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by 10기이연우기자A posted Mar 29, 2019 Views 14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연우기자]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는 자연재해, 인구의 폭발적 증가, 경지 면적의 감소로 야기된 식량 부족난에 대비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술로서 다양한 병충해에 강하고 생산성이 뛰어난 작물을 만드는 기술을 뜻한다. LMO(Living Modified Organism)의 개념과 비교하면 GMOLMO는 같은 의미로 혼용되어 사용되기도 하나, 명확히 구별하자면 LMOGMO에 포함되는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한국바이오안정성정보센터에 의하면, 유전자 변형기술이란 원하는 특성을 만드는 유용한 유전자를 선택하여 다른 생물체의 유전자에 결합시키고 증식시키는 기술로서 현대생명공학기술 중에서도 유전자 수준에서 생물체를 다루는 기술을 의미한다. 환경 변화를 위해 GMO 작물들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있지만,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만큼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 사이의 대립이 팽팽한 분야이기도 하다.


 현재 GMO를 생산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 캐나다, 중국 등이 존재한다. 실제로 부분적으로 GMO를 수용하고 있는 대한민국은 GMO 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다양한 나라에서 수확한 다량의 밀가루를 수입하는 것에 의존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밀을 생산한다면 대량으로 수확해서 낮은 가격에 수출하고 있는 다른 나라에 비해 경쟁력이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GMO 생산국에서는 특별히 더 많은 생산력을 이끄는 종자들을 이용하여 작물들을 넓은 토지에서 대량 생산해내어 다양한 나라에 수출하고 있다.


  GMO는 직접 유전체 내에 원하는 유전자를 삽입하는 방법도 있지만 의도적으로 특정 바이러스에 감염시켜 다양한 식물에 전달하기도 하고 유전자를 억지로 넣는 유전자 총(Gene gun) 등의 다양한 기술이 존재한다. 실제로 이 방법들이 동물에도 적용이 가능하기도 한다. 이러한 방법들을 통해 만들어진 GMO 작물들은 생산성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기도 하고 두 가지 과실이 한 과실수에서 열리기도 한다. 2016년 초, 소두증의 발생 인자로 지목되는 지카 바이러스의 숙주인 이집트 숲모기를 절멸시키기 위해서는 유전자 조작이 시도되고 있다. 유충이 빨리 죽도록 유전자를 조작한 수컷 모기를 방사해 어느 정도 효과를 보고 있다.


 GMO는 기존에 없던 유전자 체계를 만들어낸 생명체이기 때문에 인간이 작물을 섭취하였을 경우 돌연변이나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 아직 이 기술에 대한 역사가 짧은 만큼 안전성이 입증이 안 된 부분도 많은 것이다. 하지만 국내법상 LMO 법이 개정되어 유전자 변형생물체를 수입하거나 상품화 하는 데에 많은 과정을 거쳐야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되어있다. 그뿐만 아니라 표시 제도를 통해 식품에 GMO 작물이 포함된 경우에 알 수 있게 되어있다.


코스트코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연우기자]


 GMO 작물은 우리가 일반 가정에서 쉽게 섭취할 수 있다. 씨 없는 수박, 학교 급식으로도 자주 나오는 바나나 등도 우리가 섭취하기 쉽고 당도도 높게 유전자 변형된 식품이다. 그뿐만 아니라 음식을 제조할 때 빠질 수 없이 등장하는 식용유인 카놀라유 또한 GMO 식품이라고 할 수 있다. 대두, 옥수수와 같은 농작물도 GMO인 경우가 최근 많아졌는데 이러한 농작물을 이용한 사료를 먹는 소나 돼지 등의 가축 또한 GMO의 영향을 받는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마트를 돌아다니며 상표를 찾아보면 GMO 작물이 함유된 식품도 많이 존재하는 만큼 앞으로 소비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찾아봐야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0기 이연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57
윤기원 선수의 의문의 죽음, 자살인가 타살인가 10 file 2016.02.21 한세빈 9988
끝나지 않은 위안부 문제, 시민들이 바라는 해결책은? 11 file 2016.02.21 김미래 9795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명령을 거부한 애플 7 file 2016.02.20 장채연 8068
필수 한국사, 과연 옳은 결정일까? 11 file 2016.02.20 정민규 9842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9044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0926
표지판 외국어표기 오류 여전 16 file 2016.02.19 노태인 13571
'표현의 자유'의 정당성에 관하여 13 file 2016.02.19 김지현 9425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8539
대책위 보성-서울 도보순례, 광주지역에서도 백남기 농민 쾌유 빌어 13 file 2016.02.17 박하연 9853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0306
국회의원 총선 D-56 ... 선거구 획정 아직도? 13 file 2016.02.17 이예린 10569
사드 배치, 남한을 지킬 수 있는가 17 file 2016.02.16 고건 8414
밸런타인데이의 유래, 신생 기념일 vs 전통 기념일 14 file 2016.02.15 박민서 8862
설 세뱃돈, 어디에 쓰나 10 file 2016.02.15 이민정 9986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에 가려진 슬픈 역사 20 file 2016.02.14 김혜린 9963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347
시민의 손으로 세워진 소녀상이 설치되기까지 18 file 2016.02.14 3기신수빈기자 10789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684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9135
북한 장거리 미사일 '광명성 4호' 발사 성공 11 file 2016.02.14 구성모 9818
2016년 동북아시아를 뒤흔든 "THAAD(사드)" 12 file 2016.02.14 진형준 10237
멀어가는 눈과 귀, 황색언론 15 file 2016.02.13 김영경 8758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8393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0894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8163
글로벌 여성 인권대사 2기, 그 화려한 막을 내리다 15 file 2016.02.10 이유수 9700
선거구 획정안, 국회는 어디로 사라졌나? 13 file 2016.02.07 진형준 9617
[현장취재]'제 16회 서울청소년자원봉사대회' 나눔을 실천하는 청소년들 2 file 2015.11.23 박성은 14195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17412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380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5297
[현장취재]청소년이하는 청소년 인식개선 프로그램!<쉬는 날, 왜 쉬어?> file 2015.09.19 박성은 15112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7005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5314
김해 중앙 병원 화재, 50대 남성 1명 숨져 file 2015.08.23 정영우 15898
[현장취재] 장흥 물축제가 주변 상권들을 살리다. 2 file 2015.08.04 이세령 13402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638
무더운 여름, 예민해진 눈, 내가 지킨다!! 1 2015.07.19 구민주 13525
우리의 땅 제주 이대로 가도 될까? 1 file 2015.05.25 박다혜 14897
봄바람과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file 2015.05.25 정영우 16421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679
따뜻한 봄날 피크닉, 그 뒤에 남은 쓰레기들 4 2015.05.24 신정은 16294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0259
[현장취재]25개국 90가지 음식을 맛볼수 있는 행사, '제 7회 성북세계음식축제' 2 file 2015.05.17 박성은 16014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8059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197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6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