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by 4기구성모기자 posted Mar 07, 2016 Views 924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근헤 대통령은 3(목요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의 참석했다.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사진 4.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국가조찬기도회는 교파를 초월한 기독교계 지도자들을 중심으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조찬 모임이다. 기독교가 전파된 나라들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이 모임을 가진다. 우리나라는 제헌국회에서 이승만 임시의장의 제안으로 종교가 어떠하든지 모든 의원이 기립하여 먼저 나라를 위해 하나님께 기도한 것이 시초가 되어 매년 국가조찬기도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사진 2.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이번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는 통일을 가슴에 품고 기도하는 민족이란 주제로 진행되었다. 한국 교회 지도자들과 WEA(세계복음연맹) 세계 지도자 대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세계 교회 지도자들 등 국내외 3천여 명의 기독교 지도자들이 모여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세계 평화를 위해 함께 기도를 하였다.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사진 1.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이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한국 교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131년 전, 이 땅에 기독교가 전해지고 한국교회는 낮은 곳에서 우리 국민들과 애환을 함께해 왔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을 건설하기까지 한국 교회가 빛과 소금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의 안보위협, 세계 경제 침체 등 우리나라의 이런 복합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롭고 행복한 미래로 나아가는데 한국교회가 큰 역할을 해주기를 부탁했다. 더불어 성경은 이스라엘 민족이 국가적인 위기에 봉착했을 때, 선지자 사무엘과 백성들이 한마음으로 함께 한 미스바의 기도가 나라의 회복과 평화를 가져왔다고 기록하고 있다며,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 땅에 미스바의 기적이 재현될 수 있도록 한국 교회가 앞장서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사진 3.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평화통일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한반도평화통일청년기도회가 우리 청년들이 담대하게 통일코리아를 꿈꾸고 확신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말하고, 이제 그 기도의 힘이 북녘 땅 구석구석까지 전해지도록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북한 정권이 무모한 핵개발을 포기하고, 북녘 동포들의 자유와 인권을 억압하는 폭정을 중지하도록 전 세계와 협력하여 노력해 나갈 것이고, 우리 사회가 불신과 분열의 악순환을 끊어내고, 통합의 큰 길로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모든 정성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은 국민통합의 중심이 되어 주시고, 국가 혁신의 등불이 되어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끝으로 우리 사회·경제를 혁신해서 새로운 도약의 토대를 만들고, 한반도 평화통일이라는 역사적 소명을 이뤄나가는 길에 기도와 헌신으로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3기 구성모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윤정기자 2016.03.11 19:28
    한국 교회의 영향력이 큰 것 같군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ㅎㅎ
  • ?
    3기서지민기자 2016.03.12 11:59
    기사에서 인용해온 부분을 따옴표등으로 구분을 하면 훨씬 보기 좋을것 같아요. 기사 잘봤습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33
    국교가 없는 나라인데 특정 종교 행사에 참여했다는게 의아하게 느껴지기도 한거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358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9534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9532
기상이변이라는 충격을 안긴 엘니뇨 4 file 2016.02.23 송윤아 9515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9503
야간자율학습의 실체 1 2016.04.19 김상원 9498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공유 경제' 1 file 2016.03.24 김태경 9497
날개 꺾인 나비들의 몸부림, 그리고 두 국가의 외면 7 file 2016.02.25 최은지 9497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9448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 발대식 2 file 2016.03.24 김태윤 9448
대보름과 함께 떠오른 민중의 목소리 2 file 2017.02.12 오지은 9428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9419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9418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9410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9402
사드 배치, 남한을 지킬 수 있는가 17 file 2016.02.16 고건 9381
100만원짜리 콘서트 5 file 2016.03.25 장채연 9374
사형제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 file 2017.08.17 신지 9373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9366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9360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359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9350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9349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9346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9345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9340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9328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9327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9317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9313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9300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 미국 vs 멕시코 3 file 2017.02.23 류혜원 9295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9289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9287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9268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치르다 4 file 2016.06.22 박나영 9256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9255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9253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9248
세계의 논쟁 거리, (한국의) 개고기 식용 찬반 논쟁 1 file 2017.09.25 김희주 9246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9246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9243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9239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9233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9230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9222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9216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9213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92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