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떨어지면 죽는 거라던 중국 로켓은 어디로 갔나

by 유예원대학생기자 posted Jul 27, 2021 Views 78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주.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유예원 대학생기자]


지난 4월 29일, 중국이 쏘아올린 '창청 5호B' 로켓의 잔해가 지구에 다시 떨어져 수많은 인류를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5월 초 각지 언론에서 빗발쳤다. 로켓의 잔해는 통제에서 벗어나 빠른 속도로 지구에 진입하고 있으며 이것이 어디에 떨어질지는 미지수라는 것이 당시 전문가들의 입장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 어느 곳에서도 중국의 로켓 때문에 집단 사망이 있었다는 보도는 나오지 않았다. 이에 BBC는 중국의 로켓 잔해가 인도양에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위험상황은 종결됐으나, 이와 관련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중국의 글로벌 타임스는 로켓 잔해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이유가 정확히 예측된 곳으로 로켓 잔해가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서 논란이 되는 점은 당시의 중국 우주 당국이 로켓 잔해가 지중해에 진입할 것이라고 발표함과 동시에 자신들이 로켓 설계 과정부터 인류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설정해놨다고 주장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중국의 예측과는 달리 실제로 로켓의 잔해가 몰디브 서쪽, 인도양에 떨어졌다는 결과적 사실은 중국의 주장이 일부 거짓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창청 5호B'의 잔해는 중국 우주 정거장의 최초 모듈인 '톈허'를 우주로 쏘아올린 거대한 로켓의 일부였다. 운이 좋았다고 설명할 수 있을 만큼, 여러 논란과 위험 속에서도 중국의 우주 정거장은 성공궤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 6월 중국 우주인 3명은 성공적으로 톈허 모듈에 도킹했고, 3개월간 체류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4년 이후 국제우주정거장 International Space Station)이 종료될 예정으로, 중국 톈허가 당분간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같이 우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국은 성공 가도와 함께 앞으로의 연구와 안전성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대학생기자 유예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180117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348375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2371
대한민국의 다음 5년은 누가 이끌어갈 것인가? file 2022.03.08 강준서 4761
한국거래소, 러시아 ETF 거래 정지 발표 file 2022.03.07 윤초원 5049
이재명-김동연 → 윤석열-안철수, 막바지 판도 흔드는 단일화 변수 file 2022.03.04 김희수 6921
우크라이나 사태와 반도체 기업 file 2022.02.28 이준호 4912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웨이퍼의 대량 도핑 기술 개발... 대량생산 원천기술 확보 file 2022.02.28 한건호 6635
'동유럽'의 전쟁과 '동아시아'의 전쟁 file 2022.02.28 김준기 5230
이별 후 과도한 집착과 가스라이팅... 이제는 형사처벌까지? file 2022.02.25 김명현 7474
대선에만 치우친 시선, 2022년 재보궐선거는? file 2022.02.25 고대현 8050
러시아 그리고 우크라이나, 우리에게 주는 영향은? file 2022.02.24 강민지 5085
국민연금, 대표소송 통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나서나 file 2022.02.22 류민성 5204
지정학적 위기부터 연준의 긴축 가능성까지 … 증시 ’긴장’ file 2022.02.21 윤초원 4578
심각한 경제위기에 직면한 일본.. 이대로 선진국 반열에서 탈락하나? file 2022.02.08 이성훈 6758
강원도 스키 강사 초등생 성폭행 사건 발생 file 2022.02.07 오경언 5673
드디어 임박한 토론, 후보들의 앞에 놓인 과제는? file 2022.02.03 김희수 8424
필리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file 2022.01.28 최윤아 6408
예멘 후티 反軍, 아랍 에미리트 향해 미사일 공격 1 file 2022.01.27 권강준 5127
인류가 맞이한 최대 위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해결책은 '회복 탄력성'... 그렇다면 한국은? file 2022.01.27 한승범 7712
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안철수 지지율 상승에 큰 힘이 될까 file 2022.01.25 윤성현 27896
광주 학동 참사에 이은 화정아이파크의 붕괴... 건설사 HDC현대산업개발은? file 2022.01.24 김명현 12639
기업의 물적분할,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2.01.24 류민성 8761
고1 당원 배지, 고3 금배지 다는 시대가 다가온다 file 2022.01.24 강준서 8670
청소년의 방역패스, 필수인가 선택인가 1 file 2022.01.21 최재원 12710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43737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file 2022.01.18 윤초원 9296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6239
정부, 2022 신년 특별사면 단행… 박근혜 전 대통령 포함 3,094명 대상 file 2022.01.07 이지은 27145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4978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5889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6040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6158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6768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6036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9287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8034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6613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4991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7155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10107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6563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5530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5818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5388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8323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12553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12448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7620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87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