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by 9기박현빈기자 posted Jan 03, 2019 Views 11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2월 18일 오후 1시 12강릉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집단으로 숨지거나 의식불명인 상태로 발견되었다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무려 3명이 숨졌고, 7명은 의식불명인 상태였다. 10명의 남학생들은 모두 수능이 끝난 고수험생이었고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부모의 동의를 받고 간 것이었다일부 누리꾼들은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은 것이 잘못되었다.', '학생들끼리 여행을 보낼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등의 의견을 꺼냈다. 또한 다른 누리꾼들은 시험이 끝난 후 학생들을 방치한 교육부에서 문제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과연 고3 수험생들의 여행을 허락한 보호자가 잘못한 것일까? 그리고 교육부는 학생들이 위험에 노출되도록 학생들을 '방치'한 것인가? 이에 대해 사람들의 의견을 알기 위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고3여행 설문.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현빈기자]


적은 인원이 참여한 설문이지만 무려 91%가 고3끼리의 여행이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은 고3이라는 나이가 밖으로 돌아다니기에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고, 학생들의 보호자 또한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육부에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은 절대 틀린 말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 가스 사고와 같이 '사고'일 수밖에 없었던 일을 교육부에 책임을 떠맡긴다면 억울한 이가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학교에서 체험학습과 같이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활동으로 학생들을 학교 안에 모아둘 순 있을 것이다. 다수의 학생들은 그러한 활동을 지루하게 여기고 그렇기에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하는 것이다. 애시당초 가스 사고의 책임은 학생들이 묵었던 펜션의 가스 점검을 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 맞다. 다른 이의 책임이 아닌 이 관계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장 학생들에 대한 안타까움에 누군가에게 책임을 덮어씌우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해야 한다. 부디 다른 이의 안전을 소홀히 여기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사고 피해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박현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425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2667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808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754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473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090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247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567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132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125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129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287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972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823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828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435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053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080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239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090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882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99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180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178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122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738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358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555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869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073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361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024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619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733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343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214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077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620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321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042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308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3398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306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739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3328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1106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89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20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2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