하고 모두가 잘사는 함께 발전하는 경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핵심 키워드는 고객, 성장 그리고 글로벌이었다. 특히 경제 혁신 성장을 위한 예산을 적극 투입하고, 기본 생활 지원을 넓힐 것을 약속했다. 또한 우리 경제가 한걸음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업과 노동자, 지자체, 정부의 대화와 타협이 필요하다 점을 밝혔다. 


Screenshot_20190107-144840_PowerPoint.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권나영기자]


 2019년이 '함께 잘 사는 사회로 가는 첫해'라고 밝힌 문 대통령의 올해 경제 방향은 혁신이었다. 우리 민족의 창의성을 내세우며 신년사를 낭독하는 내내 혁신의 중요성을 계속해서 언급하였다. 산업 전 분야의 혁신이 필요하며 방식도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의 끝머리에서 주변 국가와 함께 '평화와 공동의 번영체'를 만들어나갈 것을 다짐하며 국민께 힘이 되는 정부가 되겠다고 선언한 뒤 신년사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교육계에서는 지난해 신년사와 비교해봤을 때 이번 신년사에서는 교육 정책에 대한 언급이 없어 다소 아쉽다는 평가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8기 권나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878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80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18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2113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02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29
‘하기스 퓨어 물티슈’ 등 10개 제품, 메탄올 기준치 초과..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 13 file 2017.01.16 김해온 12028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020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1964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어떤 영향이 있을까? 2017.02.24 김태욱 11951
등교시 단정한 교복.. 저희에겐 너무 답답해요 4 file 2016.03.24 박나영 11930
2016년,고1 고2의 마지막 전국모의고사 D-1 1 file 2016.11.22 최서영 11904
미디어의 중심에 선 청소년, 위태로운 언어문화 2014.07.27 김지수 11894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884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1848
울산 롯데백화점서 2월 첫 촛불집회열려 2 file 2017.02.05 서상겸 11847
국회의원 총선 D-56 ... 선거구 획정 아직도? 13 file 2016.02.17 이예린 11824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인명 피해까지 발생해 3 file 2017.02.06 이채린 11814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0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1779
언어는 칼보다 강하다 2014.07.27 박사랑 11768
시민의 손으로 세워진 소녀상이 설치되기까지 18 file 2016.02.14 3기신수빈기자 11766
'촛불 vs 태극기' 정월 대보름의 탄핵찬반집회 1 file 2017.02.13 김태헌 11760
지구를 살리는 60분, 어스 아워 캠페인 1 file 2016.03.25 김영현 11746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21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1718
엑소 콘서트 티켓팅, 과한 열기로 사기 속출 19 file 2016.02.25 김민정 11712
심각한 간접흡연의 피해들 2014.07.27 정진우 11694
가좌역 유치가 절실한 저희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2 file 2016.03.24 정향민 11661
교육청의 과실? 언론사의 오보? 그 진실이 궁금하다. 2 file 2017.02.09 서경서 11642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11586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1545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43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19
편의점 이제는 서비스 공간으로 6 file 2016.03.26 김준석 11465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1429
2017 대선, 누가 대한민국을 이끌게 될까? 4 file 2017.02.06 김수연 11419
실질적 사형 폐지국 대한민국, 아직도 뜨거운 사형제도 폐지 찬반 논란 1 file 2017.09.11 김혜민 11392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1358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1356
지역 아동센터 지원, 이대로 괜찮을까? 9 file 2016.02.22 이하린 11341
안전을 위한 스크린도어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2 file 2016.02.22 장은지 11318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281
선화예고를 불안에 떨게 한 의문의 남자의 '성폭행 예고장'......결국 3일 오후 체포되다. 6 file 2017.02.06 박환희 11275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1267
테러, 우경화를 가속시키다 2 file 2016.03.24 조민성 11262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 4 2017.03.14 추연종 11238
2016년 제1기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촉식 및 오리엔테이션 1 file 2016.03.24 김지민 11218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후원시설 “나눔의 집” 탐방 1 file 2016.03.24 서소연 112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