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by 10기노영우기자 posted Feb 19, 2019 Views 49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 메신저가 있다. 바로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 이다. 국내에서는 카카오톡 다음으로 이용자가 많은 모바일 메신저이다.


메신처.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노영우기자]


줄여서 '페메'라고도 불리는 이 메신저는 페이스북에서 개발한 모바일 메신저로, 주로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높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다. 13~18세의 청소년들이 전체 페이스북 메신저 가입자의 23.3%를 차지하고, 총 이용시간 비중은 무려 60.3%에 달한다.


그렇다면 이 페이스북 메신저는 왜 유독 10대들에게 인기가 많은 것일까? 본 기자는 그 이유를 조사하기 위해 50명의 학생들에게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kyp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노영우기자]


상단의 자료에서 볼 수 있듯이, 설문 조사에 참여한 50명의 학생들 중 48명이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하고, 이용 시간은 대부분 하루에 1시간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100여종의 모든 이모티콘이 무료이고, 페이스북 계정만 있다면 쉽게 연동할 수 있으며, 기존 SMS와 통합하여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여러 장점들 때문에 청소년들은 페이스북 메신저를 주로 사용한다고 한다.


하지만 페이스북 메신저에도 단점이 없지는 않았다. 페이스북 메신저에는 여러 가지 기능들과 각종 그래픽효과가 포함되어 있어서 비교적 높은 사양을 요구한다. 그리고 렉, 튕김 현상 등 잦은 오류가 발생하며, 에러 코드로 인해 메신저에 로그인이 불가능한 경우가 상당히 많았다고 한다.


kyp3+.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노영우기자]


50명의 학생들이 설문 조사에서 자체적으로 매긴 페이스북 메신저 평점의 평균은 3.8점(5점 만점)이었다. 그리고 Google Play 스토어에서 페이스북 메신저의 평점은 4.1점, 애플 App Store에서의 평점은 3.6점으로 준수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2019년 2월 17일 기준)


이렇듯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페이스북 메신저의 인기는 상당한 편이며, 문제가 되고 있던 몇 가지 오류들도 피드백을 통해 점차 개선되고 있는 추세이다. 따라서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페이스북 메신저의 인기와 선호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노영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김광현기자 2019.02.25 11:39
    저도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는데 누가 메세지를 본지 알 수 있어서 좋은 거 같네요.
  • ?
    10기최민경기자 2019.02.27 18:20
    학생들의 페이스북 메신저 이용량이 이렇게나 많은 줄은 몰랐어요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된 것 같아 좋네요
    좋은 기사 읽고 갑니다!
  • ?
    10기이채빈기자 2019.03.01 16:30
    기사 잘 읽어보았습니다! 학생들이 페이스북 메신저를 생각보다 많이 쓰는군요. 저도 페이스북 메신저를 써 본 적이 있어서 이 기사를 더 흥미롭게 읽었던 거 같아요..!!
  • ?
    9기백광렬기자 2019.03.01 16:42
    학생들이 성인이 되면 인스타그램으로 옮겨가던데, 정말 나이대에 따라서 쓰는 메신저가 각기 다른 것이 맞네요!
  • ?
    10기김나연기자 2019.03.01 18:33
    설문조사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056
교육현실 그대로....등교시간만 바뀌었다! 2014.09.25 명은율 14484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404
언어파괴로 얼룩진 청소년들의 언어문화 2014.07.31 박민경 14272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의 생각은? 1 2014.09.15 박성아 14194
9시 등교 시행 그 후.. 문제의 근본을 해결하지 못한 조삼모사식 정책 2014.09.22 차진호 14188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138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오늘 하루 만큼은 금연하세요 2014.07.31 장정윤 14121
아르바이트도 외모지상주의?…아르바이트생을 지켜주세요! 36 file 2017.02.21 이예희 14115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4113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file 2016.02.29 송채연 14073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13993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3983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3968
5년 단임제, 4년 중임제? 임기 개헌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 4 file 2017.02.19 정혜정 13961
무더운 여름, 예민해진 눈, 내가 지킨다!! 1 2015.07.19 구민주 13910
트럼프의 악수에 담긴 의미? "내가 갑이다" 4 file 2017.02.23 박유빈 13871
[인터뷰] 경기도 9시 등교에 대한 학생들의 다른 의견 file 2014.09.06 천종윤 13854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취업못한 56만명… 8 file 2016.03.20 김지윤 13826
[현장취재] 장흥 물축제가 주변 상권들을 살리다. 2 file 2015.08.04 이세령 13793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3651
피스가드너,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제1266회 수요시위를 찾다. 8 file 2017.01.19 이민지 13640
[:: 경기도의 9시 등교, 시행해본 결과는 ...?? ::] 2014.09.16 장세곤 13631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3513
2%부족한 9시등교 2014.09.24 이효경 13492
위험에 빠진 청소년, 흡연으로부터 멀어질 방법은? 2014.07.27 김대연 13460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3354
‘9시 등교’, 치열한 찬반 논쟁 이어져… 학생들의 의견은? file 2014.09.10 김소정 13329
국경일 태극기 게양실태가 심각하다 5 file 2016.03.17 신수빈 13317
양날의 검, 9시 등교 2014.09.25 김익수 13298
“세계 화장실의 날”을 아시나요? - 세계 25억 명, 위생상태 나쁜 화장실 사용 1 file 2016.11.21 노태인 13255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243
공부 시간이 줄어들었다? 2014.09.21 고정은 13174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3139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137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3109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3070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057
영화관 음식물 반입 제한, 과연 어디까지? 9 file 2017.02.06 서주현 12932
콘서트 티켓 한 장이면 "100만원" 벌기는 식은 죽 먹기? 8 file 2016.03.13 이소연 12883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2870
지하주차장 LED전등교체공사의 경제적 효과 2 file 2016.03.24 박건 12864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844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2826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2824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2795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2726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690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26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