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비추는 대로 봐야하는가, 언론의 신뢰성 문제

by 3기김영경기자 posted May 25, 2016 Views 846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4월 총선에서 각 후보들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았었다. 국민들은 보도 매체를 통해 후보들의 행보나 여론 조사, 사전 투표 현황을 보고 듣는다. 이러한 언론의 중요한 역할에 비해, 언론의 다소 편향적이고 비본질적인 보도를 통해 ‘국민들의 눈과 귀를 현혹시키는 데에만 매진되어 있는게 아닌가’ 라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 이에 국민들이 접하게 되는 정보들에 있어 비본질적인 것을 여과하는 눈과 비판적인 안목을 길렀으면 하는 바램이다.


 정치인들이나 저명인사들의 실언이나 실수를 집중 보도하여 후보자나 저명인사들에 대한 힐난을 한다. 이러한 언론의 보도형태를 ‘I got you' 우리말로 ’딱 걸렸어‘ 정도의 어감으로 줄여서 가차 저널리즘(gotcha journalism)이라고 불린다. 저명인사들의 실수를 흥미위주로 편집, 집중보도하여 진정한 사안이나 취지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으며 과장된 보도를 통해 대중들의 이목을 끄는데에만 바쁘다는 것이다. 네티즌이나 독자로 하여금 그 사람에 대한 비난이나 비호를 주고 받으며 각축을 벌여 대중들의 관심을 끌려는 보도 형태이다. 예를 들어, 작년 9월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김무성 대표와 황진하 사무총장 사이의 대화에서 황 사무총장이 김무성 대표를 ’김일성 대표님을 모시고...‘라는 말실수를 하며 여러 언론사에서 이런 발언을 집중 보도하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황 사무국장의 이 발언에 대해 각축을 벌였다. 이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정치인들의 제스처나 말더듬을 꼬투리 삼아 집중보도하는 사례들이 있다. 미국 버몬트 주지사, 하워드 딘이 대통령 선거 유세에 대해 언론의 보도가 그의 말실수나 제스처에 집중 보도되며, 유권자들에게 ’딘은 즉흥적이며, 실수가 잦은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언론은 보다 본질적인 내용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는 독자들의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언론사별 신뢰도.JPG

▲[이미지 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3기 김영경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보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원칙 중 에 하나인 신속성. 기사의 가치가 크게 좌우될 수 있는 당락으로도 볼 수 있는 이 신속성 때문에 발생되는 보도의 문제가 있다. 대량의 정보들이 삽시간에 유통되는 이런 ‘빠르게 빠르게‘를 외치는 정보화 사회에서 기사의 시의성은 없어지고, 그저 ’다른 언론사들 보다 빠르게’를 외치고 있다. 진실성이라는 보도원칙이 괄시 되고 있다. 미디어들은 최대한 빠르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진실성이 보장되지 않은 제보성 글이나 정보 제공원에 대한 충분한 검정없이 취재진의 의도나 해석 그대로를 방송에 송출해 내보내거나, 정보제공원의 말을 그대로 옮겨 보도하는 경우가 있다. 핫뉴스(Hot news)가 되기 위한 기자들의 성급함이 이러한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이러한 보도형태를 ‘발표 저널리즘’이라고 부른다. 발표저널리즘은 이러한 사건에 대한 진위여부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언론이 정치집단이나 이익집단에서 악용하는 경우 또한 있다. 이러한 문제들은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는 목적으로 작성되기엔 파급력이 적지 않다는 이야기이다. 설사 그 정보가 사실이라 할지라도 ’아님말고‘식의 보도가 과연 ’출처가 미지인 찌라시와 다를 바가 있겠는가‘ 라는 생각이다. 기자들이 인용절을 통해 진실성없는 정보를 그대로 보도하고, ’관계자 000씨가 그렇다고 합니다’식의 보도가 책임 전가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예를 들어, 2014년 4월 중순에 일어난 ‘세월호 사건’에 대해서도 이러한 언론의 폐해가 국민들이 언론에 대한 불신을 깊어지게 만들었다. 세월호 참사 발생 이후, 언론사들은 잇따라 세월호가 침몰했지만 배에 탑승했던 전원이 생존했다는 오보를 냈다. 이는 해경이 경기 안산 단원 고등학교 사고대책본부에게 전달한 소식을 여과없이 방송에 보도했기 때문이다. 잇따른 정정 보도들 또한 해경의 말을 진위여부를 가리지 않고 그대로 받아 적은 내용들이었다. 이러한 언론의 어처구니없는 부실함은 다음날 까지도 이어졌다. 도착하지도 않은 공기 주입 장치를 공기를 주입중이라는 해경의 말을 그대로 보도하며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이러한 언론은 속보경쟁에 휘말리며 진실성을 잃고 국민들에게 불신을 샀다.


 국민들이 선거 보도를 볼 때 각 지역의 경쟁하는 지지율이 비슷한 두 후보의 지지율을 표로 보여주며, 박빙, 탈환, 재탈환 등의 단어를 통해 단순히 선거 현황을 승과 패로 다루는 경우들이 많다. 이를 ‘경마 저널리즘’이라고 부른다. 후보자들의 공약이나 유세 정책등에 대한 설명이나 심층분석, 보도를 거두절미하고 단순히 경마장에서 어느 말이 1등인지만을 집중보도 한다는 말에서 나왔다. 후보자들의 도덕성, 인품 등 본질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이 부족하고, 단지 승패의 여부만으로 독자들에게 서로 지지하는 당 후보에 대한 경쟁을 과열 시키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라고 볼 수 있다. 이에 언론은 선거 보도에 있어 본질적인 내용을 주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3기 김영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은형기자 2016.05.25 19:35

    신문사별 논조가 다름을 동아리 활동을 통해? 알았습니다. 언론에 대해 냉철한 눈으로 바라보고 비판할 수 있는 안목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정가영기자 2016.05.30 19:34
    최근 책을 읽으면서도 생각해 봤던 문제네요.
    언론의 왜곡, 이미지 조작등 갈수록 언론의 사명과는 멀어지는 듯 해 아쉽습니다.
    기사 잘 봤습니다.
  • ?
    3기이민재기자 2016.06.22 08:57
    언론이 잘못된 사건을 수면 위로 올려주어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해준다는 큰 장점이 있지만, 여러 사건을 통해 드러난 언론의 부실함은 영향력이 큰 만큼 많이 줄여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언론은 그들의 본질적인 성격을 유지했으면 하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39
강원도 표준 디자인 교복, 학생들은 '불편' 1 file 2018.02.07 이형섭 8803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8800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8796
日 "독도는 일본땅, 평창올림픽 홈페이지에서 독도 빼라." …또 만행 4 2017.01.25 이승민 8796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8779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8772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758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8755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8739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8738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8727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8726
우리생활속의 법 '우리는 아르바이트가 가능할까?' 1 file 2016.07.18 김현승 8724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8713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707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8700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8697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8683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8679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678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8676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8666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8666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8664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8658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8655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8655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8654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8648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8640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25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8619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8612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8611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8602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8592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8536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8525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24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8516
유권자들 마음 끄는 '가족 마케팅' file 2016.05.22 박소윤 8503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502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8501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0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497
3월 9일 부분일식 관찰 2 file 2016.03.25 문채하 8488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485
6월은 호국 보훈의 달 ... 호국 보훈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1 file 2016.06.25 이예린 8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