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by 9기김민우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9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2월 15일 말레이시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스즈키컵에서 우승하였다. 스즈키컵이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컵 대회로,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정상에 오르게 되었다. 베트남이 최근 동남아시아의 강호가 된 건 박항서 감독의 공이 크다. 박항서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코치를 한 경험이 있으며, 2017년 가을 베트남의 감독이 되었다. 박항서 감독은 취임 후 인터뷰에서 "FIFA 랭킹 130위인 베트남을 100위까지 올려보겠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그는 2018 AFC U-23 챔피언십 대회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최초로 아시안게임 4강에 올라가며 베트남을 FIFA 랭킹 100위에 올렸다.


KakaoTalk_20181219_2208027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현재 하노이는 베트남의 우승으로 인해 광란에 빠졌다. 마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달성 후 우리나라의 모습과 흡사할 정도이다. 거리엔 부부젤라가 울리며 환호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태극기를 흔드는 베트남 사람도 있는데, 이는 박항서 감독을 찬양하는 의미이다. 박항서 감독의 국위선양으로 인해 베트남에서 대한민국의 이미지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KakaoTalk_20181219_2208059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박 감독은 선수들, 팬들에게 온화하고 겸손한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그는 말레이시아와의 결승 1차전 비행기를 타고 가던 중 자신만 비즈니스석을 받고 선수들은 낮은 등급의 좌석에 앉게 되었는데, 부상당한 선수에게 비즈니스석을 양보하고 자신은 안 좋은 자리에 탄 미담이 있다. 하지만 그는 인터뷰에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겸손하게 대답하였다. 그의 이러한 태도에 베트남 국민들이 반한 것이다.


한편 박항서호의 새 도전인 2019 아시안컵은 1월 5일에 시작된다. 이란, 이라크, 예멘 등 강팀이 많은 D조에 속한 베트남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187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040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141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504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082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066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071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205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935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793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790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382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991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001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196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073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852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72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138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149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093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704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245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53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798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047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302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989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531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605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297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132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1988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578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286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022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259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3300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271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713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3213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962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74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11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228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905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288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709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8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