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by 9기박현빈기자 posted Jan 03, 2019 Views 20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2월 18일 오후 1시 12강릉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집단으로 숨지거나 의식불명인 상태로 발견되었다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무려 3명이 숨졌고, 7명은 의식불명인 상태였다. 10명의 남학생들은 모두 수능이 끝난 고수험생이었고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부모의 동의를 받고 간 것이었다일부 누리꾼들은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은 것이 잘못되었다.', '학생들끼리 여행을 보낼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등의 의견을 꺼냈다. 또한 다른 누리꾼들은 시험이 끝난 후 학생들을 방치한 교육부에서 문제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과연 고3 수험생들의 여행을 허락한 보호자가 잘못한 것일까? 그리고 교육부는 학생들이 위험에 노출되도록 학생들을 '방치'한 것인가? 이에 대해 사람들의 의견을 알기 위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고3여행 설문.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현빈기자]


적은 인원이 참여한 설문이지만 무려 91%가 고3끼리의 여행이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은 고3이라는 나이가 밖으로 돌아다니기에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고, 학생들의 보호자 또한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육부에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은 절대 틀린 말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 가스 사고와 같이 '사고'일 수밖에 없었던 일을 교육부에 책임을 떠맡긴다면 억울한 이가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학교에서 체험학습과 같이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활동으로 학생들을 학교 안에 모아둘 순 있을 것이다. 다수의 학생들은 그러한 활동을 지루하게 여기고 그렇기에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하는 것이다. 애시당초 가스 사고의 책임은 학생들이 묵었던 펜션의 가스 점검을 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 맞다. 다른 이의 책임이 아닌 이 관계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장 학생들에 대한 안타까움에 누군가에게 책임을 덮어씌우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해야 한다. 부디 다른 이의 안전을 소홀히 여기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사고 피해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박현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26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769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643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697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27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718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442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821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684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077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208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55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802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44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328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153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944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722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818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551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778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834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935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791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1010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942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76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801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1012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099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457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891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581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838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2320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270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132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122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656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899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27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12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354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687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532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2881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614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329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6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