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by 11기박경주기자 posted May 02, 2019 Views 5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424_17483849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 박경주기자]


최근 한국 사회에서 다문화가정이 증가하면서 한국에서 쉽게 혼혈을 접할 있게 되었다다문화 가족지원 포탈(다누리) 따르면, 2007년에는 44,258명의 다문화가정이 있었지만 2016년에는 201,333명으로 증가하였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이러한 다문화 가정의 증가와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들(혼혈인)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서서히 변화하고 있다.


불과 10 전만 해도 혼혈인에 대한 사람들 인식이 좋지 않았다하지만 혼혈인이 우리나라의 구성원으로 점점 증가하면서 사람들의 부정적 인식이 긍정적으로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한국 사회에서 혼혈인들이 TV 방송인혼혈 모델혼혈 연예인 등으로 많이 생겨나고 이들에 대해 미디어가 예전 보다 긍정적으로 보여주면서 사람들의 인식도 긍정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70-80년대 많지 않았던 혼혈가수 인순이소냐 등이 미디어에 나올 때만 하여도 우리와 다른 피부에 다른 머리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실력이 있는 가수라 할지라도 편견을 버릴 없었다. 인순이의 경우 곱슬머리라는 이유만으로 방송을 나가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미디어들은 혼혈모델이나 혼혈가수들을 예전처럼 부정적으로만 보여주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혼혈로 인하여 받은 신체적 조건 등을 긍정적으로 보여 주고 있다. 예를 들어 한현민(모델) 경우 가정이 넉넉하지 않아, 맞벌이하는 부모님을 대신하여 동생들을 돌봐야 한다는 가정환경 때문에 학업 성적도 좋지 못했지만, 한국인에게는 흔치 않은 키와 매력적인 검은 피부로 세계 모델로 발탁되어 활약하고 있음을 부각시키고 있다또한,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오는 혼혈아이들의 경우 혼혈아 갖는 독특한 외모와 외국인 부모에게서 받는 이중 언어의 사용 등을 장점으로 부각시키고 있다이렇듯 미디어가 부정적인 측면보다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키고예전보다 많은 혼혈아들이 미디어 매체를 통해 나오다 보니 한국 사회 구성원들의 인식도 변해가고 있다.


또한 한국의 학생을 대상으로 직접 인터뷰를 실시한 결과, 과거와 달리 현재에는 인식이 좋아졌고 학생 또한 혼혈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학생은 혼혈 아이들에게 내가 도움을 수도 있고, 언어나 다른 나라의 문화와 같은 부분에서는 내가 도움을 받을 있어서 좋다고 하였다. 같이 지내다 보면, 혼혈인들도 나와 다를 없는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느낄 때가 많다고 하였다. 이처럼 현재 10, 20대와 같은 젊은 층의 사람들은 혼혈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사회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연륜이 있으신 어르신들의 인식은 아직도 긍정적이지만은 않다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최근한국의 인종차별 현실과 갈등이 국가적인 위기로 이어질 있다 지적했다. 2007년과 2014년에 이어 벌써 번째 경고다또한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불법체류자와 가짜 난민을 추방해야 한다 말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대다수의 한국 구성원들이 피부색과 외모가 다른 이들을 자연스레한국인으로 불리는 모습이 미디어에 많이 노출될수록 우리의 인식도 조금은 개선되지 않을까 많은 이들을한국인이라 부르고 함께 어울리다 보면언젠가한국인이라는 단어를조상 대대로 한반도에서 살아온검은 머리 검은 눈에 노란 피부를 가진한국 국적의 동북아시아인으로만 생각하는 대신단순하게한국 사회에서 함께 살아가는 한국 국적을 지닌 사람으로 생각할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 박경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296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492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232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701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764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5789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902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1967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948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850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429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335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350
가사 소송법 24년 만에 전면 개정 추진, 미성년 자녀의 권익 보호된다 1 file 2015.02.21 김동욱 15005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361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627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409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454
대체 그 '9시'의 의미는 무엇인가 2 2014.10.30 이민지 14043
2014 제10회 골목골목 festival (마을 축제) 열리다. file 2014.10.19 권지영 15307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646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126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598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844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551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002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076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001
‘9시 등교’로 달라진 일상에 대한 작은 생각 2014.09.25 이주원 13911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6071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4887
교육현실 그대로....등교시간만 바뀌었다! 2014.09.25 명은율 13932
양날의 검, 9시 등교 2014.09.25 김익수 12769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194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4136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4771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099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268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181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2325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088
2%부족한 9시등교 2014.09.24 이효경 12957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0553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588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410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339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3 한지홍 15672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0675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6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