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by 11기박경주기자 posted May 02, 2019 Views 26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424_17483849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 박경주기자]


최근 한국 사회에서 다문화가정이 증가하면서 한국에서 쉽게 혼혈을 접할 있게 되었다다문화 가족지원 포탈(다누리) 따르면, 2007년에는 44,258명의 다문화가정이 있었지만 2016년에는 201,333명으로 증가하였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이러한 다문화 가정의 증가와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들(혼혈인)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서서히 변화하고 있다.


불과 10 전만 해도 혼혈인에 대한 사람들 인식이 좋지 않았다하지만 혼혈인이 우리나라의 구성원으로 점점 증가하면서 사람들의 부정적 인식이 긍정적으로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한국 사회에서 혼혈인들이 TV 방송인혼혈 모델혼혈 연예인 등으로 많이 생겨나고 이들에 대해 미디어가 예전 보다 긍정적으로 보여주면서 사람들의 인식도 긍정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70-80년대 많지 않았던 혼혈가수 인순이소냐 등이 미디어에 나올 때만 하여도 우리와 다른 피부에 다른 머리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실력이 있는 가수라 할지라도 편견을 버릴 없었다. 인순이의 경우 곱슬머리라는 이유만으로 방송을 나가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미디어들은 혼혈모델이나 혼혈가수들을 예전처럼 부정적으로만 보여주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혼혈로 인하여 받은 신체적 조건 등을 긍정적으로 보여 주고 있다. 예를 들어 한현민(모델) 경우 가정이 넉넉하지 않아, 맞벌이하는 부모님을 대신하여 동생들을 돌봐야 한다는 가정환경 때문에 학업 성적도 좋지 못했지만, 한국인에게는 흔치 않은 키와 매력적인 검은 피부로 세계 모델로 발탁되어 활약하고 있음을 부각시키고 있다또한,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오는 혼혈아이들의 경우 혼혈아 갖는 독특한 외모와 외국인 부모에게서 받는 이중 언어의 사용 등을 장점으로 부각시키고 있다이렇듯 미디어가 부정적인 측면보다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키고예전보다 많은 혼혈아들이 미디어 매체를 통해 나오다 보니 한국 사회 구성원들의 인식도 변해가고 있다.


또한 한국의 학생을 대상으로 직접 인터뷰를 실시한 결과, 과거와 달리 현재에는 인식이 좋아졌고 학생 또한 혼혈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학생은 혼혈 아이들에게 내가 도움을 수도 있고, 언어나 다른 나라의 문화와 같은 부분에서는 내가 도움을 받을 있어서 좋다고 하였다. 같이 지내다 보면, 혼혈인들도 나와 다를 없는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느낄 때가 많다고 하였다. 이처럼 현재 10, 20대와 같은 젊은 층의 사람들은 혼혈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사회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연륜이 있으신 어르신들의 인식은 아직도 긍정적이지만은 않다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최근한국의 인종차별 현실과 갈등이 국가적인 위기로 이어질 있다 지적했다. 2007년과 2014년에 이어 벌써 번째 경고다또한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불법체류자와 가짜 난민을 추방해야 한다 말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대다수의 한국 구성원들이 피부색과 외모가 다른 이들을 자연스레한국인으로 불리는 모습이 미디어에 많이 노출될수록 우리의 인식도 조금은 개선되지 않을까 많은 이들을한국인이라 부르고 함께 어울리다 보면언젠가한국인이라는 단어를조상 대대로 한반도에서 살아온검은 머리 검은 눈에 노란 피부를 가진한국 국적의 동북아시아인으로만 생각하는 대신단순하게한국 사회에서 함께 살아가는 한국 국적을 지닌 사람으로 생각할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 박경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04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9194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207
태풍 18호 차바의 영향을 살펴보자 file 2016.10.25 김규리 10694
위험천만 승용차 등하교길 그리고 해결방안 file 2016.10.25 류나경 935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190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36794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9168
18호 태풍 차바, 울산 태풍피해 심각 3 2016.10.24 김현승 10693
故백남기 농민 부검영장 강제집행 시도와 철수, 그 이후의 현장 1 file 2016.10.24 박채원 7512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9096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071
경기도 야간자율학습 폐지 찬반논란 1 file 2016.10.23 박채운 9693
김영란법에 대해 알아보자 7 file 2016.10.02 천주연 8082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989
상인들의 시장문화도 바꾸어버린 김영란법 2 2016.09.26 류보형 7274
사재기, 보이지 않는 검은 손 2 file 2016.09.25 강하윤 8670
더 이상 남일이 아닌 지진피해, 우리의 안전은? 2 file 2016.09.25 김혜빈 7834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24344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가결로 본 대한민국의 정치 file 2016.09.25 구성모 9407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8136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19147
우리나라는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나라다? file 2016.09.24 최시헌 8668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899
폭염이 몰고 온 추석경제부담 2 file 2016.09.23 이은아 8781
이 ‘데자뷰’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5 file 2016.09.16 조민성 7538
스크린 독과점의 논란, 재시작? 3 file 2016.09.14 손지환 8528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7833
기상이변, 넌 어디서왔니! 4 file 2016.09.01 김나림 7449
아이에겐 엄격하고 애완견에겐 관대하다 1 file 2016.08.31 김관영 7959
[이 달의 세계인] 알레포의 기적, 옴란 다크니시 file 2016.08.27 정가영 7690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7065
숨겨주세요, 여성용 자판기 2 file 2016.08.25 김선아 9951
사드 배치에 성난 성주, 김천 주민들… “사드가 안전하다면 청와대 앞마당에 놓으세요” 1 file 2016.08.25 유진 8095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8026
아이스크림 정찰제에 대한 견해 차이 2 file 2016.08.25 이은아 8072
믿을 수 없는 더위에 지쳐가는 국민들 1 file 2016.08.25 이나은 6851
아이스크림 정찰제, 확신할 수 없는 효과 1 file 2016.08.25 박하연 7622
정당방위 적용 범위 개선되어야 file 2016.08.25 조해원 8256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932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9868
내전의 시련 속에서 한줄기 희망 시라아 민간구조대 ‘한얀 헬멧’ file 2016.08.24 노태인 7509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559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9319
아직도 논란이 계속되는 난민문제, 난민들의 휴식처는 어디에...? 1 file 2016.08.17 박가영 7539
광복절 특사, 국민 대통합? 이젠 국민 취급도 안하나? 4 file 2016.08.15 오성용 8351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8709
아동학대의 현주소 2 file 2016.07.30 임지민 8154
TV, 혈전으로의 죽음 위험증가 file 2016.07.28 양유나 77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