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by 10기최수혁기자 posted Mar 29, 2019 Views 5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8BD6E54-24BD-4180-9731-B8AC38B12B61.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최수혁기자]


최근 독일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 사건으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디젤게이트 사건 이전에는 클린디젤이라는 구호와 함께 디젤자동차 보급에 힘을 부었다. 하지만 디젤게이트 사건 이후 클린디젤이라는 용어는 찾아보기도 어려워졌고, 디젤자동차의 존재까지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최근 더욱이 심해지는 미세먼지 때문에 디젤자동차의 퇴출을 선언하는 일부 국가가 생길 정도이다. 그러면 디젤자동차의 빈자리는 어떠한 자동차가 대체 할까.


35B742EB-BB8C-47BF-B56F-B8B33B3CA00C.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최수혁기자]


바로 친환경 자동차. 다들 한 번씩 들어본 익숙한 단어이다. 그럼 미래의 자동차가 될 대표적인 친환경 차는 어떤 것이 있을까? 바로 전기차와 수소전기 자동차이다. 이 둘의 차이점은 디젤과 휘발유처럼 주입이 되는 연료의 차이다. 


전기자동차는 현재 수소자동차보다 많이 보급된 상태이다. 또한, 현재 구매를 하여도 충전의 용이성, 사용 접근성 또한 수소자동차를 압도한다. 하지만 전기자동차는 수소자동차보다 긴 충전 시간과 그에 대한 주행거리가 현저하게 낮다. 이점은 전기자동차의 심각한 단점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아무리 수소자동차가 충전이 쉽고 주행거리가 길더라도, 수소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가 빈약하므로 전기차가 현실적인 친환경 자동차이다. 그런데도 수소자동차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수소라는 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수소자동차는 돌아다니는 공기청정기라고 불린다. 수소자동차가 움직일 때는 매연 대신 순수한 물이 배출된다. 그리하여 순수한 물이 대기의 공기를 정화 시켜 주어서 공기의 질을 높여주고 있다. 실제로 수소라는 에너지의 파급력은 국제사회에서도 입증이 되었다. 수소는 왜 국제적인 파급력을 가지겠냐는 의문을 해결해 보겠다. 


수소자동차에 사용되는 수소 에너지의 사회적인 자산의 규모는 약 2조 5,000억 달러 한화로 2,800조에 달하는 엄청나게 무시무시한 규모를 지니고 있다. 2050년까지 수소의 에너지의 수요는 전체의 18%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요즘 사회적으로 많은 이슈를 낳는 일자리 문제 또한 수소라면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질 것이다. 2050년까지 수소 에너지로 인해서 세계 곳곳에 3,000만 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우리가 사는 세상의 주된 에너지는 석유와 전기 에너지이다. 그중에서 전기는 현재 친환경 동력 에너지로 주목을 받는 상황이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가장 큰 적인 수소가 등장했다. 이젠 수소의 가장 심각한 단점 하나를 말할까 한다. 수소는 다들 알다시피 폭발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이런 에너지가 사람을 태우고 다니는 자동차에 주입이 된다면 말 그대로 수소폭탄이 될 수가 있다. 이전에 천연가스 폭발처럼 이젠 자동차 폭발이라는 무서운 뉴스가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다. 수소자동차 산업의 리더이자 산업을 이끄는 현대자동차의 최신 자동차 넥쏘를 알아보자.


현대자동차는 넥쏘 수소전기차를 출시하기 전까지 총 200여 대의 시험용 차량으로 가혹한 시험을 모두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국내 및 유럽에서 최고 등급 안전성을 공인받은 넥쏘를 국내 최초로 전시하여 수소차의 안전성을 입증하였다. 609KM 주행을 하고 123년 동안 사용 가능한 수소연료탱크 내구성을 확보하였다고 한다. 또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통안전 교육 30여 가지를 동대문 DDP에서 진행하여 안전한 교통 라이프를 위한 노력에도 이바지하였다. 2018년 신차안전도 평가에서 중형 SUV 부분, 친환경 차 부분, 어린이 보호 부분 최우수 3 관광을 수상하여 수소자동차의 안전성을 다시 한번 입증을 하였다. 이러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서 현대자동차는 넥쏘에 탑재가 되는 수소연료탱크의 안전인증 법규를 충족시켰으며 사내에서도 자체적으로 파열시험, 낙하, 충격시험, 화염 발사 시험, 내화학시험, 인공결함시험, 극한온도시험, 총탄시험, 수소가스충전 반복시험, 가속 응력 시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수소연료탱크 안전인증시험을 완료하였기에 이러한 결과가 도출되었다. 수소자동차의 이러한 안전성 입증은 현재의 친환경 자동차의 강자 전기자동차의 아성을 충분히 무찌를 수 있다고 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0기 최수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백휘민기자 2019.04.08 23:31
    수소자동차에 대한 수업을 듣고 관심이 생겼었는데 이 기사를 읽고 많이 알아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628
따뜻한 봄날 피크닉, 그 뒤에 남은 쓰레기들 4 2015.05.24 신정은 16067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0059
[현장취재]25개국 90가지 음식을 맛볼수 있는 행사, '제 7회 성북세계음식축제' 2 file 2015.05.17 박성은 15802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7897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006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418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9551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528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311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734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784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5808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924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028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975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879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467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384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371
가사 소송법 24년 만에 전면 개정 추진, 미성년 자녀의 권익 보호된다 1 file 2015.02.21 김동욱 15025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452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645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428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486
대체 그 '9시'의 의미는 무엇인가 2 2014.10.30 이민지 14060
2014 제10회 골목골목 festival (마을 축제) 열리다. file 2014.10.19 권지영 15325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663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143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613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868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570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014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098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015
‘9시 등교’로 달라진 일상에 대한 작은 생각 2014.09.25 이주원 13926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6128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4901
교육현실 그대로....등교시간만 바뀌었다! 2014.09.25 명은율 13950
양날의 검, 9시 등교 2014.09.25 김익수 12781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208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4151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4790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117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290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200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2339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103
2%부족한 9시등교 2014.09.24 이효경 129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