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by 9기김태은기자 posted Dec 24, 2018 Views 25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태양계 탐사선 보이저 2호가 태양계를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고 18(현지시각) 발표했다. NASA"보이저 2호가 현재 태양권 계면을 벗어났다"고 밝혔다. 인류가 만든 물체가 태양권을 벗어난 것은 2012년 보이저 1호 이후 두 번째다.

NASA는 보이저 2호가 지난 1977820일 발사된 이후 41년에 걸쳐 지구에서 110억 마일(180km) 떨어진 곳을 지나고 있으며, 계속 자료 수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1977년 나란히 발사된 보이저 1호와 2호는 원래 목성과 토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 수명도 5년으로 설계되었다. 하지만 목성과 토성에 대한 탐사를 마친 뒤에도 비행을 이어갔으며, 태양계의 바깥쪽에 위치한 천왕성과 해왕성까지 항해를 이어간 데 이어 이번에 성간우주에 도달하게 됐다.

 

탐사선이 태양권에 있는 동안에는 태양에서 흘려보낸 플라스마에 휩싸여 있었다. 플라즈마 측정 장비는 플라즈마의 전류를 측정해 태양풍을 측정한다. 지난달 5일 태양풍 입자의 속도가 급격히 떨어진 것이 관측됐고, 그 이후에는 탐사선 주변에서 태양풍이 측정되지 않고 있다.

 

보이저 2호가 태양권 계면을 벗어난 것은 맞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태양계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은 아니다. 오르트 구름(Oort cloud)까지 태양계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오르트 구름은 태양의 중력에 영향을 받는 소규모 천체로 구성된 지역을 말한다. NASA"오르트 구름을 벗어나는 데 최대 3만 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보이저 프로젝트 책임자인 수전 도드 NASA 제트추진연구소 디렉터는 "보이저 2호가 2027년까지 가동되는 것을 보고 싶다. 탐사선을 50년 동안 가동한다는 것은 극히 흥미로운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목 없음.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태은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김태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196
선거연령 하향 이후, 청소년들의 정치적 태도 변화는? file 2020.04.28 이승연 635
원격수업을 주제로 한국 - 아랍에미리트 원격회담...전 세계로 퍼지는 온라인개학 file 2020.04.27 정태민 655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475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494
지역구 득표율로 바라본 제21대 총선 결과 file 2020.04.27 위동건 991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563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544
유행처럼 퍼지는 우울, 무기력....혹시 ‘코로나 블루’ 아니야? file 2020.04.27 정예진 910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568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107
전 세계가 감탄한 대응책 중 하나,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24 박아연 592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file 2020.04.23 김햇빛 641
일상 속의 과학기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속에? 2 file 2020.04.22 서수민 1160
마스크를 착용할 때 이것만은 알고 가자 2 file 2020.04.22 박지환 875
이게 선진국 일본의 코로나19 대처방식이라고? 2 file 2020.04.21 이예빈 1676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71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793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867
베트남에서 점점 심해지고 있는 코로나19 2 2020.04.14 김정원 812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58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90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3046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926
각 나라의 코로나19 대처법은? file 2020.04.09 이채영 3284
역대 최장 길이 '48.1cm' 비례대표 투표용지, 18년 만에 100% 수기 개표 9 file 2020.04.09 김대훈 2908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387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915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72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첫걸음, 4·15 총선 file 2020.04.08 박소명 870
유권자가 투표할 후보를 볼 때 더 중요한 것은 학교 정보인가? 경력 정보인가? file 2020.04.08 오주형 1327
개인투자자 급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4.06 이민기 872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2564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과연 '박사방'이 끝인가? file 2020.04.06 류현승 862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70
다시 도마 오른 소년법, 이번에는 바뀔까? file 2020.04.06 한규원 879
민식이법 시행, 달라지는 것은? file 2020.04.03 한규원 1138
초·중·고교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문제점은? 2 file 2020.04.02 유시온 1125
마스크 사재기를 잠재운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02 남유진 570
反 중국 넘어 反 아시아 감정, 코로나바이러스가 위협하는 또 다른 부작용 file 2020.04.02 차예원 822
전 세계 학교 상황은 어떨까? 1 file 2020.04.01 여승리 880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62
'독서실', '스터디카페' 코로나19 방역 거대 구멍 1 file 2020.03.31 박지훈 3797
'n번방' 들어가기만 해도 처벌받는 개정안 추진 중 1 file 2020.03.31 전아린 1327
코로나를 통한 사재기와 우리의 태도 file 2020.03.30 이수연 676
트럼프 "기생충 수상, 한국이 왜?" 1 file 2020.03.30 남정훈 545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131
투표하는 고3, 무엇이 필요한가?: 범람하는 가짜 뉴스의 인포데믹과 청소년 시민 교육의 필요성 file 2020.03.30 황누리 628
장·차관 세비 30%반납에 이어 국회도 반납 릴레이 1 file 2020.03.30 김다인 4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