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멈춰버린 돈, 지속적인 화폐 유통속도의 하락 원인은?

by 김수태대학생기자 posted Jul 20, 2021 Views 110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제학자인 어빙 피셔가 만든 교환방정식에 따르면 화폐의 교환방정식은 'M*V = P*Y'가 된다. 여기서 M은 통화 공급량, V는 화폐의 유통속도, P는 물가의 수준, Y는 완전고용상태의 총생산량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 좌변은 "총지출" 우변은 "총생산"을 의미한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국가 전체적인 생산, 지출이 위축되어있는 상황이기에 정부는 위에 나온 교환방정식에 기반을 두어 화폐의 유통 속도(V)를 유지한 채 화폐(M)를 공급함으로써 좌변을 키워 우변의 총생산(GDP)을 상승시키는 "확장적 통화 정책"을 실시하게 된다. 

 

이론적으로는 당연히 시중에 통화, 자금이 풀릴 경우 소비와 투자가 촉진되는 것이 자연스럽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의 소비는 여전히 증가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자금을 아무리 풀어도 시장이 고정되어있는 역설적인 상황에 일부 경제학자들은 현 상황을 이른바 "돈맥경화"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이러한 돈맥경화의 원인은 무엇일까?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겠지만,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인한 소비 및 투자 감소가 그 원인으로 보고 있다. , 정부가 통화량을 늘리더라도 소비자, 투자자가 시중에 풀린 통화를 소비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앞서 나온 교환 방정식에서 통화량(M)은 커지고 있지만, 화폐의 유통속도(V)가 유지되지 않는 것이다. 오히려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인해 감소하는 추세이다. 자연스레 우변인 총생산(P*Y)도 통화량(M)을 증가시킨 것보다 훨씬 적게 증가했으니 생산 쪽의 전망도 암울하다.

 

게다가 이미 충분한 화폐공급(M의 증가)이 이루어짐에도 현재와 같은 상황(V의 감소)이 지속된다면 이후 저물가(P의 감소) 현상 즉, 디플레이션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한 추후에 디플레이션의 역풍으로 하이퍼인플레이션 현상과 같은 급격한 물가상승의 가능성도 우려할 수 있다.

 캡처.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김수태 대학생기자]


현재도 풀린 통화량에 대비하여 시장의 화폐가 유통되지 않고 유통 속도는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경제학 이론에 위반되는 경제학의 "-노말"이라고 볼 수 있다.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시장문제에 정부와 수많은 경제학자들은 기존의 이론이 아닌 문제를 돌파할 수 있는 새로운 해답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2기 대학생기자 김수태]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325656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492438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706443
학교폭력 줄이자는 목소리 커지는데...교육 현장에선 ‘개콘’ 우려먹기 file 2021.03.23 박지훈 11565
학교의 민낯 - 창살 너머의 아이들 1 file 2017.09.21 이우철 18143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17744
학교가 가르치는 흡연 2 file 2019.05.24 김현지 16055
하이브, 이수만 지분 인수 완료...SM엔터 최대주주 됐다 file 2023.02.22 디지털이슈팀 6135
하와이, 38분의 공포 4 file 2018.01.22 전영은 11404
하버드 교수의 ‘위안부’ 비하 발언 file 2021.03.09 최연후 9309
하루 속히 밝혀져야 할 세월호의 진실, 당신은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1 file 2017.03.27 김나림 10774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13195
하늘의 별 따기인 교대 입학..... 임용은 별에 토끼가 있을 확률? 1 2017.08.11 박환희 12878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10763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19046
필수 한국사, 과연 옳은 결정일까? 11 file 2016.02.20 정민규 19267
필리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file 2022.01.28 최윤아 7889
필리핀 코로나 상황 속 한국 교민들 file 2021.09.14 최윤아 7442
필리핀 네티즌, 한국을 취소하다? 1 file 2020.09.15 황현서 9962
필리버스터와 테러방지법, 그것이 알고싶다. 3 file 2016.03.24 김도윤 19062
피해액만 200억 원! 필라델피아, L.A. 등의 한인 상점 약탈 file 2020.09.23 심승희 10699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11779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11560
피스가드너,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제1266회 수요시위를 찾다. 8 file 2017.01.19 이민지 29185
피로 물든 광주, 진실은 어디에? file 2019.05.24 안서경 11869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21257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3782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13580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1032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18234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23036
프랑스 파리와 미국 LA, 2024년과 2028년 하계 올림픽의 무대가 되다! 1 file 2017.08.07 이수연 11869
프랑스 "2시간 30분 이내 거리 항공기 금지" 기후법 통과 2021.07.08 현나은 8266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21297
푸른나무재단, '마음 톡톡 페스티벌'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실시 file 2022.06.02 이지원 8396
푸른 하늘에 뜬 노란리본, 세월호를 기억하다. file 2017.03.25 최윤선 11496
표지판 외국어표기 오류 여전 16 file 2016.02.19 노태인 27942
폭우 피해 원인 공방…4대강 사업 vs 태양광 1 file 2020.08.20 김대훈 9303
폭염이 몰고 온 추석경제부담 2 file 2016.09.23 이은아 16926
폭염에도 계속 되는 '위안부' 수요시위 4 2017.08.11 허석민 25268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20452
포항 지진... 피해 상황은 어떤가 2017.11.28 이지혜 13098
포항 지진, 지진이 발생하는 이유? file 2017.11.21 임소현 13543
포항 지진 피해 연이어 속출... 보상은? file 2017.11.21 김주연 11809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15589
포항 5.4 지진으로 보여준 필로티의 위험성 1 file 2017.11.23 김성연 13360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16982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17233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10911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16290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사람들 1 file 2017.02.28 이태연 157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