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by 9기김민우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16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2월 15일 말레이시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스즈키컵에서 우승하였다. 스즈키컵이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컵 대회로,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정상에 오르게 되었다. 베트남이 최근 동남아시아의 강호가 된 건 박항서 감독의 공이 크다. 박항서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코치를 한 경험이 있으며, 2017년 가을 베트남의 감독이 되었다. 박항서 감독은 취임 후 인터뷰에서 "FIFA 랭킹 130위인 베트남을 100위까지 올려보겠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그는 2018 AFC U-23 챔피언십 대회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최초로 아시안게임 4강에 올라가며 베트남을 FIFA 랭킹 100위에 올렸다.


KakaoTalk_20181219_2208027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현재 하노이는 베트남의 우승으로 인해 광란에 빠졌다. 마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달성 후 우리나라의 모습과 흡사할 정도이다. 거리엔 부부젤라가 울리며 환호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태극기를 흔드는 베트남 사람도 있는데, 이는 박항서 감독을 찬양하는 의미이다. 박항서 감독의 국위선양으로 인해 베트남에서 대한민국의 이미지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KakaoTalk_20181219_2208059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박 감독은 선수들, 팬들에게 온화하고 겸손한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그는 말레이시아와의 결승 1차전 비행기를 타고 가던 중 자신만 비즈니스석을 받고 선수들은 낮은 등급의 좌석에 앉게 되었는데, 부상당한 선수에게 비즈니스석을 양보하고 자신은 안 좋은 자리에 탄 미담이 있다. 하지만 그는 인터뷰에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겸손하게 대답하였다. 그의 이러한 태도에 베트남 국민들이 반한 것이다.


한편 박항서호의 새 도전인 2019 아시안컵은 1월 5일에 시작된다. 이란, 이라크, 예멘 등 강팀이 많은 D조에 속한 베트남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051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687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624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703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435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817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682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1071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1204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49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802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738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2321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149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938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719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814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538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772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828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930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789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1006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940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75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79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1004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2093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441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863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576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826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2308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269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2113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3117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651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896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1269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06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2353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684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1520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2858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1589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1321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1595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1448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17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