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by 8기김어진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10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3bea52f68b1276625ba4ba9b0e04ab5.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어진기자]


  최근 들어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를 찾으려는 인권운동이 늘고, 이에 따라 인권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긍정적인 현상임은 틀림없다. 그렇다면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되찾기 위한 운동은 그 당사자인 사회적 약자만이 참여할 수 있는 것일까?


  흑인 인권운동가이자 종교 지도자였던 말콤 엑스는 한 백인 여성이 '저와 같은 백인이 당신의 활동을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요?'라고 묻자 'Nothing.', '없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렇게 말콤처럼 어떤 사회운동가들은 당사자의 권리를 찾는 일에 상대적으로 강자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 개입하거나 주도하여 운동을 펼쳐나가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원점으로 돌아가는 일이라고 이야기한다. 즉, 당사자가 직접 얻어내지 못한 권리는 진정한 권리가 아니라는 뜻이다. 그러나 또 다른 편에서는 연대야말로 인권운동을 비롯한 모든 사회운동의 핵심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여기서 말하는 연대는 약자끼리의 통합과 공감을 넘어선 사회 전체의 통합과 공감을 뜻한다. 연대를 통해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수 있고, 결국에는 모두 힘을 합쳐 사회문제와 구조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연대의 중요성과 당사자의 힘으로 얻어낸 권리의 가치 간의 딜레마는 쉽게 해소될 수 없는 문제임은 틀림없다. 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페미니즘 운동에서도 쉽게 사례를 엿볼 수 있다. 일부 운동가들은 남성의 연대와 참여를 통한 여성의 인권 신장은 의미 없는 일이며, 남성은 현재 진행되는 그 어떠한 페미니즘 운동에 개입할 자격이 없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그와 반대로 사회적으로 강자의 위치에 놓인 남성들의 깨어있는 의식과 능동적인 인권 운동 참여가 더욱 여성 인권 신장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보고 운동을 진행하는 경우도 다수 있어 이 두 운동권 간의 갈등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답이 없는 딜레마 속에서 우리는 각자, 혹은 함께 수많은 고민을 거듭하고 직접 행동하여 결과적으로 다양한 사회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구조적 폭력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능동적으로 찾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김어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35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2645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794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743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463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085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224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558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113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107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115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254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968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816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822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419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034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056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229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084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870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89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169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166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116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732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314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544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850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067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352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011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591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691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339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199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047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608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313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038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297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3371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298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732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3296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985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85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16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2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