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by 8기권오현기자 posted Jan 02, 2019 Views 22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예멘에서는 내전으로 인해 2017년까지 28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올해 4월 이후의 예멘 난민 신청자 중 최종 2명이 인정되었고, 412명은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았으며 단순 불인정 56, 직권 종료 14명으로 결정되었다. 인도적 체류자란 난민에는 해당되지 않지만 자신의 국가로 돌아가면 고문 등의 비인도적인 처우나 처벌, 또는 그 밖의 상황으로 인하여 생명이나 신체의 자유 등을 현저히 침해당할 수 있다고 인정할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있는 사람으로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체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이다. 따라서 이들의 삶이 완전히 보장된 것도 아니다. 심지어 우리나라에 신청한 난민 수는 적으며, 현재의 난민 이외에도 더 늘어나고 있다. 이런 심각한 상황을 직면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


우리나라는 북한과 휴전관계이지만, 경제적이거나 정치적으로 예멘보다는 안전한 상태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먹고살기 바쁘다며 다짜고짜 난민 수용 반대를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까지 다른 나라로부터 도움을 받아오며 성장하였다. 이처럼 우리도 인도주의적인 관점에서 예멘 사람들을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난민 수용을 통해 국가적으로 우리나라의 지위와 신뢰성이 향상될 수 있으며 노동력이 늘어나 경제적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 당장에 절실한 사람은 예멘 난민이다. 갈 곳 없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사람들이다. 절대 그들의 인권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적어도 그들의 사연과 난민 신청한 이유는 들어주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싶다.

 

그들의 실태를 알고 난 후에는 인식이 바뀔지도 모른다. 예멘 사람들의 70%가 민간인이며 그들은 무방비 상태로 전쟁에 놓여있다. 언제 날아올지 모르는 총알을 두려워하며 떨고 있다. 그런 사람들 중 살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외국으로 도망치는 사람이 약 28만 명이라고 한다. 24년간 한국에 난민 신청한 예멘인은 불과 천 명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우리는 난민 인정 비율이 전 세계의 1%조차 안 된다. 그런데도 우리는 굳이 반대만 해야 되는 것일까? 정부에서 내놓는 효율적이고 정확한 심사 제도를 통해 난민을 받아들이면 된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난민 수용을 찬성하는 여론도 지금 당장 수용하자는 뜻이 아니다. 정부는 현재 인도적 체류라는 간단한 테스트를 시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를 통해 난민들의 행동을 파악하고 정식으로 수용 가능한지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우리나라 사람들의 안전을 우선으로 하기 위해 기다리는 것은 당연하다.

 

난민들은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그로 인해 젊은 층의 수가 줄어들고 있으며 노동력이 부족하여 경제력 유지가 힘들어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노동력을 난민들이 채울 수 있을 것이며 난민들의 능력을 필요로 하는 일자리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실업자가 다수인 지금 무슨 난민을 수용하나'라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 모두가 좋은 일자리만을 찾고 있다. 그렇다고 난민을 힘든 일자리로 보내자는 것은 아니다. 그들이 사회에 노동력을 최대로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f.png  

[이미지 제공=시사저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예를 들어보자면, 말레이시아에서도 예멘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를 많이 고용하여 세금을 걷어 보다 더 많고 좋은 복지를 형성한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가능한 부분이다. 인구수 불균형뿐 아니라, 복지, 경제, 발전 등 여러 분야에서 도움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가 초고령화 사회인 일본으로 넘어가 능력을 펼치듯이 난민을 수용하여 서로 이득을 볼 수 있다. 


이렇게 효율적이고 이득이 되는 난민 수용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말하자면, 먼저 강력한 신원 검증이 필요하다. 무조건 그래야 할뿐더러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신뢰성을 주고 지지를 얻기 위함이기도 하다. 난민 제도를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으므로, 난민 정책에 대한 조건을 어길시 사회 시스템 사용을 제재하거나 강제 추방과 같은 여러 방법이 존재한다. 심사 기간이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철저하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받아드려야 하는 부분이다. 인도적 체류 허가를 통해 인정된 난민에게는 우리나라 법질서와 사회통합 교육을 의무화하고 멘토링 시스템을 통해 정착 지원과 관리를 하면 된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난민을 도울 수 있다. 정책이나 제도는 물론 국민들의 의견을 적극 받아들여 만들고 시행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인식 변화가 우선인 것 같다. 자신이 위험해질 수 있다고, 외국의 일부 사례만 보고 함부로 판단하고, 심증으로만 그들을 절대 비하해서는 안 된다. 앞서 말했듯이 그들에 대한 정보를 얻어 여러 방면에서 판단하여 조금은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난민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자 인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권오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52
    학교같은 큰 시설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교육과 프로그램들을 만든다면 영향력이 큰만큼 청소년들이 스스로 질문을 던져보고 토론하고 의견도 나누어 이런 사회문데에 관심을 가졌으면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391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147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925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968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504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768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166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307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204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573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324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2508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396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203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461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335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475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1297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2880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692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430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744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38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5545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1302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1208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320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1209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1241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233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1201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1180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914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130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575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204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974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369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362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98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743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2779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3174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398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2461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1262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4587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34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2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